• 서버 2020.02.14 00:52 (*.114.129.90)
    좋다 이거
  • 대구달서동258-25번지 2020.02.14 01:47 (*.243.86.41)
    하루밤을 새고 부산에서 인천가는 중에 진짜 미친듯이 졸린거야.
    갈지자로 계속 운전하고 뒤에서 경적으로 깨워준게 4,5번은 족히 넘는거 같아.
    1시간뒤 내가 어디있는지도 모를 정도고
    진짜 참다참다 뒤쥘거 같은지는 이미 오래전에 넘어서 갓길에 차대로 잤거든
    단속반이 와서 자면 안된다고 얼른가래.
    원인 제공은 내가 했으니 관련 처벌과 욕은 달게 받겠어. 근데 뒤지러 가라고?
    법이 그게 맞겠지만 소주 3병먹고 운전하는거보다 위험한 상황인데 너무 속상하드라. 뒤지라는건가 싶기도 하고.
  • ㄷㅋㄷ 2020.02.14 01:51 (*.162.91.19)
    졸음쉼터 가다보면 계속 나오는데 거기서 자야지
  • 노아 2020.02.14 05:39 (*.41.118.201)
    단속반이라고 별수있어?
  • ㅁㄷㅇ 2020.02.14 05:53 (*.12.143.158)
    1시간동안 휴게소 졸음쉼터 IC 한번 안나왔냐? 지가 잘못해놓고 어디다 하소연을해.
  • 대구달서동258-25번지 2020.02.14 08:09 (*.243.86.41)
    이때가 네비라는게 없을때였어. 3G가 지방가면 SK도 잘 안터질때였고.
    첫차사고 공책 크기 남한 전도 하나 들고 떠난 전국 일주였거든..
    졸음쉼터, 휴게소 없었다.. 있엇으면 바로 쉬었지.. 혹은 못봤을수도 있고 정신이 없으니 새끼야
  • 보고싶다 2020.02.14 08:40 (*.247.190.199)
    고속도로에서 1시간이나 갔으면 휴게소가 없을 수가 없는데
    국도면 몰라도
  • 12 2020.02.14 10:38 (*.43.71.211)
    3G면 네비가 왜 없냐~ 2G 때도 있던 네비인데...그리고 전국일주하는거면 처 놀러 뎅기는거네~ 졸음쉼터야 요즘에 막 생기는거라 인정~ 하지만
    놀러 처 뎅기면 밤을새고 왜가~ 그리고 1시간이면 휴게소 충분히 있는데 못봤다면 다냐~ 술처먹고 음주운전 하는거랑 졸음운전하는 거랑 같은거야~원인 제공 해놓고 떳떳하다고 GR하는 놈 참 짜증나~
  • 방관자 2020.02.14 16:54 (*.43.245.74)
    제가 보기엔 저 당시에는 졸음쉼터라는거 자체가 없었을거 같네요
  • ㅋㅋ 2020.02.14 08:32 (*.166.157.252)
    졸다보면 졸음 쉼터 지나칠수도 있지
    너무 야박하네
  • 12 2020.02.14 10:40 (*.43.71.211)
    그렇치~ 술먹고 운전도 한번씩 할수 있는거고~ 그러다 니네 가족 죽으면 그럴수도 있는거지~ 술먹고 실수 한건데~ 넌 너그러히 용서해줘라~
  • 포풍간지 2020.02.14 09:18 (*.5.196.160)
    바보야.. 갓길에 정차하면 다른운전자도 위험하고 당신목숨은 더위험해 ..
  • 2 2020.02.14 12:48 (*.196.22.29)
    졸음쉼터가얼마나많은데 갓길에차대고 처잘생각을해 머리를좀 써라 안좋은머리좀
  • 본죽 2020.02.14 16:00 (*.134.153.230)
    1시간 동안 졸음쉼터가 하나도 안나왔다고? 쌩구라치긴.
  • 그켬 2020.02.14 17:44 (*.38.161.64)
    이게 사실이라면,

    진짜 개좆같은 색시네
  • 연어 2020.02.17 03:07 (*.36.147.155)
    그럴땐 가까운 톨게이트 나와서 자고 다시 고속도로 들어가야지
  • ㅇㅇ 2020.02.14 17:04 (*.70.59.198)
    꿀이네
  • 1 2020.02.14 17:56 (*.121.223.35)
    휴게소 음식 추천해주세요~

    저는 의왕 휴게소 돈까스 추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557 힙합했던 걸 후회한다는 양동근 26 2020.03.19
12556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12555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2554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2553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2552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2551 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19 2020.03.29
12550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2549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2548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2547 흰티 나라 14 2020.04.04
12546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2545 희선이의 취향 24 2020.08.22
12544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2543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2542 희귀한 물건 대결 6 2020.08.11
12541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2540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2539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2538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2537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5 2020.03.07
12536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12535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12534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2533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2532 흔드는 유라 17 2019.11.25
12531 흑화 중인 진중권 34 2020.01.11
12530 흑형이 생각했던 전국노래자랑 39 2019.12.29
12529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2528 흑인에 대한 편견에 답변 33 2019.12.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9 Next
/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