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모 2020.02.14 00:34 (*.114.129.90)
    현실은 송강호 정도면 현실 세계에서 상위 20%임 특히 젊은 시절 사진 봐봐
  • ㅎㅁ 2020.02.14 01:10 (*.83.48.110)
    아무리 그대로 송강호가 잘생겼다고 평가받는 배우는 아녔지..첨 대중에 알려진게 넘버3 연기때문 아녔나?
    일반인이랑 섞어서 평가하는 건 좀 어불성설..위에서 송강호도 결국 배우에 한정해서 얘기함
    젊은 시절로 따지면 김윤석이 더 충격이네
  • 잘 읽어봐 2020.02.14 11:52 (*.38.34.195)
    상위 20위라잖아 100명중에 20등 ... 잘생겼다 한기 아닌것 같은데???
  • ㅜㅜ 2020.02.14 01:18 (*.62.172.110)
    배우로 보면 존나 하바리지
  • ㅇㅇ 2020.02.14 12:22 (*.180.128.201)
    그 상위20% 중에 연예인은 몇%나 될까?
  • ㅇㅈㅇㄷ 2020.02.14 01:37 (*.210.106.57)
    이번에 인터뷰 하는 것들 보면서 감독과 배우의 차이가 느껴지더라.. 감독은 영어든 한국어든 인터뷰 퀄이 높던데 배우는 웃기려고만 하는거 같아서 좀 실망함..
  • ㅇㅇ 2020.02.14 03:55 (*.148.49.176)
    실망할 게 있나? 감독은 본인이 만든 작품이니 전문적인 답변 해주는 거고 배우는 대중적으로 접근해서 대답해주는 것도 맞지 않음?

    오히려 둘 다 진지한 얘기하면 ㅈ노잼 일탠데

    니 생각없는 의견에 실망함...
  • ㅇㅇ 2020.02.14 04:27 (*.142.150.76)
    감독이 옆에 있는데 배우가 작품에 대해 이렇다저렇다 할 수도 없으니 송강호는 가볍게 인터뷰 하는 역할을 자처한거지
  • 2020.02.14 05:20 (*.70.47.206)
    송강호가 선을 참 잘 지켜ㅎ
  • 2020.02.14 14:18 (*.225.142.180)
    배우가 감독처럼 말할 필요 없고 감독이 배우처럼 말할 필요 없음.
    스타일 차이임. 실망하고 자시고의 문제가 아니란 이야기.
  • ㅗㅗ 2020.02.14 07:25 (*.202.5.19)
    브래드피트 근데 좀 태국식 사천식 광동식 약간 그런 삘
  • 오엽 2020.02.14 08:03 (*.33.180.16)
    아 웃었네ㅋㅋ
  • ㅇㅇ 2020.02.14 08:28 (*.167.100.245)
    하정우목소리 들리네 ㅋㅋㅋㅋㅋㅋ
  • 히히84 2020.02.14 11:36 (*.38.18.16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뭔말인지는 알겠다ㅋㅋㅋ
  • ㅇㅇ 2020.02.14 11:42 (*.123.98.165)
    저거 비스티보이즈 하정우 대사 패러디해서 댓글쓴겈ㅋㅋㅋㅋㅋ개웃김
  • ㅈㅅㅂ 2020.02.14 11:51 (*.7.56.92)
    송강호 나올때 마다 뵨사마 끌고나와서 까던 ㅂㅅ들 이제좀 안보이네
  • ㅇㅇㅇㅇ 2020.02.14 13:55 (*.38.17.141)
    송강호 유지태 인성 대단한걸로 유명한데
    골로 안가고 용케 잘나가네 진짜
  • ㅋㅋㅋ 2020.02.14 17:28 (*.223.15.86)
    ㅋㅋㅋ 너만 하겄냐? 왜 썰좀 풀어보지~ ㅂㅅ
  • ㄷㄷㄷ 2020.02.14 20:02 (*.36.137.154)
    배우가 연기만 잘하면 되지 이놈의 나라는 다들 성인군자들이라 인성타령... 지들 인성도 별볼일 없는 주제에
  • 인성갑 2020.02.15 12:43 (*.192.204.162)
    니는 인성 대단해서 인터넷에 댓글 찌끄리면서 배우들 망하길 기다리고 있냐?ㅉ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120 116kg에서 31kg 감량 9 2020.02.15
3119 K리그 최고의 중거리 골 14 2020.02.15
3118 해물탕집 직원의 스킬 17 2020.02.15
3117 한국 지하철 유일한 오점 19 2020.02.15
3116 블라인드 채용 합격했던 중국인 13 2020.02.15
3115 한국 영화 하녀 복원작업 사비로 지원 3 2020.02.15
3114 댕댕이가 소개시켜 준 친구 6 2020.02.15
3113 세족식 레전드 8 2020.02.15
3112 사람인 줄 몰랐다 31 2020.02.14
3111 반도의 흔한 성희롱 58 2020.02.14
3110 결혼식 날짜를 잘 잡았다고 생각하는 이유 22 2020.02.14
3109 우한녀의 일침 29 2020.02.14
» 송강호의 걱정 20 2020.02.14
3107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34 2020.02.14
3106 대중매체가 만든 시대의 괴물 15 2020.02.14
3105 PD수첩 전세미녀 정체 33 2020.02.14
3104 여친과 함께 타는 말 4 2020.02.14
3103 다이소에서 사면 안 되는 것 19 2020.02.14
3102 영화 기생충의 숨은 인연 13 2020.02.14
3101 공개수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선생님 13 2020.02.14
3100 누구보다 공감하는 루다 10 2020.02.14
3099 금손 그래피티 아티스트 16 2020.02.14
3098 여자친구로 오해한다는 아이돌의 어머니 22 2020.02.14
3097 휴게소 꿀팁 지도 18 2020.02.14
3096 학창시절 사물함을 쓰지 않은 이유 9 2020.02.14
3095 요즘 군대 밥 8 2020.02.14
3094 귀성길 정체를 단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아나운서 6 2020.02.14
3093 엄했다는 어머니 5 2020.02.14
3092 보이싱 피싱에 스스로 목숨 끊은 취준생 31 2020.02.13
3091 자한당 영입 인사 의상 21 2020.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318 319 320 321 322 323 324 325 326 327 ... 426 Next
/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