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ㅎㅎ 2020.09.24 00:42 (*.96.31.240)
    키도 좆만한 새끼가 머리는 또라이였네.
  • ㅂㅈㄷ 2020.09.24 10:59 (*.217.131.106)
    히로이토는 븅신이라 그런거 모름.
    그냥 모냥만 왕이지
    실제 세력들은 따로 있음.
    안중근 의사가 하나 처단 했잖슴.
  • 어쩔수없어 2020.09.24 15:56 (*.84.252.16)
    병신이니까 미국이랑 해볼만하다고 생각했지 ㅋㅋㅋ
  • ㅇㅇㅋ 2020.09.24 01:19 (*.147.216.163)
    희생은 항상 서민들 `ㅡ`
    지도층은 죽지 않아..

    전광훈 주옥순은 지도층일까? 휘둘리는 서민들 일까?
  • 어둠밤 2020.09.24 09:55 (*.32.151.209)
    휘둘리는 서민은 교회 재개발 500억 내놓으라고 안 해
  • ㅇㄴㄱ 2020.09.24 12:48 (*.65.206.210)
    좌파도 똑같은데, 걔들 이야기도 같이 해라.
  • ㅇㅋ 2020.09.24 01:42 (*.111.20.116)
    일뽕들의 말로도 비슷할듯
  • ㅇㅇ 2020.09.24 02:05 (*.72.194.153)
    전형적인 반일좌파선동방송
  • 123 2020.09.25 14:31 (*.255.209.159)
    실제로 히로히토는 다 뒤지라고 했고 도조히데키는 머뭇거렸음
    팩트임.
  • 55 2020.09.24 02:43 (*.107.245.167)
    욱일기걸고 저딴짓을 해댓는데
    욱일기를 옹호하는 사람들 보이길래 꽤 놀랏다
  • 11 2020.09.24 04:06 (*.108.46.168)
    인공기 걸고 전쟁통에 학살도 많이했는뎨 그건 괜찮고?
    벨기에 국기아래 콩고애들까지 학살 했는데 그건 괜찮고?
  • ㅋㅋㅋ 2020.09.25 10:01 (*.7.231.71)
    중공기에 절하던 틀딱들이 애국보수인건 알지?
  • Ddd 2020.09.24 07:08 (*.200.246.140)
    설민석은 꼴보기 싫다.반일에만 눈이 멀어서 명성왕후 죽인 왜구 드립.. 민비는 그 전에 국민들이 찢어 죽여야 할 악녀였는데 운 좋게 일본인에 죽음 당해서 순국열사 같은 로사 누렸던거다. ㄱ.ㄴ데 설민석이 이걸 실드치더라
  • 저급식자재 2020.09.24 10:44 (*.116.51.241)
    생각해보면 이때부터 였던거 같다. 이 페미열풍의 시작점이.
    나때만 해도 교과서에 분명히 '민비'로 배웠고, 흥선대원군에 반해 어쩌고 분명히 좋지 않은 뉘앙스로 황후같은 칭호도 못받은걸로 기억하는데
    갑자기 매스컴에서 대원군 쇄국정책이 근대화를 늦췄다는둥 다큐 비슷한걸 내보대더니 갑자기 명성황후라며 띄워주고 드라마 나오고 뮤지컬 나오고 다양한 캐릭터로 다양한 컨텐츠에서 소비되면서 국내 여성 지도자는 선덕여왕밖에 모르던 사람들에게 근현대사의 깨어있는 여성리더 같은 이미지를 심어주고, 당시만 해도 여성대통령은 말이 안되고,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고 생각하던 노년 보수층이 거리낌없이 박근혜를 선택할 수 있게 만들지 않았나...까지 생각해 본 뇌피셜임.
  • 어후 2020.09.24 13:34 (*.242.18.83)
    내 기억엔 명성황후 드라마부터였던것 같음. 역사랑 소설이랑 구분못하는 사람이 많음
  • ㅁㄴㅇㄹ 2020.09.24 07:35 (*.235.3.9)
    지구역사상 가장 많은 인간을 학살한 마오쩌둥의 잔혹함은 왜 아무도 안 보여줄까?
    아 맞다 우리 중국 식민지구나 ㅋㅋㅋㅋ
  • ㅇㄹ 2020.09.24 09:18 (*.7.28.161)
    북한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말 안하는게 애국 이라니깐요!!!
  • ㅇㅇ 2020.09.24 09:49 (*.70.27.138)
    여자누구임?
  • 적절봇 2020.09.24 10:48 (*.194.221.183)
    수카이 캐슬에서 나예리 같이 앙칼진 캐릭터로 나오지만, 부모의 사랑으로 채워지지 않은 내면을 헛헛함을 스앵님을 통해 채우려는 역할을 분했던 연기자.
  • 0000 2020.09.24 10:20 (*.43.42.202)
    욱일기 못쓰게 한다고 지랄들하는데 왜 원폭 티셔츠는 못입게해?
    원폭 티셔츠좀 구해서 입어야 겠다.
  • 레이 2020.09.24 12:09 (*.143.76.31)
    저걸또 시킨다고 하는거도 이해가 안 가네 ㅋㅋ 국가개 해준 게 뭐가 있다고
  • 훨신 2020.09.24 12:24 (*.112.70.146)
    과거사타령 계속해라..

    근데, 현재 중국탓은 언제 할래??
  • 어쩔수없어 2020.09.24 15:57 (*.84.252.16)
    국뽕이 설치다가 잠잠해지고 뒤에 짱개새끼들마저 없어지니까 이젠 일뽕새끼들이 설침 ㅋㅋㅋ 끔찍하다 진짜
  • 파이가 2020.09.24 16:28 (*.131.106.235)
    미국이 점령하면 강간하고 잔인하게 살인당한다고 구라친게 저 사건인가 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97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596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595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594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593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592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590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589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588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587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586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585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584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583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582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581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580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579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578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577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576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575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574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573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572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571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570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569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568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4 Next
/ 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