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졸업식에 다녀온 편의점 알바생.JPG


  • Ggorilla 2020.02.14 00:44 (*.38.29.106)
    멋진놈이네
  • 2020.02.14 13:59 (*.216.96.21)
    진짜 멋진놈이네
    저 중딩은 죽을때까지 기억할꺼다
    좋은기억으로 남았으니까
  • ㅅㅇㅇ 2020.02.14 00:45 (*.108.88.46)
    야간 알바가 자주 본 중딩이면 외로웠다는 얘기네
  • 2020.02.14 12:02 (*.237.144.114)
    보통 야간이 오전 7~9시 까지 하니까 등교길 학생일수도
  • ㄱㅇㄹ 2020.02.14 01:11 (*.106.251.2)
    참 착한 분이네
  • 대구달서동258-25번지 2020.02.14 01:31 (*.243.86.41)
    훈훈하다
    욕을 못하겟네
  • ㅇㅇ 2020.02.14 05:59 (*.36.158.17)
    달서구는 있지만 달서동은 처음들어본다 어디니?
  • 고담대구새끼야 2020.02.15 06:26 (*.197.75.233)
    욕이 왜 필요한 상황이지?
    미친놈새끼냐 니새끼는 이 개같은새꺄?나가뒤져 걍 애미뒤진년아
  • ㅗㅗ 2020.02.14 07:40 (*.202.5.19)
    저런게 스웩이지
  • 냄새가... 2020.02.14 09:02 (*.42.142.227)
    요즘 코로나때문에 졸업식 간소화되어 부모참석 못하게 하는데....
  • ㅂㅂ 2020.02.14 11:06 (*.242.18.83)
    다 그러진않음
    참석하는데도 있음
  • ㅂㅅㅅㅋㅈㄹㅎㄴ 2020.02.14 12:47 (*.38.54.102)
    어제 동생 졸업식날 참석했는데 가족들 엄청많이 와있던데??
    넌 어디 평행세계에서 살고있니?
  • ㅁㄱㅎㅅㅋ 2020.02.14 13:14 (*.42.142.227)
    넌 중국에 사니?
    니가 다녀온 졸업식 때문에 우한폐렴이 확산되는 거다!!!
  • 안녕 2020.02.14 22:54 (*.177.178.160)
    고등학교 앞에 지나가다보니 학부형들은 교문밖에 좀 있고 학생들만 학교안에 있던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108 힙합정신의 본질 22 2019.10.13
13107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24 2020.02.13
13106 힙합계의 대부 타이거JK 근황 16 2019.09.24
13105 힙합 1세대 래퍼가 음악을 그만 둔 이유 15 2019.07.27
13104 힙찔이의 눈물 18 2019.09.10
13103 힙찔이들에게 일침 31 2019.08.20
13102 힙찔이 노래 가사 수준 5 2019.10.26
13101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3100 힘찬 미주 3 2019.11.01
13099 힘을 숨긴 청소부 아줌마 17 2019.09.20
13098 힘을 숨긴 질문자 8 2019.10.27
13097 히틀러에게 위협적인 존재 4 2019.09.28
13096 히틀러 암살 작전 6 2019.10.05
13095 히틀러 암살 계획에 박차를 가하게 해준 인물 7 2019.10.03
13094 히틀러 아내의 속옷 4 2019.09.24
13093 히키코모리를 방치한 일본이 직면한 문제 19 2019.09.29
13092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3091 히말라야 원정대 사망시신 수습 지원금 후원 8 2019.09.01
13090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3089 희대의 효자 16 2019.10.30
13088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3087 희대의 저격수 18 2019.09.02
13086 희대의 병맛 실험 17 2020.01.02
13085 희대의 망상가 12 2019.07.30
13084 희귀 견종 말스키 8 2019.10.20
13083 흥겨운 처자 16 2019.10.09
13082 흡연자들 피꺼솟 뉴스 27 2019.08.27
13081 흡연자 천명을 분석한 결과 144 2019.10.01
13080 흡연자 남편과 사는 게 고통스럽습니다 52 2019.11.03
13079 흠뻑 젖은 노지선 5 2019.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7 Next
/ 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