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그리고 오란은 끝 없는 투병 끝에 2018년, 19살의 나이에 하늘로 떠납니다.

최고의 기억을 만들어준 첼시는 오란의 추억 속에 영원히 남아 있지 않을까요.




  • 지나가는 2020.12.17 14:56 (*.101.0.189)
    샘숭~
  • 촉나라 오란 2020.12.17 18:15 (*.62.178.243)
    오란씨 깔라만 씨 씨~마

    마셔 오란씨~ 깔라만~씨~
  • 111ㅇㅇ 2020.12.17 15:18 (*.236.3.241)
    해외 스포츠팀들 이러는거 졸라 멋있다...
    우리나라 선수들도 좀 본받아야함 특히 야구종목..
  • 무적엘지 2020.12.17 21:47 (*.37.43.30)
    야구는 선수나 펜이나 평균 이하 지능을 가짐
    하류층 스포츠
    실제 심리학 책에 나옴 ㅠ
  • 2020.12.17 15:33 (*.43.17.191)
    애가...좀 늙었네..
  • 123 2020.12.17 15:41 (*.51.222.39)
    ㅋㅋㅋ 덧글 때문에 웃었당.

    그렇지만 난 조금 더 슬퍼할게.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713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712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711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710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709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708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0707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706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705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704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703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702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701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700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698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697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696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695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694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693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692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691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690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689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688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687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686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685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684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