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34.jpg

사약은 다른 사형방법과는 달리 시신을 비교적 온전하게 보전해주는 사형방식이었기 때문에 사약을 받는것도 왕의 배려라 여겨야 했으며 사약을 마시기전에 반드시 왕이 있는 곳을 향해 감사의 절을 올린 뒤 마셔야 했다고 함

 

사약의 재료, 제조방식에 따라 또 개인 체질 차이가 있기 때문에 본문에 나온 내용 처럼 쉽게 죽지 못하고 고통속에 오랜 시간을 보내거나 아예 안죽는 경우도 있어서 애초에 지방으로 내려 갈때는 사약을 넉넉하게 챙겨 갔으며 방 안을 온돌방으로 만들어 최대한 약효가 빨리 들게 유도함

사약을 여러사발 마셔도 죽지 않는 경우 활의 시위를 풀어 목을 매서 죽이는 경우도 있었는데 높은 신분이었던 경우 본인이 자결 하는 경우도 있었음

 

송시열의 경우 본문처럼 여러 그릇을 마셔도 죽지 않는 대단한 체질을 가지고 있어서 줄을 이용해 교살이라도 해야 하나 한 정파의 영수이자 당대의 거물이었기에 금부도사가 감히 강제로 교살할 생각은 못하고 제발 더 마시고 죽어달라고 사정하여 연거푸 몇사발을 원샷 때리고서야 죽음;;

조광조 역시 한사발로 죽지 못해 더 마시고 죽었으며 본문의 임형수의 경우는 16사발을 마시고도 죽지 않아서 어쩔수 없이 목을 졸라 죽임


  • ㅇㅁㅇ 2018.10.11 23:58 (*.207.28.37)
    과식으로 죽겠네
  • 그냥. 2018.10.12 03:20 (*.248.162.44)
    지금 생각해보면 사약은 일종의 안락사인데, 저 당시 기술로 안락사를 한큐에 시킬 능력이 됐는지를 생각해보면..
  • 송시열 2018.10.12 00:19 (*.246.68.239)
    사상의학적으로 잘 버티는 체질이 있다고 들음
    서양의학이 설명하지 못하는 신비
  • ㄴㅇㅁㄻㄹ 2018.10.12 00:27 (*.174.221.74)
    그냥 면역계통이 있는 거겠지. 설명하지 못하는 건 개뿌울.
  • ㄴㅇㄹ 2018.10.12 09:34 (*.128.71.40)
    한국인들이 "넌 체질이 그런 체질이구나"

    "역시 난 이런 체질이야." 등등 이런 동양에서 체질이라고 말하는건

    의학적으로 개인마다 갖고있는 면역체계와 메타볼리즘(신진대사)임.

    뭔 설명하지못하는 신비...개소리좀
  • ㅇㅇ 2018.10.12 00:38 (*.65.62.249)
    옛날부터 돌팔이 새끼들 사람 죽이는거도 제대로 못했네 ㅋㅋ
  • www 2018.10.12 01:28 (*.211.14.169)
    사약을 몸에 대보면 안 맞는 사람은 팔이 저절로 떨어져요.
  • ㅇㅁㅇ 2018.10.12 03:20 (*.207.28.37)
    다섯번 대면 거열형이냐
  • ㅇㅇ 2018.10.12 01:48 (*.170.90.112)
    심지어 독약조차 제대로 못 만들었구나
    그냥 산에서 협X도만 가져와서 끓였어도 즉사했을텐데
  • 약방의 감초 2018.10.12 01:52 (*.172.192.250)
    그냥 죽을때까지 맥였다고 보면 됨..
  • HRM 2018.10.12 04:16 (*.223.31.36)
    무당이 가정의학 교과서를 가지고 있네
    수박 겉 핥아서 사기치는데 쓰려고
  • ㅂㅈㄷ 2018.10.12 09:44 (*.139.145.185)
    저 부자가 강심제라서 심장에 작용하는데 멍충이같은 할배가 심장에 좋다는줄알고 겁나 처먹고 죽을뻔 한적이 있지
  • ㅁㄴㅇㄹ 2018.10.12 09:45 (*.15.117.119)
    사약으로 안죽어서 걍 목 메단 적도 있을텐데
  • 2018.10.12 10:02 (*.204.210.30)
    그니까 사약의 어느 재료, 무슨 성분 때문에 죽은 건지 아시는 분?
  • ㄴㅇㅁ 2018.10.12 11:10 (*.209.243.43)
    비소
  • 111 2018.10.12 10:51 (*.97.72.166)
    똥 존나 싸면서 토하고 죽어야 리얼이네
  • ㅇㅇ 2018.10.12 11:24 (*.149.83.162)
    죽은 척 한다음 나중에 탈출해버리면 되지 안그래?
  • 2018.10.12 12:33 (*.218.186.22)
    조선 참 미개해...
    서양에 감사해야지
  • 병신들아 2018.10.12 12:41 (*.127.35.88)
    대리수술 양방백정들이 맨날 한약 먹으면 뒤진다고 씨부리던데
    저때는 사약 먹어도 안죽는데 요즘 한약은 존나 씨발 독극물이냐 ㅋㅋㅋ
  • ㅇㅇ 2018.10.12 13:35 (*.62.169.198)
    아재요 화가 왜이렇게 많이 나셨어
    김빠진 콜라나 한잔 드시고 와
  • ㅂㅂㅂ 2018.10.12 15:17 (*.7.54.167)
    독이 약이 될때도 있어 사약머고 지병이 낫는 경우도 있었음
  • 123 2018.10.12 16:23 (*.116.5.171)
    왜 몇년전에 천남성 달여서 독 빼고 약에 쓴다고 셀프로 한약지어먹고 죽은 한방무당 있었는뎅
  • 두둥~ 2018.10.12 20:39 (*.236.72.97)
    그럼 드라마에서 실제 시간으로 만들까??
    서울에서 미국가는것도 실시간 타임으로 만들고?? 아이가 커서 어른이 되는것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024 부녀자 비닐봉지 살인 사건 9 2018.10.12
3023 칼 들고 덤벼든 조폭 살해한 시민 50 2018.10.12
3022 우는 아이 달래는 응급실 의사 27 2018.10.12
3021 대륙의 인기 BJ 24 2018.10.12
3020 선생님한테 어떻게 사과할까요? 38 2018.10.12
3019 시청률 반 토막 났던 전설의 야인시대 21 2018.10.12
3018 여직원이 뼈를 묻겠다는 회사 34 2018.10.12
3017 사우디 왕실 지시로 암살팀이 살해 12 2018.10.12
3016 베트남 한국어학과 9 2018.10.12
3015 싸대기 전문 배우 10 2018.10.12
3014 헬조선식 레지던트 채용 31 2018.10.12
3013 수박으로 만든 조각상 12 2018.10.12
3012 아침에 남친에게 모닝콜한 여성 41 2018.10.12
3011 한탄하는 조보아 5 2018.10.12
3010 징역 18년짜리 범죄 21 2018.10.11
3009 영화 풍등 시나리오 21 2018.10.11
3008 마지막 배송 5 2018.10.11
3007 한국 유학 중인 이태리 여대생 18 2018.10.11
3006 국감장에 출석한 고양이 16 2018.10.11
3005 선배들 면전에서 안면묘사 하다가 갑분싸 2 2018.10.11
3004 일본 야쿠자가 성실하게 키운 농장 27 2018.10.11
3003 구라치다 딱 걸림 16 2018.10.11
» 조선시대 사약의 진실 23 2018.10.11
3001 박보영의 밥친구 11 2018.10.11
3000 휴대용 잔 13 2018.10.11
2999 사춘기가 왔다는 김남주 딸 11 2018.10.11
2998 신을 영접한 인간 3 2018.10.11
2997 여성 소방관 25 2018.10.11
2996 손담비 주량 16 2018.10.11
2995 프로포즈 때문에 결혼하기 싫어져요 32 2018.10.11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