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eenshot_20201120-110407_KakaoTalk.jpg 오늘자 천안버스 레전드ㄷㄷ 

 

Screenshot_20201120-110420_KakaoTalk.jpg 오늘자 천안버스 레전드ㄷㄷ


  • dd 2020.11.22 15:42 (*.201.207.59)
    엿같은 버스기사도 많지만, 더 잣같은 승객도 많기 때문에 중립기어 박고 기사 이야기도 기다려본다
  • 피카츄 2020.11.22 16:13 (*.207.230.192)
    ㅇㅇ 카드 안찍히는게 한둘도 아닐텐데

    지금 처음 저지랄한다고?
  • ㅇㅇ 2020.11.22 16:14 (*.111.188.95)
    억눌린게 터져 나올때 보통 격렬하지..
  • ㅇㅇ 2020.11.22 16:55 (*.236.93.62)
    천안버스기사 한테는 중립필요없음ㅋㅋ
  • ㅇㅇ 2020.11.22 16:57 (*.236.93.62)
    천안 버스탈때 주의점


    1. 천안 버스는 손흔들어 잡아야한다.

    만약 그 정거장에 니가 탈 버스 하나만 오는 정거장이라도 무조건
    버스 보이면 택시잡듯 손 흔들고 타야한다.

    안그러면 안세우고 그냥 지나감.
    만약 버스안에 누군가 내려서 버스가 멈췄다해도 문 안열어준다
    왜? 손안흔들었으니까

    가끔 열어줘도 쌍욕한다. 왜 손안흔드냐고..
    실제로 천안버스 앞에는 "승차할 버스 보면 손 흔들어주세요." 라고 써져있다...


    2. 천안 버스는 타고 내릴때 멈추지 않는다.

    특히 기사 퇴근시간 배차에 이런 경우가 많은데
    과속과 난폭운전은 당연한거니 넘어간다. 그정도는 참아줘야 천안버스 탈수있다.

    하지만 더 무서운건 버스를 승차하고 하차할시에도 버스는 멈추지 않는다.
    버스가 멈추는 시간은 잠깐 문을 열릴 그 순간 뿐이다.
    승객의 발이 땅에 떨어지자마자 바로 출발을 시작한다.

    내릴 때도 마찬가지다. 문열고 조금이라도 어리버리타면 바로 출발해버린다.
    그럼 어떻게 내리느냐? 뛰어 내리시면 된다.


    3. 천안 버스 내부의 안내문을 잘 읽어야한다.

    위에 말한 대로 손흔들고 출발하는 버스에 매달려 겨우 탔다.
    여기서 방심하면 안된다. 천안 버스 내부에는 두가지의 안내문이 있다.

    a. 정류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이동 하지마시오.

    b. 내릴 정류장 도착전 미리 준비해 주세요.

    기사의 성향에 따라 두가지 안내문이 있기 때문에
    버스를 탄다면 미리 숙지하여 성향을 판단해야 쌍욕을 안먹을 수 있다.

    a 버스를 탔는데 어설프게 움직이는 버스에서 미리 내리려고 뒷문으로 가면 바로 쌍욕날라온다.
    반대로

    b버스를 탔는데 어설프게 내릴 정류장에서 미리 준비 안하다가 버스 멈추고 기어나오면 바로 쌍욕날라오고
    기사가 퇴근시간일시 "아저씨 내려주세요!" 라는 말을 무시하고 다음 정류장에서 내려 준다.


    추가 몇가지 사안을 말해보자면
    천안버스는 대부분 20분 배차라 생각하면 된다.

    하지만 기사가 땡댕이 치다가 다음 배차시간에 같이 출발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이럴경우 최소 30~40분정도 기다리다 보면 멀리서 꽉찬 한차와 텅텅빈 뒷차가 같이 오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그리고 막차는 대부분 10시 40분 따리에 끊긴다고 생각하면된다.
    막차 배차아재들은 존나게 과속하기 때문에 기존 시간보다 빨리 끊긴다는점 유의해야한다.
    10시 40분 이후에 천안 버스는 대부분 없다 생각하면 된다.

    그리고 지하철-버스 환승 못하니 어설프게 환승할 생각하지말고 1400원 내고 버스 타면 된다.
  • ㅇㅇ 2020.11.23 01:22 (*.216.32.48)
    나 천안사는데 뭔 버스 욕하는 글을 이렇게 싸질러놨냐 ?

    버스 안탄지 20년도 넘어서 잘 모르겠지만

    그런소리 할거면 버스를 타지마
  • ㅋㅋ 2020.11.23 09:13 (*.214.129.35)
    진짜 무의미한 댓글이네 ㅋㅋㅋㅋ
    난 잘 모르겠지만 욕하지는 마 라니 ㅋㅋㅋㅋㅋ
  • 천안살아효 2020.11.22 19:43 (*.228.88.131)
    천안 동네 아줌마들 카더라에 의하면 ... 저 아줌마 한 정거장거리 볼 일 보러 상습적으로 저러다가 벼르던 아저씨한테 걸렸다고한다.
  • 흠... 2020.11.22 20:12 (*.83.182.250)
    유로 트럭 하다가 이 글 보고 중립기어 박았다.
  • ㄱㄱㅁ 2020.11.22 21:42 (*.147.58.156)
    그럼 아저씨 대처가 더 ㅂㅅ 같네. 왜 저런 년한테 쌍욕해서 빌미를 주냐. 다시는 못 타게 만들어야지
  • 파오후 2020.11.22 21:24 (*.51.235.196)
    버스는 압도적으러 서울이 친절하다

    서울 40년 살다 수원 왔는데
    내가 살다 살다 평범한 시내버스 좌석에 앉아서 멀미하기는 첨이다

    악셀과 브레이크를 그냥 발로 콱콱 밟음
    신호등 황색불에 좌회전을 꼭 넘어 가겠다는 의지로 미친듯이 밟아서 못갈거 같으니 급정거 하고

    진짜 왜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모르겠다
  • 정신차려 2020.11.22 21:48 (*.7.48.81)
    버스 뿐이겠냐
    다 그래.
    민도가 다름
    서울이랑 지방 차이가 10년 난다는 말이
    예부터 있었는데
    지금은 더 벌어졌음
  • ㅇㅣㅇ 2020.11.22 23:27 (*.148.57.211)
    그냥 타지마~서울갈때는 차 놓고 가지만...타 지방 갈때는 그냥 차 끌고 간다~
  • 1242323 2020.11.24 09:44 (*.172.10.97)
    여자말만 들어보면 ㅋㅋㅋ 기사가 앞뒤없이 막 욕한건데?
    이건 둘다 들어봐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096 멕시코 마약 카르텔의 장비 9 2020.11.22
12095 의대와 치대의 공부량 차이 38 2020.11.22
12094 신림동 보증금 100만원 월세 42만원짜리 원룸 17 2020.11.22
12093 군 위문공연 레전설 12 2020.11.22
12092 꽃이 색을 띠는 이유? 14 2020.11.22
12091 다음주 개봉하는 대륙의 국뽕영화 16 2020.11.22
» 버스기사의 폭언 14 2020.11.22
12089 작정하고 어필하는 조권 8 2020.11.22
12088 중국 백신 근황 11 2020.11.22
12087 67년만에 취소된 행사 3 2020.11.22
12086 우리 아이가 진짜 달라졌어요 6 2020.11.22
12085 예의를 중시하는 PT 트레이너 24 2020.11.22
12084 이상한 검열 기준 5 2020.11.22
12083 ESPN 해설진이 본 KBO 심판 7 2020.11.22
12082 요즘 급증하는 질병 15 2020.11.22
12081 86과 90의 차이 8 2020.11.22
12080 요즘 보이스 피싱 수준 12 2020.11.22
12079 한지민이 얘기하는 촌스럽던 시절 11 2020.11.22
12078 연우의 도발 6 2020.11.22
12077 연어 스테이크 꿀팁 17 2020.11.22
12076 근본적으로 다른 남녀의 두뇌 시스템 42 2020.11.22
12075 이혼한 부부 동거시키는 새 예능 27 2020.11.22
12074 시험 하루 앞두고 확진자 발생 4 2020.11.21
12073 짝남 혹은 남친에게 정 떨어지는 순간 10 2020.11.21
12072 군대 내 인간관계 고민 11 2020.11.21
12071 선풍적인 인기로 외국에 없어서 못 파는 음식 23 2020.11.21
12070 댓글 읽는 호노카 8 2020.11.21
12069 삼성전자 주식을 20년간 모은 택시기사 34 2020.11.21
12068 전두환 동상 목에 톱질 23 2020.11.21
12067 말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20 2020.11.21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501 Next
/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