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ㄴ 2020.08.01 17:10 (*.57.67.41)
    쌍노무새키등
  • 생돌그 2020.08.01 17:35 (*.162.77.16)
    한우 먹지마. 미국산 프라임이 한우의 30%가격이다. 근데 맛은 비슷해. 기름맛은 한우고. 육향은 프라임이 우위야. 그냥 뒤통수 안 쳐 맞고 저렴하고 맛있는 미국산 프라임 먹어라.
  • 건물주가 꿈 2020.08.01 18:12 (*.123.190.84)
    이래도 재래시장 활성화시키자는 말이나오냐??
  • 123 2020.08.01 18:27 (*.199.47.53)
    먹을걸로 장난질 치는 새1끼들은 다 죽여야된다
  • 변태 2020.08.01 23:02 (*.13.222.158)
    나만 가짜 우유통이라고 읽었나 ;
  • 비싸비싸 2020.08.02 01:26 (*.187.103.94)
    한우는 왤케 비싼 지 아시는 분 설명 좀‥
    수요대비 공급이 딸리나요
    유통마진이 너무 여러단계에서 붙어서 그런지
  • 2020.08.02 09:06 (*.102.11.101)
    키우는데 오래걸림 그만큼 사료많이 처먹음
  • 11 2020.08.02 21:50 (*.60.87.211)
    다들 아는 이야기지만 국내산 육우가 더 비싼 이유는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많다.

    한 예로 상급 돼지고기는 도장 하나찍는 과정이 더 붙는건데

    이걸로 소비자 가격이 수배로 뛰어 오른다.

    막말로 같은 고기를 도장 안찍고 가져 올 수 있으면 훨씬 저렴하게 팔 수 있다는거지.

    그렇다면 돼지든 소든간에 그럴 수 있냐 없냐가 가장 큰 문제인데

    일반인들은 못하는게 당연한거고

    주변에 관련인이 있다면 그렇게 유통되고 있는 곳이 적지 안다.

    결론은 쓸데없는 유통과정 몇개만 줄이면 수입산보다 더 싸게 팔 수 있지만

    이 나라에서 앞으로 그럴 일은 절대 없어보인다.

    지들끼리 배불리고 먹고 사는 세상이라...
  • ㅡㆍㅡ ‥ 2020.08.02 01:30 (*.187.103.94)
    유전자 분석기 휴대용 그런건 없겠죠??
  • 통수 2020.08.02 01:38 (*.172.192.241)
    사기꾼들이 최적화가 된 나라
  • 1 2020.08.02 12:46 (*.177.164.6)
    아직도 한우만 먹는 흑우없지? 실체도 없는 신토불이란 국뽕마켓팅으로 포장된게 한우다 거품덩어리
  • gunner 2020.08.02 14:40 (*.202.250.134)
    법이 x같으니 저렇게들 하고 있지.

    한우 그만 먹자
  • 2020.08.03 08:45 (*.37.141.227)
    속여 파는건 진짜 처벌 세게 가야지

    근데 소고기 좋아하는 형들 미국 프라임 등급 고기 함 사먹어보셈

    요즘 유통 좋아져서 냉장으로도 들어오는데

    구라안치고 한우보다 맛남 ㄹㅇ 난 지금까지 내가 소보다 돼지를 더 좋아하는지알았는데 아님 ㅋㅋ
  • chem 2020.08.11 18:19 (*.38.81.9)
    한우를 늙은 소 싸구려만 먹은거 같네...미국산 코스트코에서 파는 프라임이랑 한우 거세우나 암소 젊은거 먹어보고 얘기해라...차이 못느끼면 당신혀가 이상한거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069 힙합했던 걸 후회한다는 양동근 26 2020.03.19
11068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11067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1066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1065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1064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1063 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19 2020.03.29
11062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1061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1060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1059 흰티 나라 14 2020.04.04
11058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1057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1056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1055 희귀한 물건 대결 6 2020.08.11
11054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1053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1052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1051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5 2020.03.07
11050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11049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11048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1047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1046 흔드는 유라 17 2019.11.25
11045 흑화 중인 진중권 34 2020.01.11
11044 흑형이 생각했던 전국노래자랑 39 2019.12.29
11043 흑인에 대한 편견에 답변 33 2019.12.13
11042 흑인들의 내로남불 21 2020.03.05
11041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1040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9 Next
/ 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