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34.jpg

사약은 다른 사형방법과는 달리 시신을 비교적 온전하게 보전해주는 사형방식이었기 때문에 사약을 받는것도 왕의 배려라 여겨야 했으며 사약을 마시기전에 반드시 왕이 있는 곳을 향해 감사의 절을 올린 뒤 마셔야 했다고 함

 

사약의 재료, 제조방식에 따라 또 개인 체질 차이가 있기 때문에 본문에 나온 내용 처럼 쉽게 죽지 못하고 고통속에 오랜 시간을 보내거나 아예 안죽는 경우도 있어서 애초에 지방으로 내려 갈때는 사약을 넉넉하게 챙겨 갔으며 방 안을 온돌방으로 만들어 최대한 약효가 빨리 들게 유도함

사약을 여러사발 마셔도 죽지 않는 경우 활의 시위를 풀어 목을 매서 죽이는 경우도 있었는데 높은 신분이었던 경우 본인이 자결 하는 경우도 있었음

 

송시열의 경우 본문처럼 여러 그릇을 마셔도 죽지 않는 대단한 체질을 가지고 있어서 줄을 이용해 교살이라도 해야 하나 한 정파의 영수이자 당대의 거물이었기에 금부도사가 감히 강제로 교살할 생각은 못하고 제발 더 마시고 죽어달라고 사정하여 연거푸 몇사발을 원샷 때리고서야 죽음;;

조광조 역시 한사발로 죽지 못해 더 마시고 죽었으며 본문의 임형수의 경우는 16사발을 마시고도 죽지 않아서 어쩔수 없이 목을 졸라 죽임


  • ㅇㅁㅇ 2018.10.11 23:58 (*.207.28.37)
    과식으로 죽겠네
  • 그냥. 2018.10.12 03:20 (*.248.162.44)
    지금 생각해보면 사약은 일종의 안락사인데, 저 당시 기술로 안락사를 한큐에 시킬 능력이 됐는지를 생각해보면..
  • 송시열 2018.10.12 00:19 (*.246.68.239)
    사상의학적으로 잘 버티는 체질이 있다고 들음
    서양의학이 설명하지 못하는 신비
  • ㄴㅇㅁㄻㄹ 2018.10.12 00:27 (*.174.221.74)
    그냥 면역계통이 있는 거겠지. 설명하지 못하는 건 개뿌울.
  • ㄴㅇㄹ 2018.10.12 09:34 (*.128.71.40)
    한국인들이 "넌 체질이 그런 체질이구나"

    "역시 난 이런 체질이야." 등등 이런 동양에서 체질이라고 말하는건

    의학적으로 개인마다 갖고있는 면역체계와 메타볼리즘(신진대사)임.

    뭔 설명하지못하는 신비...개소리좀
  • ㅇㅇ 2018.10.12 00:38 (*.65.62.249)
    옛날부터 돌팔이 새끼들 사람 죽이는거도 제대로 못했네 ㅋㅋ
  • www 2018.10.12 01:28 (*.211.14.169)
    사약을 몸에 대보면 안 맞는 사람은 팔이 저절로 떨어져요.
  • ㅇㅁㅇ 2018.10.12 03:20 (*.207.28.37)
    다섯번 대면 거열형이냐
  • ㅇㅇ 2018.10.12 01:48 (*.170.90.112)
    심지어 독약조차 제대로 못 만들었구나
    그냥 산에서 협X도만 가져와서 끓였어도 즉사했을텐데
  • 약방의 감초 2018.10.12 01:52 (*.172.192.250)
    그냥 죽을때까지 맥였다고 보면 됨..
  • HRM 2018.10.12 04:16 (*.223.31.36)
    무당이 가정의학 교과서를 가지고 있네
    수박 겉 핥아서 사기치는데 쓰려고
  • ㅂㅈㄷ 2018.10.12 09:44 (*.139.145.185)
    저 부자가 강심제라서 심장에 작용하는데 멍충이같은 할배가 심장에 좋다는줄알고 겁나 처먹고 죽을뻔 한적이 있지
  • ㅁㄴㅇㄹ 2018.10.12 09:45 (*.15.117.119)
    사약으로 안죽어서 걍 목 메단 적도 있을텐데
  • 2018.10.12 10:02 (*.204.210.30)
    그니까 사약의 어느 재료, 무슨 성분 때문에 죽은 건지 아시는 분?
  • ㄴㅇㅁ 2018.10.12 11:10 (*.209.243.43)
    비소
  • 111 2018.10.12 10:51 (*.97.72.166)
    똥 존나 싸면서 토하고 죽어야 리얼이네
  • ㅇㅇ 2018.10.12 11:24 (*.149.83.162)
    죽은 척 한다음 나중에 탈출해버리면 되지 안그래?
  • 2018.10.12 12:33 (*.218.186.22)
    조선 참 미개해...
    서양에 감사해야지
  • 병신들아 2018.10.12 12:41 (*.127.35.88)
    대리수술 양방백정들이 맨날 한약 먹으면 뒤진다고 씨부리던데
    저때는 사약 먹어도 안죽는데 요즘 한약은 존나 씨발 독극물이냐 ㅋㅋㅋ
  • ㅇㅇ 2018.10.12 13:35 (*.62.169.198)
    아재요 화가 왜이렇게 많이 나셨어
    김빠진 콜라나 한잔 드시고 와
  • ㅂㅂㅂ 2018.10.12 15:17 (*.7.54.167)
    독이 약이 될때도 있어 사약머고 지병이 낫는 경우도 있었음
  • 123 2018.10.12 16:23 (*.116.5.171)
    왜 몇년전에 천남성 달여서 독 빼고 약에 쓴다고 셀프로 한약지어먹고 죽은 한방무당 있었는뎅
  • 두둥~ 2018.10.12 20:39 (*.236.72.97)
    그럼 드라마에서 실제 시간으로 만들까??
    서울에서 미국가는것도 실시간 타임으로 만들고?? 아이가 커서 어른이 되는것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904 힘이여 솟아라 17 2018.10.16
3903 힘들어도 참는 이유 22 2018.10.14
3902 히틀러가 있었기에 인류가 발전 56 2018.09.15
3901 히어로가 되는 시간? 21 2018.10.13
3900 히말라야 근처 도로 23 2018.09.20
3899 히든싱어 악마의 편집에 일침 18 2018.09.11
3898 흥을 주체 못하는 미주 21 2018.09.02
3897 흥민이의 무리수 9 2018.09.30
3896 흡연하는 관중 현장 체포 24 2018.10.03
3895 흔한 차량 스티커 49 2018.10.16
3894 흔한 오징어 크기 11 2018.09.18
3893 흔한 명절 선물 15 2018.09.23
3892 흔한 동네 농구 수준 21 new 2018.10.24
3891 흔한 놀이터 커플 25 2018.09.17
3890 흑형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17 2018.10.05
3889 흑형의 치킨 부심 48 2018.09.09
3888 흑인이 고급 아파트에 사는 것은 수상하다 33 2018.10.18
3887 휴머니스트 VS 페미니스트 38 2018.10.09
3886 휴대전화 시범 사용 병사들 근황 23 2018.09.24
3885 휴대용 잔 13 2018.10.11
3884 휴게소 푸드코트가 익숙한 행사 여신 8 2018.09.02
3883 휴가 나온 이찬혁 근황 26 2018.09.12
3882 훈훈하게 끝난 골목식당 막걸리집 13 2018.10.05
3881 후쿠시마 관광 47 2018.09.16
3880 후지이 미나 20 2018.10.21
3879 후전드 키가 실검에 오른 이유 101 2018.09.03
3878 후전드 찬양 무리수 6 2018.09.15
3877 후전드 연봉 48 2018.09.17
3876 후전드 어머니의 미모 34 2018.09.03
3875 후전드 아이돌급 보정 5 2018.09.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