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험 2020.06.29 23:37 (*.114.129.219)
    나이는 못 속인다 50 넘어서까지 줄창 퍼마시면 줄거나 죽거나 둘 중 하나임
  • ㅇㅇ 2020.06.30 00:01 (*.45.121.159)
    남자가 반병이라니 ㅋㅋㅋ 쪽팔린줄알아야지
  • 이궈 2020.06.30 00:04 (*.91.192.176)
    이 글이 더 쪽팔리다. 어디 쌍팔년도에서 살다 왔능가??
  • 내가 앎 2020.06.30 00:41 (*.117.60.251)
    한심...
  • ㅇㅇ 2020.06.30 17:18 (*.32.101.113)
    어휴..
  • 으잉 2020.06.30 18:01 (*.7.51.124)
    술말고 내세울 거 없지??
  • 어리어릿 2020.06.30 00:46 (*.97.104.98)
    조상님 세잔드립 기막힌데? 원래 있던 말이냐 ㅋㅋ
  • ㅇㅇ 2020.06.30 00:51 (*.54.100.120)
    화가 세잔도 세잔이면 가더라
  • 777 2020.06.30 03:18 (*.112.162.24)
    고갱님, 여기서 자꾸 개드립 치시면 안됩니다.
  • 2020.06.30 18:26 (*.251.126.213)
    ㅅㅂ ㅋㅋㅋㅋ
  • ㅇㄴ 2020.06.30 19:58 (*.181.182.161)
    죽어 술 세잔보다 살아 술 한잔이 좋다더라
  • ㅇㅇ 2020.06.30 02:07 (*.120.169.96)
    아버지가 알콜중독이다 보니 술 주량 자랑하는 사람이 그렇게 한심해보일수가 없더라
    젊고 운동 선수 인 사람이 정다래 같이.. 주량 무한이다 이런식으로 말하면 젊으니깐 그렇다 치지만
    나이도 중년인데 주량 자랑은 그렇게 한심하더라..
    가족이 힘들어.. 나도 술 주량은 타고 났는데 군대 가기전에 잠깐 마시고.. 그 이후 계속 금주 한다.
    그냥 내가 아버지 처럼 알콜중독자 되는게 무서워서 그래
  • ㅁㅁ 2020.06.30 04:11 (*.105.110.37)
    지상렬 피부는 좋아 보이는데 얼굴이 좀 피곤하고 늙어보인다. 무슨 병있나..?
  • 2020.06.30 10:11 (*.38.8.87)
    나이가몇날인데
  • ㅇㅇ 2020.06.30 13:37 (*.248.188.243)
    술 즐기는척 잘마시는척은 20대 초반까지만해라..
  • ㅇㅇ 2020.06.30 14:00 (*.141.116.44)
    강호동도 졌다는 지상렬인데... 와 많이 죽었나보네... 근데 확실히 술은 줄여야지...
  • 어쩔수없어 2020.06.30 15:03 (*.84.252.16)
    저정도면 자기도 느꼈겠지. 예전처럼 마시다간 골로 간다는걸
  • ㅇㅇ 2020.06.30 15:32 (*.32.31.65)
    난 대학교때 엠티가면 항상 마지막까지 남아서 새벽에 술먹고 뻗은애들 방에 눕히는 역할이었다
    맨날 그러니까 그 모습이 듬직해보인다고 여친도 사귀었었는데 다 추억이네
    근데 술 많이마셔봐야 다음날 숙취만 심하지
    사회생활 하는데는 딱 반병먹고 집에 온전한 기억으로 들어갈 정도면 충분하다
    직업불문 나이불문 주량 자랑하는 사람들 많은데 좀 한심해보임
  • 2020.06.30 21:13 (*.86.180.34)
    고작 30대 초반인데..... 죽겄습니다 형님들...

    운동 1도 안하고 남들보다 평소에 술 오지게 마시긴 했습니다만......

    요새 술도 잘 안 마시고 마시면 꼭 이틀 쉬어야 하고 그러네요.......

    맥주만 마시는데도... 소주 가끔... ㅠ
  • 1 11 시간 전 (*.217.181.106)
    지상열 드립은 진짜 상상도 못하는 드립이 나와서 재밋어.

    사바틀 오바틀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075 힙합했던 걸 후회한다는 양동근 26 2020.03.19
9074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9073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9072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9071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9070 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19 2020.03.29
9069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9068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8 2020.07.02
9067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9066 흰티 나라 14 2020.04.04
9065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9064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9063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9062 흔한 퀸카 선발 대회 10 2020.06.07
9061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9060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7 2020.03.07
9059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9058 흔한 맨몸 운동 27 2020.05.17
9057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9056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9055 흔드는 유라 16 2019.11.25
9054 흑화 중인 진중권 35 2020.01.11
9053 흑형이 생각했던 전국노래자랑 39 2019.12.29
9052 흑인에 대한 편견에 답변 33 2019.12.13
9051 흑인들의 내로남불 21 2020.03.05
9050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9049 흑사병을 예술로 승화시킨 르네상스 시대 고서 9 2020.04.08
9048 흐물흐물 중국산 대신 튼실한 국산 8 2019.11.20
9047 흐르는 물이 썩지 않는 이유? 29 2020.06.27
9046 흉기 찔리며 주민 지켰던 직원 45 2019.1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3 Next
/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