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의 책에 감동해 허경영을 만나게 된 할머님


허경영은 사무실이 필요하니 사무실 하나 해달라고 함. 할머니는 마이너스 통장까지 열어서 2500만원을 건넴 그러나....


 

정작 본인 아들이 빚에 허덕이는 상황이었음. 그래서 허경영에게 돈을 돌려 달라했으나 차일피일 미루는 허경영


    

결국, 아들은 빚으로 인해 부인과 이혼 후 자살함. 

허경영에게 돈을 돌려 받긴 했으나 그때는 이미 아들이 이 세상을 떠난 뒤...


 

아들을 잃은 사람에게 허경영 왈,

아들 죽었으니 '이제 박여사 차례네?' ㅎㄷㄷ


 

아들에게 너무나 미안해하시는 할머니...


  • 탈모 2020.02.14 00:31 (*.114.129.90)
    장난으로 허경영 빠는 새끼 = 박사모 대깨문만도 못한 버러지

    진심으로 허경영 빠는 새끼 = 병원 가봐야 할 중증 정신질환자
  • 한심 2020.02.14 00:52 (*.133.219.87)
    여기도 꽤 있던데
  • ㅌ타코야끼ㅗ 2020.02.14 01:03 (*.162.91.19)
    탈모로 인해 분노가 많아졌니..?
  • 도찐개찐 2020.02.14 04:13 (*.235.24.191)
    장난으로 빠는게 닭님 달님 진심 찬양보단 나은듯듯듯
  • ㅇㅇ 2020.02.14 08:40 (*.167.100.245)
    진심으로 닭 달 빠는애들은 어때?
  • ㅋㅋ 2020.02.14 08:58 (*.166.157.252)
    저 아들이 빚에 이혼하고 자살했지?

    대통령 잘못뽑으면 저런사람 한둘이 생기는게 아니야

    총선, 대선 투표 잘하자
  • ㅋㅋㅋ 2020.02.14 17:02 (*.62.21.183)
    ㅋㅋㅋ 자유한국당이 어려운사람 돕는정책한다고?????
    ㅋㅋㅋ대기업 법인세 어케하면 내릴까?? 30억짜리소유자 세금덜내게 고민하는 정당인데??ㅋㅋ
  • ㅇㅇ 2020.02.14 22:55 (*.6.199.247)
    박제
  • R 2020.02.14 10:54 (*.7.50.244)
    여기 평소 장난으로 라도 허씨빨던 ㅂㅅ들 단체로 댓글다는거봐 ㅋ
  • ㅗㅗ 2020.02.14 07:32 (*.202.5.19)
    법적으로 처벌받지 않았다뿐 사기꾼이나 다름없는데 왜 빨아주는지 이해안됨
  • 팩트 2020.02.14 11:18 (*.110.209.51)
    법적으로 처벌도 받음 사실상 사이비 교주임
  • 2020.02.14 09:07 (*.235.56.1)
    사기꾼인데 나한테는 사기 안치겠지 하는 전형적인 바보..
    저 할매도 그렇고 트로트가수 아주매도 그렇고 ㅎㅎㅎ
  • Na7 2020.02.14 09:11 (*.197.50.196)
    저것도 어매라고 시발련
  • 댓글배달 2020.02.14 11:58 (*.209.143.174)
    근데 진심으로 빠는 사람이 있더라. 나 배달 갔다가, 커피 한 잔 마시고 가라 그래서 커피 마시고 있는데, 허경영 믿어보라고 그러면서 뭐 줄래줄래 얘기하는데, 좀 무섭더라.
  • 2020.02.14 14:14 (*.225.142.180)
    이래서 맹목적인 감정이 무서운 거야.
    저 아들 입장에서는 얼마나 큰 상처였을까.
    그동안 어머니에게 손 안 벌리고 살아왔는데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에게 빚을 져서 2,500만원을 빌려줬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609 힙합했던 걸 후회한다는 양동근 26 2020.03.19
12608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12607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2606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2605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2604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2603 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19 2020.03.29
12602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2601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2600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2599 흰티 나라 14 2020.04.04
12598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2597 희선이의 취향 24 2020.08.22
12596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2595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2594 희귀한 물건 대결 6 2020.08.11
12593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2592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2591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2590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2589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5 2020.03.07
12588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12587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12586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2585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2584 흔드는 유라 17 2019.11.25
12583 흑화 중인 진중권 34 2020.01.11
12582 흑형이 생각했던 전국노래자랑 39 2019.12.29
12581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2580 흑인에 대한 편견에 답변 33 2019.12.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1 Next
/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