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할말이 2020.02.14 00:32 (*.121.129.11)
    음.........
  • 123 2020.02.14 00:52 (*.199.47.53)
    41살보다는 어려보이네
  • 2020.02.14 01:02 (*.237.144.114)
    애를 빨리 낳으면 장점도 있구만....
    어릴땐 40이 인생 다 산 나이라 생각했는데..
    다키워놨으니 하고 싶은거 하면 되것네
  • 2020.02.14 01:10 (*.91.49.110)
    여자친구까지는 오버고 큰누나정도로는 볼 수 있겟네
  • 두둥~ 2020.02.14 03:03 (*.177.70.112)
    그러니까 그 큰 누나뻘 여자가 어린남자 꼬신것처럼 보일수 있다는 이야기잖아.
  • 1 2020.02.14 07:37 (*.217.181.106)
    79면 올해 42.

    내가 80인데 마흔 넘어보니까 마흔이 개 아저씨 같다고 생각했던 젊을때가 부끄럽다.

    근데 남이 보면 아저씨는 맞지...

    글도 내가 서른 중반에서 후반때 까지는 결혼 했냐고 많이 들었는데

    마흔 딱 넘으니까 그런 질문 자체가 없어지더라.

    내가 동안이고 그런건 아닌데 좀 자유롭게 보여서 그런가벼.

    그리고 마흔 넘으니까 성욕 엄청 줄었고 만사가 귀찮아지기도 하다. 느낌인지 모르겠지만.

    마흔살, 마흔한살 2년은 어찌 갔는지 모르겟어.

    그냥 마흔 넘으니까 시간이 너무 빨리간다. 최근 2년간 뭘 했나 기억도 안나.
  • 00 2020.02.14 07:50 (*.111.28.142)
    그게아니고 딱봐도 결혼했을나인데 결혼했냐고 물어보는게 더이상하잖아ㅋㅋㅋ 무슨 자유로워보여서야
  • 05-76097024 2020.02.14 08:16 (*.111.25.187)
    이거레알
  • ㅋㅋ 2020.02.14 08:34 (*.166.157.252)
    ㅋㅋ 마흔넘으면 동안이고 자유롭고 다 상관없이
    그냥 결혼 못했구나. 무슨문제 있나?
    이런생각들이 대다수
  • 크롬바커 2020.02.14 11:31 (*.214.215.42)
    1형이 문장 배치를 약간 헷갈리게 해서 00형이 말을 잘못 이해한 듯.
    마흔 넘으니까 자유롭게 보여서 기혼 여부를 묻는 질문이 없어졌다는 의미가 아니라,
    남들은 다 아저씨로 볼 삼십대 후반까지도 본인은 자유로운 스타일을 하고 다녀서인지 동안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남들은 좀 어리게 봤었는데
    마흔을 넘으니 스타일이고 뭐고 본인의 나이듦이 마구 표출된다는 얘기인 것 같다.
  • 하아 2020.02.14 12:27 (*.223.19.172)
    형 무슨소리 하는거야
  • 어휴이븅신정말 2020.02.14 13:45 (*.38.47.245)
    독서 좀 해라 이 한심한 새끼야 알아먹기 좆나 좆같게도 싸질러놨네 병신같은 새끼가
  • 크롬바커 2020.02.14 14:30 (*.214.215.42)
    거울보면서 댓글 다나보네
  • 2020.02.14 14:43 (*.225.142.180)
    운동을 안 해서 그럼.
    인생의 재미는 당신이 스스로 찾아 나서는 겁니다.
    누군가가 입에 떠먹여 주는 게 아님.
  • 80 2020.02.14 14:47 (*.224.239.149)
    친구야 반갑다...
  • ㅁㄴㅇ 2020.02.14 07:57 (*.92.4.230)
    요즘들어 애 빨리 낳는게 승리자란 생각이 든다.
  • TF팀 2020.02.14 08:43 (*.204.9.2)
    18에 애 낳고 20살에 결혼한 친구녀석은 지금 아들, 딸 다 결혼 시켰고 아직 정년도 10년 이상 남아서 하고 싶은거 다 하고 다니는데..
    아직 우리 애는 중학생 입니다.
    그때는 몰랐지만 시간 지나서 보면 진정한 승자 라고 한다면 이 친구를 말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 아재요 2020.02.14 11:44 (*.39.131.177)
    형이 젊을때 논건 왜생각안해?
  • dds 2020.02.14 14:24 (*.223.34.59)
    아메바라서
  • 연어 2020.02.17 03:18 (*.36.147.155)
    좋게 생각해 근데 어릴때 애 낳으면 힘든점이 더 많은거 같음 솔직히 20대 청춘을 애를 위해 희생해야 가능한건데 그리고 20대에 돈이 어딨겠어 벌어 먹기 바쁘지 그러니 애들이랑 더 많은 추억도 못쌓고 근데 형은 여유 있잖아? 돈 좀 덜 벌더라도 애들이랑 같이 이것저것 해볼 수 있잖아 어차피 중학생이면 10년 정도 후면 따로 살고 자주 못 볼텐데 지금을 즐겨~
  • 1234 2020.02.14 17:43 (*.183.187.159)
    그정도까진아닌거같은데..젊어보이긴하다만.. 잘쳐줘야 큰누나정도?
  • 보고싶다 2020.02.14 21:24 (*.247.190.199)
    어머니가 미인이시네
    고백해서 혼내주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469 힙합정신의 본질 22 2019.10.13
13468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24 2020.02.13
13467 힙합계의 대부 타이거JK 근황 16 2019.09.24
13466 힙합 1세대 래퍼가 음악을 그만 둔 이유 15 2019.07.27
13465 힙찔이의 눈물 18 2019.09.10
13464 힙찔이들에게 일침 31 2019.08.20
13463 힙찔이 노래 가사 수준 5 2019.10.26
13462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3461 힘찬 미주 3 2019.11.01
13460 힘을 숨긴 청소부 아줌마 17 2019.09.20
13459 힘을 숨긴 질문자 8 2019.10.27
13458 히틀러에게 위협적인 존재 4 2019.09.28
13457 히틀러 암살 작전 6 2019.10.05
13456 히틀러 암살 계획에 박차를 가하게 해준 인물 7 2019.10.03
13455 히틀러 아내의 속옷 4 2019.09.24
13454 히키코모리를 방치한 일본이 직면한 문제 19 2019.09.29
13453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3452 히말라야 원정대 사망시신 수습 지원금 후원 8 2019.09.01
13451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3450 희대의 효자 16 2019.10.30
13449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3448 희대의 저격수 18 2019.09.02
13447 희대의 병맛 실험 17 2020.01.02
13446 희대의 망상가 12 2019.07.30
13445 희귀 견종 말스키 8 2019.10.20
13444 흥겨운 처자 16 2019.10.09
13443 흥 재벌 스님 6 2020.02.25
13442 흡연자들 피꺼솟 뉴스 27 2019.08.27
13441 흡연자 천명을 분석한 결과 144 2019.10.01
13440 흡연자 남편과 사는 게 고통스럽습니다 52 2019.11.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9 Next
/ 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