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의 책에 감동해 허경영을 만나게 된 할머님


허경영은 사무실이 필요하니 사무실 하나 해달라고 함. 할머니는 마이너스 통장까지 열어서 2500만원을 건넴 그러나....


 

정작 본인 아들이 빚에 허덕이는 상황이었음. 그래서 허경영에게 돈을 돌려 달라했으나 차일피일 미루는 허경영


    

결국, 아들은 빚으로 인해 부인과 이혼 후 자살함. 

허경영에게 돈을 돌려 받긴 했으나 그때는 이미 아들이 이 세상을 떠난 뒤...


 

아들을 잃은 사람에게 허경영 왈,

아들 죽었으니 '이제 박여사 차례네?' ㅎㄷㄷ


 

아들에게 너무나 미안해하시는 할머니...


  • 탈모 2020.02.14 00:31 (*.114.129.90)
    장난으로 허경영 빠는 새끼 = 박사모 대깨문만도 못한 버러지

    진심으로 허경영 빠는 새끼 = 병원 가봐야 할 중증 정신질환자
  • 한심 2020.02.14 00:52 (*.133.219.87)
    여기도 꽤 있던데
  • ㅌ타코야끼ㅗ 2020.02.14 01:03 (*.162.91.19)
    탈모로 인해 분노가 많아졌니..?
  • 도찐개찐 2020.02.14 04:13 (*.235.24.191)
    장난으로 빠는게 닭님 달님 진심 찬양보단 나은듯듯듯
  • ㅇㅇ 2020.02.14 08:40 (*.167.100.245)
    진심으로 닭 달 빠는애들은 어때?
  • ㅋㅋ 2020.02.14 08:58 (*.166.157.252)
    저 아들이 빚에 이혼하고 자살했지?

    대통령 잘못뽑으면 저런사람 한둘이 생기는게 아니야

    총선, 대선 투표 잘하자
  • ㅋㅋㅋ 2020.02.14 17:02 (*.62.21.183)
    ㅋㅋㅋ 자유한국당이 어려운사람 돕는정책한다고?????
    ㅋㅋㅋ대기업 법인세 어케하면 내릴까?? 30억짜리소유자 세금덜내게 고민하는 정당인데??ㅋㅋ
  • ㅇㅇ 2020.02.14 22:55 (*.6.199.247)
    박제
  • R 2020.02.14 10:54 (*.7.50.244)
    여기 평소 장난으로 라도 허씨빨던 ㅂㅅ들 단체로 댓글다는거봐 ㅋ
  • ㅗㅗ 2020.02.14 07:32 (*.202.5.19)
    법적으로 처벌받지 않았다뿐 사기꾼이나 다름없는데 왜 빨아주는지 이해안됨
  • 팩트 2020.02.14 11:18 (*.110.209.51)
    법적으로 처벌도 받음 사실상 사이비 교주임
  • 2020.02.14 09:07 (*.235.56.1)
    사기꾼인데 나한테는 사기 안치겠지 하는 전형적인 바보..
    저 할매도 그렇고 트로트가수 아주매도 그렇고 ㅎㅎㅎ
  • Na7 2020.02.14 09:11 (*.197.50.196)
    저것도 어매라고 시발련
  • 댓글배달 2020.02.14 11:58 (*.209.143.174)
    근데 진심으로 빠는 사람이 있더라. 나 배달 갔다가, 커피 한 잔 마시고 가라 그래서 커피 마시고 있는데, 허경영 믿어보라고 그러면서 뭐 줄래줄래 얘기하는데, 좀 무섭더라.
  • 2020.02.14 14:14 (*.225.142.180)
    이래서 맹목적인 감정이 무서운 거야.
    저 아들 입장에서는 얼마나 큰 상처였을까.
    그동안 어머니에게 손 안 벌리고 살아왔는데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에게 빚을 져서 2,500만원을 빌려줬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164 힙합정신의 본질 22 2019.10.13
13163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24 2020.02.13
13162 힙합계의 대부 타이거JK 근황 16 2019.09.24
13161 힙합 1세대 래퍼가 음악을 그만 둔 이유 15 2019.07.27
13160 힙찔이의 눈물 18 2019.09.10
13159 힙찔이들에게 일침 31 2019.08.20
13158 힙찔이 노래 가사 수준 5 2019.10.26
13157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3156 힘찬 미주 3 2019.11.01
13155 힘을 숨긴 청소부 아줌마 17 2019.09.20
13154 힘을 숨긴 질문자 8 2019.10.27
13153 히틀러에게 위협적인 존재 4 2019.09.28
13152 히틀러 암살 작전 6 2019.10.05
13151 히틀러 암살 계획에 박차를 가하게 해준 인물 7 2019.10.03
13150 히틀러 아내의 속옷 4 2019.09.24
13149 히키코모리를 방치한 일본이 직면한 문제 19 2019.09.29
13148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3147 히말라야 원정대 사망시신 수습 지원금 후원 8 2019.09.01
13146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3145 희대의 효자 16 2019.10.30
13144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3143 희대의 저격수 18 2019.09.02
13142 희대의 병맛 실험 17 2020.01.02
13141 희대의 망상가 12 2019.07.30
13140 희귀 견종 말스키 8 2019.10.20
13139 흥겨운 처자 16 2019.10.09
13138 흡연자들 피꺼솟 뉴스 27 2019.08.27
13137 흡연자 천명을 분석한 결과 144 2019.10.01
13136 흡연자 남편과 사는 게 고통스럽습니다 52 2019.11.03
13135 흠뻑 젖은 노지선 5 2019.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9 Next
/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