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각정리 2020.09.24 15:48 (*.38.23.91)
    흡연자를 부인으로 맞은 형들 있어?
  • 2020 2020.09.24 15:57 (*.32.156.142)
    주변에 흡연자랑 결혼한 친구들 많음
    대부분 아이 준비하면서 끊거나
    생겨서 끊는게 대부분
    뭐 2세한테 어떻게 영향이 미칠지는 뭐....근데 어차피 둘 중 한명만 담배펴도 2세에게 영향은 가니까
    꼭 흡연자를 부인으로 맞겠다? 이것보다 본인부터 끊는게 중요하다고 생각됨
  • 빠와빠와 2020.09.24 16:03 (*.160.100.22)
    나는 비흡연자고 친누나가 흡연자.
    주구장창 끊으라고 해도 귓등으로 들어서 포기했는데
    담배피는 형님 만나서 결혼하더라

    아이 준비하면서 둘다 끊더라
  • 디이네댓 2020.09.25 11:04 (*.15.49.119)
    나임, 부인이 원래도 헤비 스모커는 아니었음, 하루 일과 끝나면 한 개피 정도
    내 집안에 담배 피는 여자가 거의 없긴 했는데 난 별로 신경은 안 쓰였음, 나도 피니까
    사실 누가 말하기 전에는 '흡연자 부인'이라는 타이틀 자체를 생각도 안 함

    근데 결혼하면서 출산 계획 얘기하기 시작하니까 그냥 끊더라
    나도 그거 보니까 압박감이 들어서 하루 세 개피로 줄였음... 아침 점심 저녁 딱 식후떙만
    그리고 내 친구 중에서도 담배 많이 피던 여자애 있는데 결혼할 즈음 되니까 그냥 딱 끊더만
    어차피 사람 사는 세상이라 정답 없음, 서로가 이해만 하면 됨

    난 담배 피는 여자한테 욕까지 하는 애들 보면 아 어떤 여자랑 뭔가가 있었는데 그 여자가 담배를 폈었구나 라고 생각함
  • ㄴㅇㅁ 2020.09.24 16:03 (*.209.228.60)
    이미 앎
    그냥 모른척 하는거임
  • 1 2020.09.24 16:45 (*.93.136.129)
    담배 끊는거 어려운 것 같지만 의외로 쉽다. 맘만 먹으면 된다. 금연의 금단증상은 길어봐야 2~3일이여
  • 구름 2020.09.24 18:06 (*.148.253.18)
    담배 끊는걸 힘들어 하는 사람이 예전보단 꽤 줄긴 했는데
  • 2020.09.24 18:23 (*.223.30.5)
    코로나때매 가지마라는데 가게?
  • ㅇㅇ 2020.09.24 19:22 (*.82.122.43)
    기집년들은 좆고딩마냥 담배를 후까시로 피는애들이 많은듯. 마담같은 이미지땜에 피는가봐
    저번에 피씨방 흡연실서 존나 입에물고 불붙이고 연발하길래 나가고보니까 한 두모금빨았나? 그걸로 꽃을 만들어놨드라ㅋㅋ 하루에 한보루도 피겄다
  • 2020.09.24 20:01 (*.102.128.59)
    역겹다 창ㄴ들
  • 피카츄 2020.09.24 20:16 (*.237.37.220)
    그냥 하루 참어.,.

    군대만가도 훈련소 두달동안 못핀다. ㅁㅁ

    진짜 30대 근처 여자들은 세상을 어떻게 살아왔길래

    눈꼽만큼도 손해 보는거랑 참는걸 못하더라

    다른사람8 내가 2 손해보는것도 개지랄떨어서 다른사람 10손해보게 만듬
  • ㅇㅣㅇ 2020.09.24 22:24 (*.148.57.211)
    진짜 훈련소에서는 금단증상도 없이 참아지더라~지금 생각하면 신기해~그때 그냥 끊었어야 됐는데~
  • ㅈㅈㅈㅈ 2020.09.25 10:41 (*.177.49.151)
    나도 한때 흡연자여서 심하게 말하긴 뭐하고

    요즘 그냥 괴물 취급하던데 남자는 몰라도 여자는 문신,흡연 바로 거르지 않나
  • ㄴㅌㅇ 2020.09.25 10:41 (*.50.39.217)
    하루에 한갑 반 피웠다 . 20년을 ㅋ 올초에 그냥 피기 싫어서 안폈는데 여지껏 한번도 안피고 있다. 그냥 끊어라. 끊으니까 편하더라
  • 1234 2020.09.25 11:36 (*.28.79.108)
    걍 전부치면서 입에 담배물고해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97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596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595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594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593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592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0591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590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589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588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587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586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585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584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583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582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580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579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578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577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576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575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574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573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572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571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570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569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568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4 Next
/ 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