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ㅉㅉ 2021.01.13 14:16 (*.241.143.202)
    뭔 자랑이고 씨부려싸는지..
  • 어쩔수없어 2021.01.13 15:10 (*.84.252.16)
    멀어지는 만큼 마음 정화 이지랄 ㅋㅋㅋ 병신년
  • 2021.01.14 22:47 (*.62.202.224)
    ㅋㅋ남자들도 저러지않아?
  • ㅇㅇ 2021.01.13 15:38 (*.117.125.155)
    ㅗㅜ 외쿡나가서...
  • . 2021.01.13 15:49 (*.114.39.51)
    머리는 확실히 비었군
  • 어휴 2021.01.13 19:30 (*.137.162.60)
    개또라이네.....멍청한 년 저걸 자랑이라고 얘기하고 앉았다..
  • DDD 2021.01.13 19:53 (*.42.205.187)
    와... 생각보다 훨씬 띨띨한 사람이었구나.
    다시 봤다.
  • ㅇㅇ 2021.01.13 21:11 (*.148.253.18)
    불쌍한 수영이.. 똥 밟았구나
    연기도 못하는게 정신머리도 없네
  • ㅁㅅㅁ 2021.01.14 06:54 (*.248.139.234)
    어남선이 편스토랑 나온거 보니까 사람이 정도 많고 참 좋아뵈더만 안타깝네
  • 777 2021.01.14 00:20 (*.112.162.24)
    하이킥 때 지랄연기하는게 너무 자연스러운 거 보고
    그게 연기가 아닌 듯 싶더니 역시...
  • 2021.01.14 00:37 (*.206.13.41)
    진짜사나이 박하선 보니 희한하더라.
    이뻐도 뭔가 희한하게 섬뜻하더만..
    같이 사는 사람 고생이 많겠다 ㅊ
  • ㅇㅇ 2021.01.14 01:46 (*.168.235.68)
    좉같다진짜 저런개떠라이 ㅅㄴ 만나서 얼마나 고생할까.. 미친년조심항상해야하는데 결혼하기전엔 몰랐겠지 힘내라
  • 난일베다 2021.01.14 14:05 (*.42.143.3)
    헤어지자 잘하는년은 결혼해서도 그런다ㅋ

    기억해라

    즈그집에서 오냐오냐 키운년들 다 저런다ㅋ
  • ㅇㄹㅇㄹ 2021.01.14 02:26 (*.198.55.134)
    저렇게 자랑스럽게 떠드는 것도 인지 부족 장애네

    얼마나 좆 같이 살았는지 인지조차 못하고있네
  • 방생충 2021.01.14 05:52 (*.20.176.199)
    전에 명문대 다니고 금수저에 얼굴도 몸매도 정말 이쁜 애를 1년 정도 만났었다
    조건과 배경까지 정말 좋아서 결혼 얘기까지 나누며 진지한 관계로 발전하는 사이였다

    근데 그녀는 다른 게 다 좋았지만 단 한 가지 단점이 있었는데 성격이 진짜 너무 개 ㅈㄹ같다는 점이었다.
    평소 성격이 원만하고 매너가 좋아 주변 평판이 좋은 사람으로 불리던 나조차도 그녀의 성격을 맞춰주는 데에는 자주 한계치에 부딪혔었다.

    그래서 우린 만나는 날의 절반은 거의 감정싸움으로 인해 엄청난 감정 소비의 나날들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 감정싸움의 나날들을 보내던 어느 날 그녀가 대뜸 헤어지자며 먼저 얘기를 꺼냈다.
    하지만 난 그럴 생각이 없었기에 내가 더 잘해보겠다며 미안하다며 더 잘해보겠다며 붙잡았고,
    그날 이후로 그녀의 기분에 조금만 거스르거나 맘에 들지 않는 일이 생기면 정말 숨 쉬듯 헤어지자는 말을 나한테 뱉어내곤 했다.

    난 그녀를 그렇게 쉽게 보내준다면 헤어지고 후회하지 않을까라는 마음에 정말 군대에서 갈굼 받고 힘들게 버티던 일이병 시절보다 더 인내하고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잘해보기 위해 그녀의 비위를 맞춰주며 수없이 붙잡았었다.

    그렇게 수많은 인내와 고행의 시간을 보내던 여느날 난 결국 스스로도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감정 쓰레기통이 가득 차 넘치게 되었고,
    결국 이렇게는 더 이상 못 만나겠다는 결심이 든 후에 다시는 붙잡지 않을 생각으로 그녀에게 처음으로 먼저 헤어지자고 말을 하였다.

    처음으로 헤어지잔 말을 꺼냈을 때 그녀의 표정은 감히 니가 헤어지잔 말을 해? 같은 느낌의 당황스러움이 섞인 표정이었지만
    그녀의 입에서는 "그래 그럼 그렇게 하자" 라며 쿨한 말과 함께 간단히 헤어졌다.

    그녀와 연인 관계를 유지하기는 정말 너무너무 힘들었는데 끝을 맺기는 이렇게 쉽고 간단하게 헤어질 수 있다는 게 약간 현타가 왔었지만
    지난 인내와 고행의 나날들에 나 스스로에게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위로를 하였고 한편으론 속도 정말 후련하였다.

    그러고 며칠 뒤 그녀에게서 전화가 왔다.

    오빠 나 안 보고 싶어? 정말 이렇게 헤어질 거야?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게 어때? 1주일 정도 혹은 그 이상이라도 따로 시간을 가져보고 헤어지는 걸 확실히 결정지어도 되지 않냐며 내게 다시 고려해볼 기회를 주겠다며 처음으로 아쉬운 내색을 비추며 내게 어색하게 아쉬운 말을 꺼내던 그녀

    그녀의 그 소리에 헤어지자고 말을 꺼낼 때도 울지 않았던 내가 처음으로 그녀 몰래 숨죽여 눈물을 흘리며 통화를 끊었다.
    그 눈물의 의미는 그녀와의 이별이 슬펐다기보다 그녀가 사귀는 내도록 처음으로 나에게 아쉬운 듯 붙잡는 소리를 했다는 것에 눈물이 났던 것이다.

    사귀던 당시엔 날 하루에도 몇 번씩 천국과 지옥을 오가게 하던 그녀의 감정 기복에 나까지 덩달아 피폐해져만 갔었는데
    이별 후엔 정말 나날이 정신건강도 좋아지고 마음도 평온해져 모든 일들이 술술 잘 풀렸다

    그리고 지금은 새롭게 만난 여자친구와 정말 행복에 겨워 잘 지내고 있다
    지금 만나는 사람과도 불화나 부딪힘은 있었지만 정말 쉽고 가볍게 이겨낼 수 있었는데
    이게 다 전에 만났던 그 개ㅈㄹ같던 성격의 그녀와의 추억이 있었던 덕분이기에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이겨냈다

    바닥에 떨어진 럭비공마냥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성격을 가진 개ㅈㄹ같았던 그녀
    내가 살면서 가장 감정 소비를 많이 하며 싸워 본 사람이었고, 사람에게 가장 큰 인내심을 갖고 마음을 줬던 사람이라 그만큼 나의 뇌리에 깊게 박혀 남아있다.

    그녀는 또 어디서 누굴 만나 어떤 누군가에게 고통과 시련을 주고 있겠지만

    형들도 성격 개 ㅈㄹ같은 사람 꼭 한번 사겨보길 바래

    온갖 싸움하는 와중에 뜨겁게 화해도 하며 뭐랄까 희로애락이 확실한 재미가 있는 연애였었으니까

    정말 많은 걸 배우고 깨달을 수 있어

    근데 ㅈㄹ같은 성격이랑은 절대 결혼은 하지 마

    짤에 본문만 봐도 감오잖아?ㅋㅋㅋ
  • 11 2021.01.14 06:07 (*.129.25.232)
    명문대에 금수저 애들이 엄격히 자라서 지랄맞은거 남친한테 푸는게 종종 있어
    그런애들 결혼하면 기가막히게 진짜 기가막히게 바로 이혼하더라고 싸이언스야 과학이고
    아니면 결혼 타이밍 놓쳐서 그냥 혼자사는 경우가 많더라 보니까
    성장과정에서 쌓인 숙변을 남친한테 쾌변하는 경우 좀 많아
    그건 상대가 좋아 그래 포수라 그렇고
    포수가 있으면? 투수는 던지는거지
    근데 포수가 있으면 등에 와서 힘들지? 토닥이는 사람들이 간혹 있어
    좋은 부모와 좋은 것은 항상 언제나 적어
    성장환경에서 쌓인 숙변을 투척하는 투수 여친을 거르는건 대다난 용기가 필요하지
    매우 잘했어
    근데 형이 업을 쌓았네 죄를 만들었어
    다른 피해자를 만들었다는거야
    우리 이 야심한 새벽 똥으로 샤워하고 있을 그 불쌍한 한남자를 위해 기도하자고
  • 노도 2021.01.14 12:31 (*.18.244.71)
    나도 있었어..독일에서 살다가 들어와서..이대다니던 졸업반 그녀를 만났었는데...그녀도 성격이 참으로 ...


    아래입술옆에 점이 매력적이었던 그녀...


    그 지랄 맞은 성격을 참아낼수 있었던건...그 점을 보는 ..그....


    졸업하고..어느 패션잡지사에 입사했다고 했엇는데...

    문득 생각나네..

    작은키에도 몸이 무척이나 이뻣는데...

    잘 살고 있을까...

    문득 젋은시절이 그리워지는구만...


    이름도 기억이 안나네.
  • 방생충 2021.01.14 21:53 (*.20.176.199)
    저의 그녀도 이대였음 ㅋㅋㅋ
  • 그래서 2021.01.14 06:43 (*.45.158.159)
    자주 보는 , 이를테면 구혜선 타입 아닐까 합니다
    감정가지고 고삐 잡는것도 그 인간이 매력이 있으니까 그러겠죠?
    참 잔인하죠. 사람이 그럼 안됨. 나중에 벌받음
  • ㅇㅇ 2021.01.14 10:56 (*.202.9.180)
    내 얘기인 줄 알았네.. 아이디가 겸손하니 용서하마.
  • 레아 2021.01.14 13:35 (*.17.76.229)
    내가쓴글인줄 알았다 ...
    어쩜 이리도 한결같은 패턴인지.
    지는 수천번 헤어지자더니
    내가 딱 한번 이야기한 헤어짐에
    날 인간쓰레기로 만들기도하고 울고불며
    임신하려고까지 별별 쇼를 참 ..
    결혼안한게 천운이지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67 소주업계의 원가절감 13 2021.01.12
566 한겨울 테슬라 치명적 단점 39 2021.01.12
565 마트 캐셔가 너무 예쁜데 어쩌죠 29 2021.01.12
564 외모 덕분에 편하게 산다는 배우 27 2021.01.12
563 욕 먹어서 제목 바꾼 기자 8 2021.01.13
562 남자가 너무 깔끔 떨면? 8 2021.01.13
561 줄 서서 먹는 수제버거 9 2021.01.13
560 사랑의 매가 존재했던 시절 37 2021.01.13
559 로마로 보는 초인공지능 사회 23 2021.01.13
558 현직교사가 말하는 여학생 BL 문화 15 2021.01.13
557 유치원생 vs 유치원 선생님 11 2021.01.13
556 비비큐 신상 치킨 19 2021.01.13
555 백반기행 출연했는데 낚인 손현주 13 2021.01.13
554 논란의 아이콘이 되신 분 13 2021.01.13
553 이 시국에 더 와닿는 80년대 노래 가사 8 2021.01.13
552 183cm 카자흐스탄 여자 배구선수 11 2021.01.13
551 28M 얼음벽 8 2021.01.13
550 미국식 권총 15 2021.01.13
549 이다희 자신감 12 2021.01.13
548 일본에서 흑인여자에 대한 인식 29 2021.01.13
» 부부싸움 하면 집 나가는 게 특기였다는 분 21 2021.01.13
546 이휘재 층간소음 논란 29 2021.01.13
545 긴급사태 선포 중인 일본 23 2021.01.13
544 차원이 달랐던 성소 9 2021.01.14
543 서로에게 해바라기를 선물 8 2021.01.14
542 눈 풀린 제니 13 2021.01.14
541 조마조마한 동남아 국가들 11 2021.01.14
540 강호동이 이상형이라는 배우 12 2021.01.14
539 국산남자들 너무 예민하다 7 2021.01.14
538 바닥 시공하는 누나 16 2021.01.14
Board Pagination Prev 1 ... 476 477 478 479 480 481 482 483 484 485 ... 499 Next
/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