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상황은 공공기관 건물이 폭탄테러를 당해 전부 비상이 걸린 상황)


  • 웹툰 2020.05.22 23:41 (*.250.198.98)
    제목이 뭔가요
  • ㅇㅇ 2020.05.23 01:52 (*.54.100.120)
    미국드라마 수술실 장면
  • 아재 2020.05.23 08:20 (*.36.141.129)
    적절한 드립 부럽다
  • 할아버지 2020.05.23 07:44 (*.61.79.242)
    Doctor Strange
  • 2020.05.23 21:50 (*.36.140.177)
    하얀거탑
  • 유배자 2020.05.23 00:07 (*.132.116.78)
    외상외과는 ㅇㅈ이지 wnd
  • 탁탁79 2020.05.23 00:20 (*.62.212.102)
    어 그래 그래
  • 음.. 2020.05.23 03:32 (*.81.168.38)
    장학금이 아니라 펠로우 자리 말하는 것 같은디
  • ㅇㅇ 2020.05.23 12:26 (*.223.22.36)
    아버지한테 가는게 맞지않냐?
  • @ 2020.05.23 18:38 (*.153.173.106)
    정답이 있는 삶은 없지
    니 생각이 그러면 그렇다고 얘기해라
    애매하게 동의 구하는듯 의문형으로 얘기하지말고
  • 1111 2020.05.23 20:50 (*.126.122.195)
    그래 이 씹새끼야
    니가 뭔데 별것도 아닌거에 시비걸고 다니냐
  • @ 2020.05.23 22:36 (*.153.173.106)
    욕은 찰지게 잘하네, 앞으로 그렇게 욕하는 것처럼 니 의견도 확실히 피력하길 바라^^ 발전이 있어서 뿌듯하다
  • @ 2020.05.27 18:10 (*.194.146.25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뷰우웅신 남 가르칠 생각자체를 하지마세요 지나가세요
  • 노인공격 2020.05.23 22:25 (*.33.29.69)
    응급수술중인 의사의 본분이 더 중요하기때문에 가도되지만 장학금을 받을순 없어
  • 게로리 2020.05.23 13:41 (*.103.103.79)
    치프가 혼자서 독박 쓰기 싫어서 한 말이지 뭐...
    치프 새끼 인성 더럽네
  • ㅋㅋㄲ 2020.05.23 15:23 (*.117.111.120)
    닥터 김사부
  • ㄷㄹㄹ 2020.05.23 22:26 (*.111.28.196)
    의료인으로서 바이탈 과도 아니고 그냥 동네 개원의지만 공감된다

    환자도 없고 왜 여기 할일없이 죽치고 있나 싶지만

    그냥 이렇게 지키고 있는것이 의료인의 일이라는걸 느낀다

    물론 의원이 여기밖에 없는것도 아니고 나 없어도 환자들이 다른데 갈수 있지만

    그래도 내 환자들의 건강은 나에게 책임이 있다

    그래서 개원 이후로 10년 가까운 세월동안 5일 이상 쉬어본 적이 없다
  • roles 2020.05.24 14:52 (*.179.240.124)
    고맙습니다 선생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54 홍콩 국가보안법 7 2020.05.22
253 다현이 스커트 핏 15 2020.05.22
252 문어의 장난 14 2020.05.22
251 우승 상금 500만원 FLEX 16 2020.05.22
250 가족에 살해당하는 이유 10 2020.05.22
249 과연 VPN은 안전할까? 16 2020.05.22
248 쇳조각 삼킨 남수단 꼬마 13 2020.05.22
247 출연자 대다수가 남자인데 여혐 논란 없는 방송 10 2020.05.22
246 호주에서 발견된 거대 상어 18 2020.05.22
245 무리수 PPL에 뿔난 시청자들 11 2020.05.22
244 욕 해달라는 팬 5 2020.05.22
243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 13 2020.05.22
» 미국드라마 수술실 장면 18 2020.05.22
241 신비로운 구글어스 27 2020.05.22
240 자가격리 위반 외국인 첫 구속 4 2020.05.22
239 10억원대 사기 당했던 김수용 10 2020.05.22
238 한국이 세계에서 99% 독점한 기술 71 2020.05.22
237 알바 꼬셔서 결혼한 사장 39 2020.05.22
236 벤틀리 중고로 구매한 썰 32 2020.05.22
235 갓본의 온라인 재난지원금 24 2020.05.22
234 슬기의 깊은 기립근 18 2020.05.22
233 이번엔 택배기사 폭행 23 2020.05.22
232 오프라 윈프리와 마이클 잭슨의 인터뷰 20 2020.05.22
231 깐족의 아이콘 10 2020.05.22
230 결혼 1년차 부부 82 2020.05.22
229 콧김 씩씩 화난 뉴스룸 51 2020.05.22
228 김민경이 레그프레스를 좋아했던 이유 12 2020.05.23
227 미국이 막말 공세 퍼붓자 중국 정부의 반응 29 2020.05.23
226 모모의 자랑 9 2020.05.23
225 산악 오토바이 타는 소년 15 2020.05.23
Board Pagination Prev 1 ... 387 388 389 390 391 392 393 394 395 396 ... 400 Next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