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

  • 띨파니 2018.10.12 00:12 (*.33.118.113)
    파리바게트 빵집 알바들도 그 많은빵들
    가격 다 알아서 가격표안보고 계산 척척하던데
    본인이 파는 파스타 가격을 제대로 모른다고..
    양념통 바꾼것도 거짓말 슬금슬금하고
    비호감이더만
  • 2018.10.12 00:14 (*.129.7.198)
    걔네는 바코드 찍으면서 하잖아
  • 불란서 2018.10.12 00:37 (*.228.71.8)
    바코드 안찍고 빵 올려놓으면 포스기에서 소분류-개별항목 이런 개념으로 찾아서 직접 입력함. 정확한 분류는 아니겠지만 식빵류 버튼 누르면 식빵 세부항목(우유식빵, 옥수수식빵, 밤식빵 등등등) 떠서 거기서 찾아서 눌러주면 입력. 바코드는 멤버십 찍을때 씀.
  • xd 2018.10.12 01:08 (*.43.238.63)
    거 종류 몇개나 된다고 ㅋㅋㅋ
    모르는게 병신 맞음
  • 참새 2018.10.12 20:42 (*.186.169.36)
    파바 알바했을때 전 종류 가격 외우고 일했습니다.
  • ㅇㅇ 2018.10.13 17:05 (*.55.98.65)
    이 형은 평생 을이었구먼?
    너무 당연하지. 알바생이야 가격 모르면 바로위에놈이 갈구지만
    사장이 가격 제대로 모른다고 갈굼 당할 일이 어딧어 ㅋㅋ
  • 에휴 2018.10.12 00:13 (*.58.21.15)
    대놓고 멍청한거 또는 대놓고 사기치는 거 보다
    저런 놈들이 더 나쁨
  • ㅇㅇ 2018.10.12 00:28 (*.251.242.86)
    자기가 한 거짓말에 발목 잡혀 계속 거짓말을 만들어내니 지들도 헷갈리지
  • 선형대수 2018.10.12 00:29 (*.171.77.84)
    관상은 도대체 언제쯤 패배하냐
  • 마카오 2018.10.12 00:32 (*.166.235.188)
    어디서 약을 팔어?
  • 123 2018.10.12 00:33 (*.106.191.222)
    ㅋㅋ 에이.. 이놈들 약파네..
  • 2018.10.12 01:37 (*.184.81.71)
    저래 놓고 가게로 돌아가서 카메라 돌아가는거 계산하고 지네끼리 사놓고 늦게서야 썼다는둥 모르는척 연기하던데
  • ㅇㅇ 2018.10.12 03:52 (*.236.56.95)
    거짓말 한번하면 끝도없다..
    입대해서 실무 처음 간날에 훈련단에서 불교 갔다가 받은 팔찌 차고 있었는데 맞선임이 누가 팔찌 뭐라고 하면 물어보면 엄마한테 받은거라고 말하래 그럼 차고 있을수잇다고.. 아니 웬걸 그날 하사랑 병장이 소대장실에서 인적사항 입력하는데 아쎄이~부르더니 팔찌 좋은거 하고다니네 라길래 부모님한테 받은거라고 했다가 아쎄이 전입오늘날부터 거짓말한다고 중대에 소문내고 다니더라....와... 이거 뭐 맞선임이 시켯다고 할수도 없고... 죽을맛이더라..
  • 2018.10.12 20:16 (*.204.210.30)
    어이 아쎄이때부터 맞선임 이름 팔 생각을 했어? 개찐빠네
  • ㅁㅁㅁㅁㅁ 2018.10.12 06:27 (*.32.187.198)
    거짓말 살살하는거 보니 가정교육이...
  • ㅇㅇ 2018.10.12 08:28 (*.205.50.56)
    오른쪽 사람은 진짜 입만열면 그짓말이 자동으로 나오게 생겼다
  • 아동소년 2018.10.12 08:51 (*.33.237.62)
    healty가 너무 거슬린다
  • 1 2018.10.12 09:11 (*.170.30.130)
    아따 형님들 그냥 좀 믿어줍시다
    왜 그렇게 빡빡하게 살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격을 또 올리는가 아닌가 지켜보면 되지 뭐 ㅋㅋㅋㅋ
  • 아하 2018.10.12 09:30 (*.154.198.59)
    뻔뻔하더라. 처음에 가격하고 양념통 얘기 나왔을때 솔직하게 말하던가... 거짓말 뽀록났을때도 걍 인정했으면 웃으며 넘어갈 수 있던 분위기 였는데 끝까지 뻔뻔하게 잡아떼니깐 점차 밉상이 되가더라 ㅋ
  • 천호자주감 2018.10.12 10:12 (*.227.204.143)
    여기 파스타 맛은 괜찮았던 곳인데, 이미지 메이킹 잘못해서 아쉽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85 국딩의 추억 18 2018.10.12
884 최설화 청바지 핏 15 2018.10.12
883 오이팩의 바른 예 17 2018.10.12
882 댕리둥절 15 2018.10.12
881 여교수와 독가스 60 2018.10.12
» 백종원의 의심 20 2018.10.12
879 자연에서 만난 여인 21 2018.10.12
878 부녀자 비닐봉지 살인 사건 7 2018.10.12
877 칼 들고 덤벼든 조폭 살해한 시민 50 2018.10.12
876 우는 아이 달래는 응급실 의사 27 2018.10.12
875 대륙의 인기 BJ 24 2018.10.12
874 선생님한테 어떻게 사과할까요? 37 2018.10.12
873 시청률 반 토막 났던 전설의 야인시대 21 2018.10.12
872 여직원이 뼈를 묻겠다는 회사 32 2018.10.12
871 사우디 왕실 지시로 암살팀이 살해 12 2018.10.12
870 베트남 한국어학과 9 2018.10.12
869 싸대기 전문 배우 10 2018.10.12
868 헬조선식 레지던트 채용 31 2018.10.12
867 수박으로 만든 조각상 12 2018.10.12
866 아침에 남친에게 모닝콜한 여성 39 2018.10.12
865 한탄하는 조보아 5 2018.10.12
864 징역 18년짜리 범죄 20 2018.10.11
863 영화 풍등 시나리오 19 2018.10.11
862 마지막 배송 5 2018.10.11
861 한국 유학 중인 이태리 여대생 17 2018.10.11
860 국감장에 출석한 고양이 15 2018.10.11
859 선배들 면전에서 안면묘사 하다가 갑분싸 2 2018.10.11
858 일본 야쿠자가 성실하게 키운 농장 25 2018.10.11
857 구라치다 딱 걸림 15 2018.10.11
856 조선시대 사약의 진실 21 2018.10.11
Board Pagination Prev 1 ... 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