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의 책에 감동해 허경영을 만나게 된 할머님


허경영은 사무실이 필요하니 사무실 하나 해달라고 함. 할머니는 마이너스 통장까지 열어서 2500만원을 건넴 그러나....


 

정작 본인 아들이 빚에 허덕이는 상황이었음. 그래서 허경영에게 돈을 돌려 달라했으나 차일피일 미루는 허경영


    

결국, 아들은 빚으로 인해 부인과 이혼 후 자살함. 

허경영에게 돈을 돌려 받긴 했으나 그때는 이미 아들이 이 세상을 떠난 뒤...


 

아들을 잃은 사람에게 허경영 왈,

아들 죽었으니 '이제 박여사 차례네?' ㅎㄷㄷ


 

아들에게 너무나 미안해하시는 할머니...


  • 탈모 2020.02.14 00:31 (*.114.129.90)
    장난으로 허경영 빠는 새끼 = 박사모 대깨문만도 못한 버러지

    진심으로 허경영 빠는 새끼 = 병원 가봐야 할 중증 정신질환자
  • 한심 2020.02.14 00:52 (*.133.219.87)
    여기도 꽤 있던데
  • ㅌ타코야끼ㅗ 2020.02.14 01:03 (*.162.91.19)
    탈모로 인해 분노가 많아졌니..?
  • 도찐개찐 2020.02.14 04:13 (*.235.24.191)
    장난으로 빠는게 닭님 달님 진심 찬양보단 나은듯듯듯
  • ㅇㅇ 2020.02.14 08:40 (*.167.100.245)
    진심으로 닭 달 빠는애들은 어때?
  • ㅋㅋ 2020.02.14 08:58 (*.166.157.252)
    저 아들이 빚에 이혼하고 자살했지?

    대통령 잘못뽑으면 저런사람 한둘이 생기는게 아니야

    총선, 대선 투표 잘하자
  • ㅋㅋㅋ 2020.02.14 17:02 (*.62.21.183)
    ㅋㅋㅋ 자유한국당이 어려운사람 돕는정책한다고?????
    ㅋㅋㅋ대기업 법인세 어케하면 내릴까?? 30억짜리소유자 세금덜내게 고민하는 정당인데??ㅋㅋ
  • ㅇㅇ 2020.02.14 22:55 (*.6.199.247)
    박제
  • R 2020.02.14 10:54 (*.7.50.244)
    여기 평소 장난으로 라도 허씨빨던 ㅂㅅ들 단체로 댓글다는거봐 ㅋ
  • ㅗㅗ 2020.02.14 07:32 (*.202.5.19)
    법적으로 처벌받지 않았다뿐 사기꾼이나 다름없는데 왜 빨아주는지 이해안됨
  • 팩트 2020.02.14 11:18 (*.110.209.51)
    법적으로 처벌도 받음 사실상 사이비 교주임
  • 2020.02.14 09:07 (*.235.56.1)
    사기꾼인데 나한테는 사기 안치겠지 하는 전형적인 바보..
    저 할매도 그렇고 트로트가수 아주매도 그렇고 ㅎㅎㅎ
  • Na7 2020.02.14 09:11 (*.197.50.196)
    저것도 어매라고 시발련
  • 댓글배달 2020.02.14 11:58 (*.209.143.174)
    근데 진심으로 빠는 사람이 있더라. 나 배달 갔다가, 커피 한 잔 마시고 가라 그래서 커피 마시고 있는데, 허경영 믿어보라고 그러면서 뭐 줄래줄래 얘기하는데, 좀 무섭더라.
  • 2020.02.14 14:14 (*.225.142.180)
    이래서 맹목적인 감정이 무서운 거야.
    저 아들 입장에서는 얼마나 큰 상처였을까.
    그동안 어머니에게 손 안 벌리고 살아왔는데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에게 빚을 져서 2,500만원을 빌려줬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729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40 2020.02.14
12728 찌개백반집의 접객 19 2020.02.14
12727 파출부 아줌마가 제 카드를 썼어요 21 2020.02.14
» 대중매체가 만든 시대의 괴물 15 2020.02.14
12725 G80 급발진 의심 97 2020.02.14
12724 사라진 중국 불법 어선 4 2020.02.14
12723 PD수첩 전세미녀 정체 34 2020.02.14
12722 참신한 동물원 광고 16 2020.02.14
12721 버려진 동물을 키우는 아저씨 14 2020.02.14
12720 초딩의 구매력 22 2020.02.14
12719 신형 자동차 백미러 54 2020.02.14
12718 손님 졸업식에 다녀온 편의점 알바 13 2020.02.14
12717 새 명칭이 코로나19로 정해진 이유 56 2020.02.14
12716 여친과 함께 타는 말 4 2020.02.14
12715 다이소에서 사면 안 되는 것 19 2020.02.14
12714 영화 기생충의 숨은 인연 13 2020.02.14
12713 메가박스 8인 대관실 수준 17 2020.02.14
12712 아재들 기죽이는 머리숱 20 2020.02.14
12711 성진국에서 억울했던 스페인 사람 15 2020.02.14
12710 인권위에 진정을 낸 신창원 13 2020.02.14
12709 공개수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선생님 13 2020.02.14
12708 누구보다 공감하는 루다 10 2020.02.14
12707 금손 그래피티 아티스트 16 2020.02.14
12706 여자친구로 오해한다는 아이돌의 어머니 22 2020.02.14
12705 휴게소 꿀팁 지도 18 2020.02.14
12704 드루킹 유죄 확정 12 2020.02.14
12703 시속 225km/h 볼링 스트라이크 12 2020.02.14
12702 학창시절 사물함을 쓰지 않은 이유 9 2020.02.14
12701 요즘 군대 밥 9 2020.02.14
12700 귀성길 정체를 단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아나운서 6 2020.02.14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501 Next
/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