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모 2020.02.14 00:34 (*.114.129.90)
    나도 저런 새끼가 사람인지 모르겠다
  • ㅇㅇ 2020.02.14 00:50 (*.251.242.83)
    운전하다 갑자기 뭔가 덜컹거리기만 해도 확인을 해보는데 저건 사람 새끼인가
  • ㅇㅇ 2020.02.14 10:25 (*.162.59.38)
    그래? 저 부분은 코너이고 코너 운전하다보면 가끔 코너경계석을 타는경우가 있는데 내려서 다 확인한다고? 대부분은 그냥 가지 않나?
    그리고 차에 음악을틀고 차가오는지 확인하기위해서 회전하는 반대편을 주시하고 코너를 돌다가 덜컹해서 경계석에 부딪혔겠거니 간거아닐까?
  • 일본개객기 2020.02.14 12:38 (*.223.23.29)
    덜컹 거리면 최소 사이드 미러 한번 이라도 쳐다 본다. 그것도 잠깐 보는게 아니라 차 바퀴나 휠 때문이라도 몇번이라도 본다. 사람이 끌려갈 정도면 뭔가 소음 또는 진동이 평소보다 다르게 느껴졌을 텐데. 아침 출근길이면 주변에 사람도 있었을거고 소리라도 쳤을텐데 몰랐다는게 말이 되냐?
  • ㅇㅇ 2020.02.14 14:16 (*.36.141.85)
    코너경계석을 탈정도면 능지 수준알만하다
  • 내가 앎 2020.02.14 15:45 (*.240.120.78)
    병신새끼인가
  • 어휴 2020.02.14 16:56 (*.79.249.233)
    운전실력도 개판이고 마인드도 개판이고.
    너 운전하지 마라
  • 1234 2020.02.14 18:18 (*.98.112.243)
    첫 덜컹할때야 코너경계석 탔다고 치자. 근데 피해자가 바퀴에 낑긴채로 70미터나 달렸는데 모른다고? 그럼 문제있지
  • 2020.02.14 01:12 (*.91.49.110)
    고의성 여부 분명히 조사해야 된다 이미 사람 친거 애매하게 다치면 치료비 줘야 되니까 일부로 죽이는애들이 있거든
  • 휴. 2020.02.14 02:41 (*.99.196.40)
    사람을 죽이면 합의를 봐야됩니다. 당신은 최소 바보든지 중고등학생인듯 합니다.
  • 포풍간지 2020.02.14 08:44 (*.5.196.160)
    이건뭐 바보천치인가? 어디서 화물차이야기 줏어들은거 같은데

    헛소리좀하지마 임마
  • 2020.02.14 09:02 (*.235.56.1)
    이런 개소리를 하는 너는 진짜 정신병자 아니냐
  • ㅋㅋㅋ 2020.02.14 10:36 (*.38.8.23)
    와 ... 나 ㅈ 중학생때 친구들끼리 하던이야기를 여기서 또 보네
  • ㅜㅜ 2020.02.14 01:13 (*.62.172.110)
    말도 안되는 소리 사람부딪히는거랑 구분을 못한다는거 자체가 말이안되지
  • ㅇㅇ 2020.02.14 01:24 (*.123.50.12)
    음주운전이야 빼박. 덜컹거렸단건 거짓말이지. 고의살인으로 사형시켜야한다. 비명을 얼마나 질렀을까.. 고인만 안타깝지
  • 11 2020.02.14 02:09 (*.99.26.218)
    저런건 최하 20년해야 한다. 인간이 아닌거 같다.
  • 보길이 2020.02.14 02:10 (*.135.64.42)
    근데 진짜 못봤을수도 있지않나
    우회전하다가 보도블럭에 긁힌줄 알고 에이씨.... 하다가 그냥 갔을수도 있을거 같은데
  • ㄴㅇㄹ 2020.02.14 02:20 (*.133.219.87)
    못봐도 치어서 끌고가면 차 상태가 특이해서 모를수가 없다고 하던데.
  • ㅁㄴㅇㄹ 2020.02.14 13:24 (*.99.193.27)
    저렇게 부주의 하게 운전하는 사람 의외로 많음. 사람 다니는 길목에선 적어도 좌우를 한 번 씩은 살펴봐야 하는데 진입방향으로 들어오는 차만 신경씀.. 면허 박탈해야함
  • 70미터면 좀 그러내 2020.02.14 06:58 (*.223.15.165)
    나도 조금은 같은 생각인게
    사람을 쳤다 해도
    사실 보험 처리 하면 되잖아
    음주면 어떻게든 걸릴것인건 뻔히 알거고
    나도 새벽에 운전하다 뭐 박으면 당연 내려서 확인은 하는대
    미세한 걸림이라 생각들면 특히나 출근길이면 미러로 대충 확인만
    하고 그냥 가거든..
    오히려 저 상황은 계획 살인이라 하면.. 이해는 되겠다
  • ㅇㅇ 2020.02.14 10:27 (*.162.59.38)
    저걸 계획해서 죽이는게 훨어어얼씬 어렵겠다..
  • ㄴㄷ 2020.02.14 13:18 (*.251.219.2)
    못봤어도 긁는거랑 치는 느낌이 전혀 다를텐데?
  • ㅗㅗ 2020.02.14 07:12 (*.202.5.19)
    교통사고에는 함무라비법이나 8조법 다시 부활시켜야 적용해야된다
    똑같이 차에 끼여서 고통스럽게 뒤지길 바란다
  • ㅉㅉ 2020.02.14 07:21 (*.62.8.238)
    얼마전 펠리세이드 아줌마 시동 꺼진지도 모르고 사고낸 거 보면 저렇게 무딘 사람도 있을 수 있겠구나 싶음
  • 1234 2020.02.14 08:35 (*.55.204.103)
    운전자 새끼가 사람이 아니네
  • 촌놈 2020.02.14 09:26 (*.186.225.174)
    가해자는 성별이 안나오고 피해자는 성별이 나오는데
    이건 법리에 의해 그런거임?

    아니면 정치적 외압임?
  • 7788 2020.02.14 11:57 (*.97.30.91)
    심지어 가해자는 남자 그림을 쓰는데 남자가 여자를 죽였다 프레임인듯요
  • ㅇㅇ 2020.02.14 12:26 (*.180.128.201)
    여자들아 일어나라!! 단결해서 민주당을 찍어라!!
    이번 정권의 선동방식
  • 2020.02.14 14:59 (*.225.142.180)
    다시 보니까 그러네? 운전자가 여자라 그런가?
  • ㅇㅇ 2020.02.14 09:43 (*.7.48.36)
    그냥 뺑소니 치려다가 계속 끌려오니까 내려서신고한거지, 앞에cctv도 있으니깐. 멍청하고 쓰레기같은시끼
  • ㅈㄷㅈ 2020.02.14 11:30 (*.225.38.211)
    나무젓가락, 라면봉지만 밟아도 느낌이 나는데 사람을 끌고 몰랐다고하면...ㅉㅉㅉ
  • 유배자 2020.02.14 14:50 (*.155.32.55)
    내가 보기에도 음주운전이야 말이되냐고 모르는게 wnd
  • ㄷㄹ 2020.02.14 23:05 (*.140.44.202)
    딱봐도 음주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032 힙합정신의 본질 22 2019.10.13
13031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24 2020.02.13
13030 힙합계의 대부 타이거JK 근황 16 2019.09.24
13029 힙합 1세대 래퍼가 음악을 그만 둔 이유 15 2019.07.27
13028 힙찔이의 눈물 18 2019.09.10
13027 힙찔이들에게 일침 31 2019.08.20
13026 힙찔이 노래 가사 수준 5 2019.10.26
13025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3024 힘찬 미주 3 2019.11.01
13023 힘을 숨긴 청소부 아줌마 17 2019.09.20
13022 힘을 숨긴 질문자 8 2019.10.27
13021 히틀러에게 위협적인 존재 4 2019.09.28
13020 히틀러 암살 작전 6 2019.10.05
13019 히틀러 암살 계획에 박차를 가하게 해준 인물 7 2019.10.03
13018 히틀러 아내의 속옷 4 2019.09.24
13017 히키코모리를 방치한 일본이 직면한 문제 19 2019.09.29
13016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3015 히말라야 원정대 사망시신 수습 지원금 후원 8 2019.09.01
13014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3013 희대의 효자 16 2019.10.30
13012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3011 희대의 저격수 18 2019.09.02
13010 희대의 병맛 실험 17 2020.01.02
13009 희대의 망상가 12 2019.07.30
13008 희귀 견종 말스키 8 2019.10.20
13007 흥겨운 처자 16 2019.10.09
13006 흡연자들 피꺼솟 뉴스 27 2019.08.27
13005 흡연자 천명을 분석한 결과 144 2019.10.01
13004 흡연자 남편과 사는 게 고통스럽습니다 52 2019.11.03
13003 흠뻑 젖은 노지선 5 2019.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5 Next
/ 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