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0.11.21 19:27 (*.20.226.68)
    근데 미국영화에서는 뜬금없이 저런식으로 옛날 얘기 꺼내는게 문화임?

    액션이든 코미디든 중간에 저런식으로 대화가 흐르던데..
  • ㅁㄴㅇㄹ 2020.11.21 19:46 (*.196.199.244)
    상업영화지만 교훈은 남기고 싶다 이거지
  • ㅜㅜ 2020.11.21 21:35 (*.62.204.98)
    흔히 플롯이라고 부르는데 틀이 딱 정해져 있어.
    헐리웃 플롯은 타 나라보다 훨씬더 고정적이야
    영화 러닝타임에 사건 등장인물 배신 반전 이런게 정확한 위치에 나와
  • ㅇㅇ 2020.11.21 19:43 (*.62.204.252)
    비둘기아줌마 : 어린노무쉐끼가 콱!
  • ㅔㅔㅣ 2020.11.21 21:47 (*.223.35.164)
    저런 인간애를 가진 꼬마놈이 그렇게 잔인하게 조 페시를 두드려 팼냐
  • 조춘 2020.11.21 21:51 (*.62.204.98)
    ㅋㅋㅋㅋ 아동영화에 나온 사람이 느와르 영화의 전설이었을줄
    본지 삼십년가까이 지나고 알게됨
  • J 2020.11.21 22:36 (*.187.76.43)
    신입생에게 한명걸릴때까지 껄떡대던 복학생 선배가 기억나네.
    난저렇게 안살아야지 했었는데

    케빈이 저렇게 얘기하는걸보니 후회대
    나도 한번도 거절받지 않은것처럼 껄떡대볼껄

    선배새끼 과에서 존나욕먹더니 결국스무살짜리 꼬시더라
  • 74년생 2020.11.22 00:41 (*.73.246.189)
    저 아줌마 10분정도 샤워 후 가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976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도가니에 출연했던 배우 11 2020.11.21
2975 언냐의 아몰랑 노트북 거래 27 2020.11.21
2974 배달원이 말하는 쿠팡과 배민의 차이 14 2020.11.21
2973 BMW 디자인 수장이 타는 차 10 2020.11.21
2972 한남의 비매너? 44 2020.11.21
2971 경험을 위한 경험을 해야 하는 20대의 고민 21 2020.11.21
2970 아시아 국뽕 공통점 18 2020.11.21
2969 음식 빼먹는 배달원이 생기는 이유 12 2020.11.21
2968 담배 회사들은 홍보를 어떻게 할까? 5 2020.11.21
2967 다현의 초이스 5 2020.11.21
2966 착한 입법 추진 15 2020.11.21
» 어렸을 때는 깊게 이해하지 못했던 나홀로 집에 한 장면 8 2020.11.21
2964 친모를 때려죽인 이유 8 2020.11.21
2963 바둑 천재의 부정행위 14 2020.11.21
2962 이병헌 결혼 성공적 2 2020.11.21
2961 남자들이 보면 씁쓸한 광고 13 2020.11.21
2960 가로세로연구소 근황 20 2020.11.21
2959 녹음 금지법이 위험한 이유 16 2020.11.21
2958 징역 6년 왕기춘 11 2020.11.21
2957 사람 구한 견인차 기사 10 2020.11.21
2956 한국이 해외에 판매한 무기들 8 2020.11.21
2955 아빠다리도 성차별 17 2020.11.21
2954 태연 회식 뒷풀이 썰 11 2020.11.21
2953 코로나 안 걸리는 아이들 25 2020.11.21
2952 스티브 부친 인터뷰 30 2020.11.21
2951 일본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는 18세기 지도 12 2020.11.21
2950 그 털보가 또 17 2020.11.21
2949 6촌간 결혼에 대한 길거리 투표 37 2020.11.21
2948 아파트에 대한 환상 버리라는 국회의원이 사는 곳 34 2020.11.21
2947 스머프 마을의 비밀 10 2020.11.21
Board Pagination Prev 1 ... 397 398 399 400 401 402 403 404 405 406 ... 501 Next
/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