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ㅁㅁ 2020.11.22 00:07 (*.196.199.244)
    정상은 아니지만 사회의 축소판
  • ㅇㅇ 2020.11.22 00:26 (*.117.125.155)
    일(작업+주특기)만 잘해도 노터치
    일 못해도 열심히하면 대우는 해줌
    .
    .
    일잘하고 축구잘하면 갓
  • ㅇ여 2020.11.22 00:54 (*.141.116.44)
    거긴 정상이 아니에요 솔직히. 맞다... 근데 한편으론 우리 사는 세상도 참 하드코어 하지. 저긴 그런게 밀집되어있다면...
  • 내친구있음 2020.11.22 00:59 (*.193.199.131)
    찬용이 닮았네
  • ㅋㅋㅋㅋ 2020.11.22 01:08 (*.231.5.72)
    미친놈이네...그럼 거기서 정상적인 인간관계를 맺고 생활하는 사람들은 모두 거짓이고 비정상인가?
    자신의 경험으로 전체를 판단하네 고문관 주제에
  • 2020.11.22 02:07 (*.43.17.191)
    이것봐 정상 아니잖아 ㅋㅋ
  • ㅋㅋㅋㅋ 2020.11.22 04:37 (*.231.5.72)
    저건 군대는 비정상이라 단정짓고 정신승리하는 비정상들의 자위지
    정상인은 군대든 어디든 인간관계 맺고 똑같이 살아간다
  • ㅇㅇ 2020.11.22 01:10 (*.255.44.7)
    저렇게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은 공통점이 대화의 흐름을 못끼는거다. 상투적인 대화들 자체를 하기 싫어하는 거
    예능프로그램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UFO 이야기 한다는 식으로 자기의 관심분야만 이야기하는걸 좋아하고
    사람들이 말하는 일상적인 대화들을 굉장히 고리타분하고 재미없어함
  • OMS 2020.11.22 03:12 (*.123.94.130)
    ㅇㅇ 아스퍼거나 자폐증 끼가 있는거...
    나도 어릴땐 잘 모르는 사람들하고 대면대면 그랬는데
    반대로 내 직업 내 전공 내 취미쪽 사람들 사이에선 인싸됨.
  • ㄴㄴ 2020.11.22 09:04 (*.56.228.193)
    한국은 아직도 자폐스펙트럼에 대한 인식이 무지해서...
    미국은 중학교만 가도 학생들이 자폐증이 뭔지 아스퍼거가 뭔지 다 인지하고있는데
    한국 중학생들중 과연 몇명이 자폐증에 대해 잘 알고있을까?
    본인이 경증 자폐스펙트럼 속해있는지도 모르고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 진짜 많을거다...

    70년대에 동성애에 대한 인식미 무지했지만 요즘은 대부분 사람들이 알고있는것처럼
    십수년이 지나면 자폐스펙트럼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잘 알지 않을까
  • 2020.11.22 12:00 (*.97.234.4)
    ?????
    그거랑은 좀 다른걸로 아는데 흠.....
    사람들 오해 생길까봐 하는 말인데
    네가 말하는 종류는 조금 아닌거 같다 야

    대화의 주도권이나 흐름을 자기쪽으로 틀려고 하는 거랑은 달라.....
  • 3 2020.11.22 07:21 (*.117.29.147)
    군대가서 윗사람한테 예의있게 대하는거 똥꼬빠는거 정치질이란건 하면 안댄다는것 그리고 좆같아도 시발 시발하면서 참으면서 하면 언젠간 끝난다는것..
    정돈 배워나오지않냐?
  • ㅁㅇㅁ 2020.11.22 12:00 (*.46.224.21)
    내성적인 사람이 굳이 인싸가 되려고 노력하지마. 인싸라고 다 행복한거 아닌데 왜 굳이 그걸 해야 되는것처럼 본인을 압박하냐.

    사회가 인싸를 강요하는 분위기가 있긴하지만 지 할일 잘하고 적당한 수준의 인간관계만 유지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적당한 인간관계가 어려운건 니가 자꾸 인싸처럼 인간관계를 못하면 실패라고 생각하고 위축되니까 그런거고

    그냥 인사나 잘하고 그 사람이 니 이름정도나 알면 충분한거다. 유머? 재미? 솔직히 그런거 플러스 알파일뿐이지 결정적 차이가 아님.

    괜히 적성에도 안맞는데 억지로 인싸짓을 하고 돌아다녀봐야 잘 놀고 집에와서 침대에 누워 폰 보면서 현타나 오지게 올뿐

    그냥 생긴대로 살아. 뭐하러 맞지도 않는 옷을 입겠다고 스트레스를 찾아서 받고 있냐?
  • 2020.11.22 12:01 (*.97.234.4)
    자신이 평생동안 살아오면서 쌓아온
    계급이나 사람간의 경계에 대한 인식이 무너지는 곳이니 그렇지
  • 쌍욱스 2020.11.22 22:47 (*.123.28.28)
    군대사회 = 사회의 비조리함과 더러움 축소판

    이라고 생각하면된다.. 군대에서의 삶에서 배울건없어..그냥 지나가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게 마음편함..

    정말로 개선된 인간관계를 구축하고싶으면 군대전역하고 진짜 사회로 나와서 사람만나보는게 최선의 방법임.
  • ㄱㅊㄷㅊ 2020.11.23 00:17 (*.205.58.153)
    노가다꾼 마인드 배울수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2 야식 먹다 옥수수 털리신 분 10 2020.11.21
201 말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20 2020.11.21
200 전두환 동상 목에 톱질 24 2020.11.21
199 삼성전자 주식을 20년간 모은 택시기사 34 2020.11.21
198 댓글 읽는 호노카 8 2020.11.21
197 선풍적인 인기로 외국에 없어서 못 파는 음식 24 2020.11.21
» 군대 내 인간관계 고민 16 2020.11.21
195 짝남 혹은 남친에게 정 떨어지는 순간 11 2020.11.21
194 시험 하루 앞두고 확진자 발생 7 2020.11.21
193 이혼한 부부 동거시키는 새 예능 29 2020.11.22
192 근본적으로 다른 남녀의 두뇌 시스템 41 2020.11.22
191 연어 스테이크 꿀팁 18 2020.11.22
190 연우의 도발 6 2020.11.22
189 한지민이 얘기하는 촌스럽던 시절 13 2020.11.22
188 요즘 보이스 피싱 수준 12 2020.11.22
187 86과 90의 차이 9 2020.11.22
186 요즘 급증하는 질병 16 2020.11.22
185 ESPN 해설진이 본 KBO 심판 6 2020.11.22
184 이상한 검열 기준 5 2020.11.22
183 예의를 중시하는 PT 트레이너 25 2020.11.22
182 우리 아이가 진짜 달라졌어요 6 2020.11.22
181 67년만에 취소된 행사 4 2020.11.22
180 중국 백신 근황 11 2020.11.22
179 작정하고 어필하는 조권 8 2020.11.22
178 버스기사의 폭언 15 2020.11.22
177 다음주 개봉하는 대륙의 국뽕영화 18 2020.11.22
176 꽃이 색을 띠는 이유? 14 2020.11.22
175 군 위문공연 레전설 14 2020.11.22
174 신림동 보증금 100만원 월세 42만원짜리 원룸 18 2020.11.22
173 의대와 치대의 공부량 차이 38 2020.11.22
Board Pagination Prev 1 ... 502 503 504 505 506 507 508 509 510 511 ... 513 Next
/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