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모 2020.02.14 00:34 (*.114.129.90)
    나도 저런 새끼가 사람인지 모르겠다
  • ㅇㅇ 2020.02.14 00:50 (*.251.242.83)
    운전하다 갑자기 뭔가 덜컹거리기만 해도 확인을 해보는데 저건 사람 새끼인가
  • ㅇㅇ 2020.02.14 10:25 (*.162.59.38)
    그래? 저 부분은 코너이고 코너 운전하다보면 가끔 코너경계석을 타는경우가 있는데 내려서 다 확인한다고? 대부분은 그냥 가지 않나?
    그리고 차에 음악을틀고 차가오는지 확인하기위해서 회전하는 반대편을 주시하고 코너를 돌다가 덜컹해서 경계석에 부딪혔겠거니 간거아닐까?
  • ㅇㅇ 2020.02.14 14:16 (*.36.141.85)
    코너경계석을 탈정도면 능지 수준알만하다
  • 내가 앎 2020.02.14 15:45 (*.240.120.78)
    병신새끼인가
  • 어휴 2020.02.14 16:56 (*.79.249.233)
    운전실력도 개판이고 마인드도 개판이고.
    너 운전하지 마라
  • 1234 2020.02.14 18:18 (*.98.112.243)
    첫 덜컹할때야 코너경계석 탔다고 치자. 근데 피해자가 바퀴에 낑긴채로 70미터나 달렸는데 모른다고? 그럼 문제있지
  • 2020.02.14 01:12 (*.91.49.110)
    고의성 여부 분명히 조사해야 된다 이미 사람 친거 애매하게 다치면 치료비 줘야 되니까 일부로 죽이는애들이 있거든
  • 포풍간지 2020.02.14 08:44 (*.5.196.160)
    이건뭐 바보천치인가? 어디서 화물차이야기 줏어들은거 같은데

    헛소리좀하지마 임마
  • 2020.02.14 09:02 (*.235.56.1)
    이런 개소리를 하는 너는 진짜 정신병자 아니냐
  • ㅋㅋㅋ 2020.02.14 10:36 (*.38.8.23)
    와 ... 나 ㅈ 중학생때 친구들끼리 하던이야기를 여기서 또 보네
  • ㅜㅜ 2020.02.14 01:13 (*.62.172.110)
    말도 안되는 소리 사람부딪히는거랑 구분을 못한다는거 자체가 말이안되지
  • ㅇㅇ 2020.02.14 01:24 (*.123.50.12)
    음주운전이야 빼박. 덜컹거렸단건 거짓말이지. 고의살인으로 사형시켜야한다. 비명을 얼마나 질렀을까.. 고인만 안타깝지
  • 11 2020.02.14 02:09 (*.99.26.218)
    저런건 최하 20년해야 한다. 인간이 아닌거 같다.
  • 보길이 2020.02.14 02:10 (*.135.64.42)
    근데 진짜 못봤을수도 있지않나
    우회전하다가 보도블럭에 긁힌줄 알고 에이씨.... 하다가 그냥 갔을수도 있을거 같은데
  • ㄴㅇㄹ 2020.02.14 02:20 (*.133.219.87)
    못봐도 치어서 끌고가면 차 상태가 특이해서 모를수가 없다고 하던데.
  • ㅁㄴㅇㄹ 2020.02.14 13:24 (*.99.193.27)
    저렇게 부주의 하게 운전하는 사람 의외로 많음. 사람 다니는 길목에선 적어도 좌우를 한 번 씩은 살펴봐야 하는데 진입방향으로 들어오는 차만 신경씀.. 면허 박탈해야함
  • 70미터면 좀 그러내 2020.02.14 06:58 (*.223.15.165)
    나도 조금은 같은 생각인게
    사람을 쳤다 해도
    사실 보험 처리 하면 되잖아
    음주면 어떻게든 걸릴것인건 뻔히 알거고
    나도 새벽에 운전하다 뭐 박으면 당연 내려서 확인은 하는대
    미세한 걸림이라 생각들면 특히나 출근길이면 미러로 대충 확인만
    하고 그냥 가거든..
    오히려 저 상황은 계획 살인이라 하면.. 이해는 되겠다
  • ㅇㅇ 2020.02.14 10:27 (*.162.59.38)
    저걸 계획해서 죽이는게 훨어어얼씬 어렵겠다..
  • ㄴㄷ 2020.02.14 13:18 (*.251.219.2)
    못봤어도 긁는거랑 치는 느낌이 전혀 다를텐데?
  • ㅗㅗ 2020.02.14 07:12 (*.202.5.19)
    교통사고에는 함무라비법이나 8조법 다시 부활시켜야 적용해야된다
    똑같이 차에 끼여서 고통스럽게 뒤지길 바란다
  • ㅉㅉ 2020.02.14 07:21 (*.62.8.238)
    얼마전 펠리세이드 아줌마 시동 꺼진지도 모르고 사고낸 거 보면 저렇게 무딘 사람도 있을 수 있겠구나 싶음
  • 1234 2020.02.14 08:35 (*.55.204.103)
    운전자 새끼가 사람이 아니네
  • 촌놈 2020.02.14 09:26 (*.186.225.174)
    가해자는 성별이 안나오고 피해자는 성별이 나오는데
    이건 법리에 의해 그런거임?

    아니면 정치적 외압임?
  • 7788 2020.02.14 11:57 (*.97.30.91)
    심지어 가해자는 남자 그림을 쓰는데 남자가 여자를 죽였다 프레임인듯요
  • ㅇㅇ 2020.02.14 12:26 (*.180.128.201)
    여자들아 일어나라!! 단결해서 민주당을 찍어라!!
    이번 정권의 선동방식
  • 2020.02.14 14:59 (*.225.142.180)
    다시 보니까 그러네? 운전자가 여자라 그런가?
  • ㅇㅇ 2020.02.14 09:43 (*.7.48.36)
    그냥 뺑소니 치려다가 계속 끌려오니까 내려서신고한거지, 앞에cctv도 있으니깐. 멍청하고 쓰레기같은시끼
  • ㅈㄷㅈ 2020.02.14 11:30 (*.225.38.211)
    나무젓가락, 라면봉지만 밟아도 느낌이 나는데 사람을 끌고 몰랐다고하면...ㅉㅉㅉ
  • 유배자 2020.02.14 14:50 (*.155.32.55)
    내가 보기에도 음주운전이야 말이되냐고 모르는게 wnd
  • ㄷㄹ 2020.02.14 23:05 (*.140.44.202)
    딱봐도 음주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120 116kg에서 31kg 감량 9 2020.02.15
3119 K리그 최고의 중거리 골 14 2020.02.15
3118 해물탕집 직원의 스킬 17 2020.02.15
3117 한국 지하철 유일한 오점 19 2020.02.15
3116 블라인드 채용 합격했던 중국인 13 2020.02.15
3115 한국 영화 하녀 복원작업 사비로 지원 3 2020.02.15
3114 댕댕이가 소개시켜 준 친구 6 2020.02.15
3113 세족식 레전드 8 2020.02.15
» 사람인 줄 몰랐다 31 2020.02.14
3111 반도의 흔한 성희롱 58 2020.02.14
3110 결혼식 날짜를 잘 잡았다고 생각하는 이유 22 2020.02.14
3109 우한녀의 일침 29 2020.02.14
3108 송강호의 걱정 20 2020.02.14
3107 17번 환자가 퇴원하며 남긴 말 34 2020.02.14
3106 대중매체가 만든 시대의 괴물 15 2020.02.14
3105 PD수첩 전세미녀 정체 33 2020.02.14
3104 여친과 함께 타는 말 4 2020.02.14
3103 다이소에서 사면 안 되는 것 19 2020.02.14
3102 영화 기생충의 숨은 인연 13 2020.02.14
3101 공개수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선생님 13 2020.02.14
3100 누구보다 공감하는 루다 10 2020.02.14
3099 금손 그래피티 아티스트 16 2020.02.14
3098 여자친구로 오해한다는 아이돌의 어머니 22 2020.02.14
3097 휴게소 꿀팁 지도 18 2020.02.14
3096 학창시절 사물함을 쓰지 않은 이유 9 2020.02.14
3095 요즘 군대 밥 8 2020.02.14
3094 귀성길 정체를 단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아나운서 6 2020.02.14
3093 엄했다는 어머니 5 2020.02.14
3092 보이싱 피싱에 스스로 목숨 끊은 취준생 31 2020.02.13
3091 자한당 영입 인사 의상 21 2020.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318 319 320 321 322 323 324 325 326 327 ... 426 Next
/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