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34.jpg

사약은 다른 사형방법과는 달리 시신을 비교적 온전하게 보전해주는 사형방식이었기 때문에 사약을 받는것도 왕의 배려라 여겨야 했으며 사약을 마시기전에 반드시 왕이 있는 곳을 향해 감사의 절을 올린 뒤 마셔야 했다고 함

 

사약의 재료, 제조방식에 따라 또 개인 체질 차이가 있기 때문에 본문에 나온 내용 처럼 쉽게 죽지 못하고 고통속에 오랜 시간을 보내거나 아예 안죽는 경우도 있어서 애초에 지방으로 내려 갈때는 사약을 넉넉하게 챙겨 갔으며 방 안을 온돌방으로 만들어 최대한 약효가 빨리 들게 유도함

사약을 여러사발 마셔도 죽지 않는 경우 활의 시위를 풀어 목을 매서 죽이는 경우도 있었는데 높은 신분이었던 경우 본인이 자결 하는 경우도 있었음

 

송시열의 경우 본문처럼 여러 그릇을 마셔도 죽지 않는 대단한 체질을 가지고 있어서 줄을 이용해 교살이라도 해야 하나 한 정파의 영수이자 당대의 거물이었기에 금부도사가 감히 강제로 교살할 생각은 못하고 제발 더 마시고 죽어달라고 사정하여 연거푸 몇사발을 원샷 때리고서야 죽음;;

조광조 역시 한사발로 죽지 못해 더 마시고 죽었으며 본문의 임형수의 경우는 16사발을 마시고도 죽지 않아서 어쩔수 없이 목을 졸라 죽임


  • ㅇㅁㅇ 2018.10.11 23:58 (*.207.28.37)
    과식으로 죽겠네
  • 그냥. 2018.10.12 03:20 (*.248.162.44)
    지금 생각해보면 사약은 일종의 안락사인데, 저 당시 기술로 안락사를 한큐에 시킬 능력이 됐는지를 생각해보면..
  • 송시열 2018.10.12 00:19 (*.246.68.239)
    사상의학적으로 잘 버티는 체질이 있다고 들음
    서양의학이 설명하지 못하는 신비
  • ㄴㅇㅁㄻㄹ 2018.10.12 00:27 (*.174.221.74)
    그냥 면역계통이 있는 거겠지. 설명하지 못하는 건 개뿌울.
  • ㄴㅇㄹ 2018.10.12 09:34 (*.128.71.40)
    한국인들이 "넌 체질이 그런 체질이구나"

    "역시 난 이런 체질이야." 등등 이런 동양에서 체질이라고 말하는건

    의학적으로 개인마다 갖고있는 면역체계와 메타볼리즘(신진대사)임.

    뭔 설명하지못하는 신비...개소리좀
  • ㅇㅇ 2018.10.12 00:38 (*.65.62.249)
    옛날부터 돌팔이 새끼들 사람 죽이는거도 제대로 못했네 ㅋㅋ
  • www 2018.10.12 01:28 (*.211.14.169)
    사약을 몸에 대보면 안 맞는 사람은 팔이 저절로 떨어져요.
  • ㅇㅁㅇ 2018.10.12 03:20 (*.207.28.37)
    다섯번 대면 거열형이냐
  • ㅇㅇ 2018.10.12 01:48 (*.170.90.112)
    심지어 독약조차 제대로 못 만들었구나
    그냥 산에서 협X도만 가져와서 끓였어도 즉사했을텐데
  • 약방의 감초 2018.10.12 01:52 (*.172.192.250)
    그냥 죽을때까지 맥였다고 보면 됨..
  • HRM 2018.10.12 04:16 (*.223.31.36)
    무당이 가정의학 교과서를 가지고 있네
    수박 겉 핥아서 사기치는데 쓰려고
  • ㅂㅈㄷ 2018.10.12 09:44 (*.139.145.185)
    저 부자가 강심제라서 심장에 작용하는데 멍충이같은 할배가 심장에 좋다는줄알고 겁나 처먹고 죽을뻔 한적이 있지
  • ㅁㄴㅇㄹ 2018.10.12 09:45 (*.15.117.119)
    사약으로 안죽어서 걍 목 메단 적도 있을텐데
  • 2018.10.12 10:02 (*.204.210.30)
    그니까 사약의 어느 재료, 무슨 성분 때문에 죽은 건지 아시는 분?
  • ㄴㅇㅁ 2018.10.12 11:10 (*.209.243.43)
    비소
  • 111 2018.10.12 10:51 (*.97.72.166)
    똥 존나 싸면서 토하고 죽어야 리얼이네
  • ㅇㅇ 2018.10.12 11:24 (*.149.83.162)
    죽은 척 한다음 나중에 탈출해버리면 되지 안그래?
  • 2018.10.12 12:33 (*.218.186.22)
    조선 참 미개해...
    서양에 감사해야지
  • ㅂㅂㅂ 2018.10.12 15:17 (*.7.54.167)
    독이 약이 될때도 있어 사약머고 지병이 낫는 경우도 있었음
  • 123 2018.10.12 16:23 (*.116.5.171)
    왜 몇년전에 천남성 달여서 독 빼고 약에 쓴다고 셀프로 한약지어먹고 죽은 한방무당 있었는뎅
  • 두둥~ 2018.10.12 20:39 (*.236.72.97)
    그럼 드라마에서 실제 시간으로 만들까??
    서울에서 미국가는것도 실시간 타임으로 만들고?? 아이가 커서 어른이 되는것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35 "이 안에 너 있다" 대사를 직접 들은 토니 어머니 10 2018.10.03
3734 1.4km를 사흘간 기어서 이동해 저격 성공 20 2018.10.08
3733 1.7톤 자동차 무게를 버티기 위해 필요한 풍선의 수 7 2018.10.21
3732 100kg 드는 남성은 56kg 여성을 들어 올릴 수 있을까? 39 2018.10.17
3731 100kg 바벨로 운동하는 남자 11 2018.10.30
3730 100만원 상당의 화이트 트러플 20 2018.10.27
3729 100세 할머니의 충고 38 2018.10.19
3728 10년 전 예능 수준 18 2018.11.08
3727 10년 전과 현재의 햄버거 27 2018.10.27
3726 10년간 매일 종이컵을 주운 여자 20 2018.11.12
3725 10년간 진라면 점유율 변화 50 2018.10.25
3724 10년에 한 번 만드는 디저트 9 2018.10.27
3723 10년을 준비한 드라마 8 2018.10.17
3722 10대 시누이한테 지갑 사준 남편 41 2018.11.01
3721 10대 시절 김혜수 15 2018.10.20
3720 10대들이 설레는 남자 35 2018.11.07
3719 10억 매출을 넘긴 부모님 7 new 2018.11.20
3718 10월 5일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일어난 일 32 2018.10.07
3717 10월 미국 자동차 판매량 26 2018.11.10
3716 10회말 동점홈런 빠던 18 2018.11.04
3715 11년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15 2018.10.20
3714 120kg 나간다는 네츄럴 본 41 2018.11.06
3713 12분 안에 다 먹으면 공짜 17 2018.11.14
3712 1310m 초장거리 저격에 성공한 저격수 18 2018.09.30
3711 13년 8개월의 기다림 13 2018.11.02
3710 13억짜리 아파트 경비실 22 2018.11.04
3709 143층 초호화 빌딩 건설 논란 44 2018.11.12
3708 148cm 남자의 일상 24 2018.10.13
3707 14년동안이나 화성을 돌아다닌 어느 탐사선 17 2018.11.15
3706 14년전 종영했지만 여전히 1조씩 버는 시트콤 21 2018.11.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