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0 2020.12.31 00:18 (*.235.59.62)
    애덜 정치이용말라
  • ㅇㅇ 2020.12.31 00:21 (*.209.7.174)
    저 병신 맘충이 지금 대깨문이겠지.
  • ㅇㅇ 2020.12.31 00:46 (*.251.242.108)
    외국에서는 저런 맘충들 오히려 고소당하는거 아니냐? 아동학대로
  • ㅎㅎ 2020.12.31 00:49 (*.62.172.78)
    광우병의 존재 여부를 떠나서

    당시 미국 소고기 수입에 대한 태도가 국민의 불신을 키운거고 불신 과 불통의 정부가 된거지

    근데 지금도 만만치 않을정도오 불신 과 불통이지

    국토부 장관 임명하는거 보고 이젠 남아있던 정도 떨어짐
  • ㅇㅇ 2020.12.31 00:54 (*.234.242.177)
    민좃당관련 한자리들 하고있겠지 지들 과오를 인정하자니 자존심 상하고 나몰라라 ㅋㅋㄹ
  • dd 2020.12.31 01:31 (*.165.56.127)
    저기 타고있던 아이들한테 대가리 깨졌다고 욕먹고 있지
  • ㅁㄴㅇㄹ 2020.12.31 02:15 (*.7.47.77)
    저시절에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광우병은 미지의 공포의 대상이었고, 2003년 미국에서 처음으로 광우병에 걸린 소가 발견된 후에 USDA 가 광우병 위험부위 SRM 을 규정하고 밴을 때려버린다. 그런데 하필이면 명박이가 SRM을 포함시키는둥 수입조건을 완화해 졸속협상을 벌여버린거지. 광우병 시위 후에 결국 재협상으로 SRM은 수입을 금지하기로 한 것이고.
  • 111 2020.12.31 02:18 (*.125.177.184)
    저 반대편엔 MB께서 다 해주실거야 지난 10년간 너무 힘들었잖아. 하며 우는 아주메도 있었지. 정치적 신념을 가지는 건 민주시민의 자세니까 좋은 일이다. 근데 그 신념을 가지려면 두루 공부도 좀 하고 신문도 좌우언론 다 살펴보고 정치학 관련 서적도 읽어보고 의회민주주의 개념도 좀 살피고 그러길. 그냥 무턱대고 편향된 사고에 갇혀서 그게 신념이 되면 폭력이 된다.
  • 미나짱 2020.12.31 07:21 (*.39.181.2)
    저기 유모차 끌고 나온 년들이 진짜 썅년들이지
  • 오너 2020.12.31 11:46 (*.220.131.180)
    대깨문 광신도 년들
    문재인 사진 걸어놓고 우리 문프 불쌍해 하고있겠지 ㅆㅂ년들
  • ㅇㅇ 2020.12.31 12:06 (*.127.228.98)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부모가 되라 한심한 인간들
  • 2020.12.31 13:16 (*.177.243.248)
    조국처럼 생각하고 있겠지
    '이제 생각이 바뀌었다'
  • 1111 2020.12.31 14:07 (*.58.83.116)
    생각은 무슨 선동질에 휘말려서 길거리로 나온 좀비들이지
    지금은 미국산 소고기 굽굽하고 있겠지
  • ㅇㅇ 2020.12.31 15:07 (*.223.27.185)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깨문이들의 탄생인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713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712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711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710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709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708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0707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706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705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704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703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702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701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699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698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697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696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695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694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693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692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691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690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689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688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687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686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685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684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