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이 2021.01.14 00:31 (*.143.76.31)
    AI 가장 필요한 건 판사다. 판결이야 말로 사건과 법을 매칭한 알고리듬이고 계산일 뿐이다. 거기에 감성 한 스푼은 규칙으로 만들어주면 된다 예를 들어 초범은 20% 감량 이런식으로 그렇게 판사가 공정해야 나라가 바로 선다. 마약 빨고 누군 무죄 누군 유죄 성적표 조작 횡령 협박 폭행 살인 성추행 등 권력과 돈 연줄이 아니라 법을 프로그램화해서 집어넣어야 한다 지금 수준으론 차라리 대통령도 AI와 시켜도 2만배 나음 베타버젼이라 해도
  • 31618 2021.01.14 01:30 (*.38.28.95)
    AI가 판사를 대체하는건 나도 동의해
    궁금한게 그렇다면 무소불위 검사가 되는거 아닌가?
    기소는 검사가 하는데 판결은 AI가 해도
  • 이세돌 2021.01.14 08:50 (*.29.234.44)
    AI 학습방식으로 판례전혀 없는 케이스 선고가 가능함? 양형사유란게 정말 여러가지라서 반성하는 "태도"라던가 하는 점도 참작이 될 수있는데 그게 가능한가;; 판사가 감정에 휘둘리면 안되는건 맞지만 그말이 감정을 원천 배제하고 기계처럼 판결문 찍어내란 말은 아님;
  • ㅁㄴㅇㄹ 2021.01.14 10:31 (*.70.46.209)
    법도 변화의 대상이라 데이터에 없는 결정도 가능해야함
  • 빅브라더 2021.01.14 12:35 (*.125.251.10)
    그렇기에 더더욱 대체가 안될꺼야...
    기득권(결정권자)들이 정확한 판결을 원하지 않어...
    그리고 기자도 마찬가지...정확한 정보를 알리는 것을 원하지 않어...
    나한테 유리한 기사를 뿌리기 원하지 ㅎㅎ
  • 홍홍 2021.01.14 15:10 (*.141.147.181)
    야 AI도 학습이란걸 해야되는데 학습할게 전에 판사들이 내렸던 판례들의 내용과 결과들을 학습할텐데 참 바르게 되겄다 ㅋㅋㅋㅋㅋㅋ
  • 2021.01.14 00:32 (*.206.13.41)
    6하원칙에 기초하면 AI가 써도 되지만
    대부분 알량한 기레기 판단이 들어가니
  • ㅇㅇ 2021.01.14 00:44 (*.38.72.156)
    AI때문에 회계사가 어떻게 없어지냐고 개소리하는것들있는데
    엑셀을 생각하면된다
    그거 계산기로 작업하면 사람 100배는 더 필요하지
    근데 그거 1명이 할수있게된거다

    AI는 연봉높은 사무직부터 대체될수밖에없다
    조금씩 잘리기 시작하다가 현재의 10%이하로 줄어들겠지

    세금도 프로그램 없으면 지금 인력 10배여도 커버못해

    노동이 조금이라도 들어가는 직업이 가장 안전하다
    이건 대체하려면 존나게 수준높은기술 필요하거든
    사무실에서 머리쓰는직업이 1순위야
  • 123 2021.01.14 00:49 (*.130.184.144)
    동의 진짜 자본가와 회사를 가진 사람 말고는 어려워질거라고 예상한다. 사실 이미 AI의 기술수준은 의사,판사,변호사, 세무사, 회계사, 각종 사자 들어가는것 + 통역사 등 인간의 두뇌로 할 수 있는 고급인력의 수준을 넘어섰음. 하지만 수준이 높다고 해서 대체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 시간이 지나면 결국 인간이라는 것은 최소한의 투입으로 최대한의 효율을 만들고 싶어하기 때문에 대체될 가능성이 큼.
    크게 돈벌어서 돈놀이 하는 투자가로 살던가, 기업을 운영하는 대표이사로 살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노동자로 일하는 이상 위기는 언제 찾아올지모르지 반면 AI를 도입할 수 없는 수준의 낮은 회사,공장이라면 노동자와 마찬가지로 도태될 거라 고 생각
  • 2021.01.14 01:03 (*.127.23.222)
    ㅇㅇ 맞음
    몸쓰는 사람들 일자리가 제일 먼저 줄거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던데
    저렴한 인건비를 줄이는 개발은 나중에 이뤄지고 고임금 사무직들이 제일 먼저 줄겠지
    그리고 몸쓰는 직종은 ai자동화 되어도 관리하는 사람들은 항상 필요함
  • 이궈 2021.01.14 06:00 (*.126.216.104)
    회계사가 계산기 두드리면서
    단순계산이나 하느라 전문직인줄 아나ㅋㅋㅋㅋㅋㅋ
    예시를 들어도 엑셀, 계산기로 드네
    AI로 대체 안된다는게 아니라
    회계사를 AI로 대체할 만한 시기가 되면
    이미 거의 모든 직종은 대체된 후다.

    벌써 자동화공정으로 대체된 생산직 일자리가 몇개인데
    뭔 노동이 제일 안전해?
    자동화공정 진행한 공장에 남아있는 사람은
    노동자가 아니라 관리직뿐인데

    그리고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라.
    지금 권력을 쥐고 있는 계층이 다 화이트칼라인데
    자기 직업군이 먼저 대체되도록 내버려둘까?
    아니면 다른 분야부터 대체하려고 연구할까?

    "고용정보원 자료에 따르면,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 가능한
    직업군에서 세무사(0.379), 회계사(0.221), 변호사(0.295) 등은
    대체비율이 낮은 직업으로 꼽혔다.
    반대로 청소원·주방보조원은 대체 비율이 ‘1’로 높은 직업군에 속한다."
  • 1212 2021.01.14 08:33 (*.96.86.68)
    노동이 들어가는 직업은 이미 없어지고 있어.
    내가 공장 시스템 개발하는데
    로보트팔 많이 써서 인력줄인다.
    로보트팔 하나에 5억 가까이 하지만
    사람 2~3명 줄일 수 있으면 그거 써.

    그리고 경리 같은 단순 사무직도
    없어지고 있지.
    요즘은 폴더에 영수증 캡쳐한거 넣어 놓으면
    프로그램이 ERP에 등록한다
  • 2021.01.14 01:07 (*.32.90.67)
    AI 는 빠른 계산기라던 애들... 계산기한테 한번 직업 뺏겨봐라. 그런소리 나오나
  • ㅇㅇ 2021.01.14 01:54 (*.154.14.120)
    어짜피 기자는 영업직된지 오래라...저런건 아무 영향 못준다. 왜 Ai보다 공정성이 떨어지겠냐...
  • ㅇㅇ 2021.01.14 08:06 (*.217.5.186)
    신문사랑 기레기들 조땠노.. 포털에서 AI 기자섹션 나오면 대박나겠네.
    가뜩이나 찌라시인데 더 찌라시 되겠어. 보니까 조선 중앙 이런데는 설대 애들도 있다메? ㅋㅋㅋ AI한테 발리누
  • 11 2021.01.14 10:55 (*.27.174.44)
    미국에 주식분석같은건 이미 ai가 쓰고있음.. 하지만 정말 읽기 싫을정도로 무미건조한 문체에 지루함... 십년정도 흘러 알고리즘이 좀더 발전하면 훨 나아질것같음
  • ㅊㄹ 2021.01.14 13:59 (*.80.198.49)
    피라미드 사회의 도래
    아이큐 130이하는 이제 노예
    순자산 50억 이하는 노예
    극단적 양극화 도래
    산업혁명이 사람의 노동을 대체
    4차산업혁명은 사람의 노동 뿐만 아니라, 두뇌도 대체
    중산층 붕괴는 곧 민주주의 붕괴
    노예들에게 기본소득 제공 및 엔터네이너 제공(예전 3s정책과 비슷)
  • 아이고이분들아 2021.01.14 16:02 (*.66.251.27)
    위에 댓글 보면서 너무 웃기네요
    육체노동은 안 없어진다니...
    기계팔 컨베이어벨트 자동차 농기계 등등 이미 노동은 불과 수십년전에 비해 99프로 이상 대체되었고 고도지식기반 업무를 대체할 정도의 ai가 논의될 정도면 조금의 지능이 필요한 단순업무는 이미 상용화단계나 상용화 직전단계에 도달했다는건데..
    저런 일차원적 생각만 하다가는 먼저 도태되는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050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5049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5048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5047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5046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5045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5044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5043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5042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5041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5040 흰티 나라 14 2020.04.04
15039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5038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5037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5036 희대의 정치쇼 15 2020.12.31
15035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5034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5033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5032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5031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1 2020.10.04
15030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5029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5028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5027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3 2020.03.07
15026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5025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15024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5023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5022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5021 흔드는 유라 17 2019.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2 Next
/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