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난독 2020.07.02 16:10 (*.1.155.202)
    과하게 예쁘고 과하게 아름답다는 소리가
    얼굴 포함 외적인 부분을 말하는게 맞지?
  • . 2020.07.02 16:34 (*.110.255.57)
    그것 포함. 플레이도 험블하기 보다는 화려한 면이 강하니. 그것 역시 이야기 하는거 같네.
  • 2020 2020.07.02 17:13 (*.221.195.114)
    안정환 플레이보면 빠르고 과격한 플레이가 아니라, 부드럽고 의외성이 있는 플레이가 보임.
    공격수인데 뭔가 뒤에있는?
  • 응? 2020.07.02 17:17 (*.102.142.216)
    얼굴 빼고 겉멋
  • 2020.07.02 16:46 (*.43.17.191)
    재능과 머리는 있는데 훈련과 근성이 부족해보였나
  • 생돌그 2020.07.02 17:35 (*.162.77.16)
    이동국은 왜 그걸 몰랐을까? 비운의 스트라이커 이동국
  • 1 2020.07.02 21:49 (*.177.169.136)
    히딩크호는 선수명성 인기 개나줘버리고 전부 체력으로 뽑고 그안에서 만들어나감
    당시 히딩크 호에 못들어간 선수들은 체력 테스트 통과 못한거임
  • 222 2020.07.02 18:32 (*.125.177.184)
    세상 참 세옹지마요, 호사다마인게 저렇게 펄펄 날고 페르자에서 팽.
  • 천재님 2020.07.02 18:40 (*.7.15.185)
    물론 저기서 히딩크가 안정환에 대해서 말하고 있지만 그것보다는 일종의 히딩크가 생각하는 조직의 일반론을 말하고 있다고 보면된다.

    히딩크 축구 전술가는 아니고 훌륭한 매니저인데 히딩크 축구를 보면 축구 자체에 대한 시각이 보수적이고 경직되어 있다.

    틀,조직,팀에서 벗어나는것에 대해 극혐하는데 그 당시에 그냥 가만히 있어도 광채가 나는 안정환은 희생양이 될수밖에 없었고

    그냥 가만있질 못하는 김병지는 히딩크 바로 앞에서 스스로 희생양이 됐지....김병지 미친짓을 보고 아마 히딩크 입장에서는 자기 모욕하는걸로 느꼈을거다..ㅋㅋㅋ

    저 다큐멘터리가 대한민국과 히딩크가 이루어낸 2002년 월드컵 4강에 대한 기적에 대한건데

    대한민국 축구의 문제점과 히딩크의 해법이 "우연히" "운명적으로" 기가막히게 맞아 떨어져서 4강씩이나 4강까지만 간거다.

    히딩크 덕에 한국 축구가 4강까지 간것도 맞는데 히딩크 때문에 4강까지만 간것도 분명하다.

    4강전에서 조금만 전술적으로 유연했으면 결승도 충분히 갈수 있는 상황이였다.
  • 2020.07.02 19:22 (*.33.165.180)
    네 다음 전문가
  • ㅁㄴㅇㄻ1 2020.07.02 21:20 (*.176.130.173)
    다 맞는말 같은데 맨 마지막 문장 보고 피식 웃음
  • 인정? 2020.07.02 22:57 (*.111.28.62)
    꼴깞을 싸네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824 힙한 청소년들 13 2021.04.05
12823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2822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2821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2820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2819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2818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2 2021.01.07
12817 힐 신은 윤하 비율 대참사 18 2021.03.22
12816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2815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2814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2 2020.07.02
12812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2811 흰티 청바지 효성 6 2021.03.28
12810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2809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2808 희대의 정치쇼 13 2020.12.31
12807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2806 희귀병 걸린 딸 위해 5 2020.08.26
12805 흡족한 식사 후 별점 깎은 누나 18 2021.04.12
12804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2803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2802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2801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1 2021.04.08
12800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2799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2798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2797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2796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2795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8 Next
/ 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