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ㅁㅁ 2020.11.22 00:07 (*.196.199.244)
    정상은 아니지만 사회의 축소판
  • ㅇㅇ 2020.11.22 00:26 (*.117.125.155)
    일(작업+주특기)만 잘해도 노터치
    일 못해도 열심히하면 대우는 해줌
    .
    .
    일잘하고 축구잘하면 갓
  • ㅇ여 2020.11.22 00:54 (*.141.116.44)
    거긴 정상이 아니에요 솔직히. 맞다... 근데 한편으론 우리 사는 세상도 참 하드코어 하지. 저긴 그런게 밀집되어있다면...
  • 내친구있음 2020.11.22 00:59 (*.193.199.131)
    찬용이 닮았네
  • ㅋㅋㅋㅋ 2020.11.22 01:08 (*.231.5.72)
    미친놈이네...그럼 거기서 정상적인 인간관계를 맺고 생활하는 사람들은 모두 거짓이고 비정상인가?
    자신의 경험으로 전체를 판단하네 고문관 주제에
  • 2020.11.22 02:07 (*.43.17.191)
    이것봐 정상 아니잖아 ㅋㅋ
  • ㅋㅋㅋㅋ 2020.11.22 04:37 (*.231.5.72)
    저건 군대는 비정상이라 단정짓고 정신승리하는 비정상들의 자위지
    정상인은 군대든 어디든 인간관계 맺고 똑같이 살아간다
  • ㅇㅇ 2020.11.22 01:10 (*.255.44.7)
    저렇게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은 공통점이 대화의 흐름을 못끼는거다. 상투적인 대화들 자체를 하기 싫어하는 거
    예능프로그램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UFO 이야기 한다는 식으로 자기의 관심분야만 이야기하는걸 좋아하고
    사람들이 말하는 일상적인 대화들을 굉장히 고리타분하고 재미없어함
  • OMS 2020.11.22 03:12 (*.123.94.130)
    ㅇㅇ 아스퍼거나 자폐증 끼가 있는거...
    나도 어릴땐 잘 모르는 사람들하고 대면대면 그랬는데
    반대로 내 직업 내 전공 내 취미쪽 사람들 사이에선 인싸됨.
  • ㄴㄴ 2020.11.22 09:04 (*.56.228.193)
    한국은 아직도 자폐스펙트럼에 대한 인식이 무지해서...
    미국은 중학교만 가도 학생들이 자폐증이 뭔지 아스퍼거가 뭔지 다 인지하고있는데
    한국 중학생들중 과연 몇명이 자폐증에 대해 잘 알고있을까?
    본인이 경증 자폐스펙트럼 속해있는지도 모르고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 진짜 많을거다...

    70년대에 동성애에 대한 인식미 무지했지만 요즘은 대부분 사람들이 알고있는것처럼
    십수년이 지나면 자폐스펙트럼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잘 알지 않을까
  • 2020.11.22 12:00 (*.97.234.4)
    ?????
    그거랑은 좀 다른걸로 아는데 흠.....
    사람들 오해 생길까봐 하는 말인데
    네가 말하는 종류는 조금 아닌거 같다 야

    대화의 주도권이나 흐름을 자기쪽으로 틀려고 하는 거랑은 달라.....
  • 3 2020.11.22 07:21 (*.117.29.147)
    군대가서 윗사람한테 예의있게 대하는거 똥꼬빠는거 정치질이란건 하면 안댄다는것 그리고 좆같아도 시발 시발하면서 참으면서 하면 언젠간 끝난다는것..
    정돈 배워나오지않냐?
  • ㅁㅇㅁ 2020.11.22 12:00 (*.46.224.21)
    내성적인 사람이 굳이 인싸가 되려고 노력하지마. 인싸라고 다 행복한거 아닌데 왜 굳이 그걸 해야 되는것처럼 본인을 압박하냐.

    사회가 인싸를 강요하는 분위기가 있긴하지만 지 할일 잘하고 적당한 수준의 인간관계만 유지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적당한 인간관계가 어려운건 니가 자꾸 인싸처럼 인간관계를 못하면 실패라고 생각하고 위축되니까 그런거고

    그냥 인사나 잘하고 그 사람이 니 이름정도나 알면 충분한거다. 유머? 재미? 솔직히 그런거 플러스 알파일뿐이지 결정적 차이가 아님.

    괜히 적성에도 안맞는데 억지로 인싸짓을 하고 돌아다녀봐야 잘 놀고 집에와서 침대에 누워 폰 보면서 현타나 오지게 올뿐

    그냥 생긴대로 살아. 뭐하러 맞지도 않는 옷을 입겠다고 스트레스를 찾아서 받고 있냐?
  • 2020.11.22 12:01 (*.97.234.4)
    자신이 평생동안 살아오면서 쌓아온
    계급이나 사람간의 경계에 대한 인식이 무너지는 곳이니 그렇지
  • 쌍욱스 2020.11.22 22:47 (*.123.28.28)
    군대사회 = 사회의 비조리함과 더러움 축소판

    이라고 생각하면된다.. 군대에서의 삶에서 배울건없어..그냥 지나가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게 마음편함..

    정말로 개선된 인간관계를 구축하고싶으면 군대전역하고 진짜 사회로 나와서 사람만나보는게 최선의 방법임.
  • ㄱㅊㄷㅊ 2020.11.23 00:17 (*.205.58.153)
    노가다꾼 마인드 배울수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382 힙합했던 걸 후회한다는 양동근 26 2020.03.19
15381 힙합이라고 욕먹는 것에 대한 래퍼들의 생각 18 2020.02.13
15380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5379 힙찔이들이 또 23 2020.10.20
15378 힙스터 여학생 26 2019.12.08
15377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5376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5375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5374 힐러리가 트럼프한테 진 이유 19 2020.03.29
15373 히키코모리 신지 챙기는 김종민 8 2019.11.22
15372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9 2020.09.24
15371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5370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5369 흰티 나라 14 2020.04.04
15368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5367 희선이의 취향 24 2020.08.22
15366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부인 10 2019.12.22
15365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5364 희귀한 물건 대결 6 2020.08.11
15363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5362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5361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5360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1 2020.10.04
15359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5358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5357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5356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3 2020.03.07
15355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5354 흔한 배달음식 리뷰 14 2020.01.14
15353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3 Next
/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