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2021.01.14 00:34 (*.179.29.225)
    아직까지 충원이 되는 게 더 신기
  • 하여가 2021.01.14 03:52 (*.58.83.116)
    이미 관심있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세계 인구 통계학자들이 지구상에 첫번째 소멸국가로 일제히 대한민국을 꼽음

    그 조짐이 서울에서 먼 지방부터 시작이라고 했으니 최근 부산 인구감소를 시작으로 소리없는 소멸이 시작됨

    한편에서 4차 산업시대에는 인구가 줄어도 될거라고 하지만 노동 인력의 뒷받침 없이는 자본도 기술도 미래가 없음

    합산 출산율 0.8이라는 이 비정상적인 인구불감증은 분명 문재인 정권이 한층 더 위태롭게 만들었고

    집권 기간동안 국민이 분열되고 화폐가치는 하락하고 부동산이 폭등하는 결과를 만듬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국민들은 삶에 바쁘고 지쳐 인구감소에 점점 더 무감각(포기)하게 됨

    국가를 이루는 3대 요소인 국민, 주권, 영토 중에 가장 중요한 국민이 사라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인구소멸은 먼 이야기가 아니고 우리가 죽고 난 뒤 바로 후세대의 일임
  • ㅁㅇ 2021.01.14 06:17 (*.33.180.184)
    천안 촌동네는 옆에 아산까지해서 지방잡대가 진짜 많은데 넘쳐난다 대체 이딴곳을 왜 다니는지 모르겠다 자취도 많고 전철통학도 엄청 많음
  • ㅂㅂㅂㅂ 2021.01.14 10:15 (*.94.41.89)
    혹시 관련 기사나 자료 있을까?
    일본, 이태리 언급하는 자료는 많은데 한국은 없네
  • 빅브라더 2021.01.14 11:50 (*.125.251.10)
    맘편하게 놀수 있는 명분 제공
  • 토끼떡 2021.01.14 00:39 (*.56.95.9)
    흥선대원군 이하응이 조선팔도의 서원 90%를 때려부순 것처럼 누군가는 해줘야 한다. 자연감소고 지랄이고 더욱 더 적극적으로 없애야 된다.
  • 2021.01.14 00:42 (*.206.13.41)
    공부 존나 못해서 건대가서
    재수안하고 졸업했는데
    담임새끼가 개씹지잡 가라는데
    안가고 그나마 인서울간게 다행
    그래도 건대모르는 사람은 없잖아.
    지방엔 솔직히 번듯한 직장이 있나 싶더라.
    부산도 제2의 도시라는데
    가보니 강변에 건물 좀 높은거 말고는
    사람 못살데던데.. 골목골목 낙후된데는
    완전 매음굴이더만.
    솔직히 서울 미만 잡이지. 인정할건 하자.
  • ㅡㅜ 2021.01.14 00:45 (*.33.181.120)
    말투보니 나이가 쫌 있는거 같은데
    건대, 부산대 비교하면....
    더이상 말할 필욘없겠지.
  • 2021.01.14 00:54 (*.206.13.41)
    네? 비교 안했는데요??
    소리내서 다시 읽어 보세요 ㅋㅋㅋ
  • ㅎㅎ 2021.01.14 12:22 (*.33.181.120)
    지방대 비교해놓고 비교 안했다네.
    건대 수준보소
  • FA 2021.01.14 01:21 (*.173.30.134)
    건대 부대 해도 건대 가는게 정석아님?
  • ㅇㅇㄱ 2021.01.14 02:44 (*.58.126.207)
    건대하면 기억나는던 교직원 헐리우드 액션뿐
  • ㅇㅇ 2021.01.14 03:22 (*.206.124.155)
    선생들 대학보내면 뽀찌받고 그러는게 있나?
    자랑이나 비하 그런거 전혀없고.. 객관적으로
    중경외시 점수대였고 그근처 대학갔는데
    원서쓸때 담임이 금오공대를 써보라더라...
    십수년이 지났는데도
    그 선생의 꼬장꼬장한 얼굴이 어이가 없어서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 1212 2021.01.14 08:22 (*.96.86.68)
    취업이 쉬웠거든...
    구미나 그 금방에 대기업 공장이 많아
    당연히 사무직도 뽑고

    나중에 보니까 전부다 인서울 대학일줄
    알았는데 금오공대 이런대 많더라구
  • ㅇㅇ 2021.01.14 11:03 (*.36.138.100)
    어 나도야ㅋㅋㅋ
    수능끝나고 담임이 나보고 ㅅㅇ대라는 개듣보지잡대 추천하길래
    와 내 인생 좆망이구나....싶어서 서울쪽 안전빵으로 하향지원했는데
    세개 다 최초합함 ㅋ
    그 이후에 들려오는 소식에 의하면 그 담임 비린가 뇌물인가로 징계받았다더라ㅋㅋㅋ
    어떻게 지 돈 몇푼때문에 한사람 인생을 좌우할 생각을 하지? 해당과목 잘 가르치긴해서 덕분에 만점받긴했지만서도;;
  • 55 2021.01.14 01:35 (*.107.245.186)
    지방대 위기 ㅋㅋ
    별 필요도 없는 대학이 많앗던거지...
  • 222 2021.01.14 02:08 (*.125.177.184)
    저출산의 폭풍이 본격적으로 뫃아닥치기 시작. 곧 학원들이 멸망하고 이제 건물들 임대율이 급감하게 되어 악순환이 시작될 것. 진짜 난리났음.
  • ㅇㄱㄹㅇ 2021.01.14 10:00 (*.248.189.2)
    지잡대 가는애들은 학원 안다녀서 별로 바뀔거없음ㅋ
  • ㅇㅇ 2021.01.14 02:10 (*.251.242.108)
    인구 감소로 이름 있는 대학들도 캠퍼스를 축소 통합 하는데 지잡대들은 뭐 그냥 문 닫아야지.
  • ㅇㄱㄹㅇ 2021.01.14 10:01 (*.248.189.2)
    인구 줄어든다고해서 8:2의 법칙이 유지되는게 아니지 7:2 가 될뿐
    대학을 예로들면 상위권 대학들은 그대로 유지되고 하위권만 짤려나가는거지
  • 2021.01.14 10:02 (*.192.68.240)
    엘빈토플러가 40년전에 예측한 것중에 하나가
    학교의 종말. 방송을 통한 홈스쿨링의 활성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443 손만 나오는데 행복해 보이는 가족 13 2021.01.14
14442 거리의 금손들 6 2021.01.14
14441 가출 청소년 고액 알바 12 2021.01.14
» 지방대학 수시등록률 21 2021.01.14
14439 사촌동생과 바람난 남편 25 2021.01.14
14438 극한직업 격투기 선수 14 2021.01.14
14437 조만간 AI 대체 가능할 것 같은 직업 18 2021.01.14
14436 열선으로 화제인 성북구 12 2021.01.14
14435 뽕 맞은 기분으로 운전 5 2021.01.14
14434 논란의 7급 합격자 근황 17 2021.01.14
14433 폐지 담은 라면박스를 열면 생기는 일 12 2021.01.14
14432 군기 바짝 든 아이돌 3 2021.01.14
14431 바닥 시공하는 누나 16 2021.01.14
14430 국산남자들 너무 예민하다 7 2021.01.14
14429 강호동이 이상형이라는 배우 12 2021.01.14
14428 조마조마한 동남아 국가들 11 2021.01.14
14427 눈 풀린 제니 13 2021.01.14
14426 서로에게 해바라기를 선물 8 2021.01.14
14425 차원이 달랐던 성소 9 2021.01.14
14424 긴급사태 선포 중인 일본 23 2021.01.13
14423 이휘재 층간소음 논란 29 2021.01.13
14422 부부싸움 하면 집 나가는 게 특기였다는 분 21 2021.01.13
14421 일본에서 흑인여자에 대한 인식 29 2021.01.13
14420 이다희 자신감 12 2021.01.13
14419 미국식 권총 15 2021.01.13
14418 28M 얼음벽 8 2021.01.13
14417 183cm 카자흐스탄 여자 배구선수 11 2021.01.13
14416 이 시국에 더 와닿는 80년대 노래 가사 8 2021.01.13
14415 논란의 아이콘이 되신 분 13 2021.01.13
14414 백반기행 출연했는데 낚인 손현주 13 2021.01.13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95 Next
/ 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