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2021.01.14 00:34 (*.179.29.225)
    아직까지 충원이 되는 게 더 신기
  • 하여가 2021.01.14 03:52 (*.58.83.116)
    이미 관심있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세계 인구 통계학자들이 지구상에 첫번째 소멸국가로 일제히 대한민국을 꼽음

    그 조짐이 서울에서 먼 지방부터 시작이라고 했으니 최근 부산 인구감소를 시작으로 소리없는 소멸이 시작됨

    한편에서 4차 산업시대에는 인구가 줄어도 될거라고 하지만 노동 인력의 뒷받침 없이는 자본도 기술도 미래가 없음

    합산 출산율 0.8이라는 이 비정상적인 인구불감증은 분명 문재인 정권이 한층 더 위태롭게 만들었고

    집권 기간동안 국민이 분열되고 화폐가치는 하락하고 부동산이 폭등하는 결과를 만듬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국민들은 삶에 바쁘고 지쳐 인구감소에 점점 더 무감각(포기)하게 됨

    국가를 이루는 3대 요소인 국민, 주권, 영토 중에 가장 중요한 국민이 사라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인구소멸은 먼 이야기가 아니고 우리가 죽고 난 뒤 바로 후세대의 일임
  • ㅁㅇ 2021.01.14 06:17 (*.33.180.184)
    천안 촌동네는 옆에 아산까지해서 지방잡대가 진짜 많은데 넘쳐난다 대체 이딴곳을 왜 다니는지 모르겠다 자취도 많고 전철통학도 엄청 많음
  • ㅂㅂㅂㅂ 2021.01.14 10:15 (*.94.41.89)
    혹시 관련 기사나 자료 있을까?
    일본, 이태리 언급하는 자료는 많은데 한국은 없네
  • 빅브라더 2021.01.14 11:50 (*.125.251.10)
    맘편하게 놀수 있는 명분 제공
  • 토끼떡 2021.01.14 00:39 (*.56.95.9)
    흥선대원군 이하응이 조선팔도의 서원 90%를 때려부순 것처럼 누군가는 해줘야 한다. 자연감소고 지랄이고 더욱 더 적극적으로 없애야 된다.
  • 2021.01.14 00:42 (*.206.13.41)
    공부 존나 못해서 건대가서
    재수안하고 졸업했는데
    담임새끼가 개씹지잡 가라는데
    안가고 그나마 인서울간게 다행
    그래도 건대모르는 사람은 없잖아.
    지방엔 솔직히 번듯한 직장이 있나 싶더라.
    부산도 제2의 도시라는데
    가보니 강변에 건물 좀 높은거 말고는
    사람 못살데던데.. 골목골목 낙후된데는
    완전 매음굴이더만.
    솔직히 서울 미만 잡이지. 인정할건 하자.
  • ㅡㅜ 2021.01.14 00:45 (*.33.181.120)
    말투보니 나이가 쫌 있는거 같은데
    건대, 부산대 비교하면....
    더이상 말할 필욘없겠지.
  • 2021.01.14 00:54 (*.206.13.41)
    네? 비교 안했는데요??
    소리내서 다시 읽어 보세요 ㅋㅋㅋ
  • ㅎㅎ 2021.01.14 12:22 (*.33.181.120)
    지방대 비교해놓고 비교 안했다네.
    건대 수준보소
  • FA 2021.01.14 01:21 (*.173.30.134)
    건대 부대 해도 건대 가는게 정석아님?
  • ㅇㅇㄱ 2021.01.14 02:44 (*.58.126.207)
    건대하면 기억나는던 교직원 헐리우드 액션뿐
  • ㅇㅇ 2021.01.14 03:22 (*.206.124.155)
    선생들 대학보내면 뽀찌받고 그러는게 있나?
    자랑이나 비하 그런거 전혀없고.. 객관적으로
    중경외시 점수대였고 그근처 대학갔는데
    원서쓸때 담임이 금오공대를 써보라더라...
    십수년이 지났는데도
    그 선생의 꼬장꼬장한 얼굴이 어이가 없어서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 1212 2021.01.14 08:22 (*.96.86.68)
    취업이 쉬웠거든...
    구미나 그 금방에 대기업 공장이 많아
    당연히 사무직도 뽑고

    나중에 보니까 전부다 인서울 대학일줄
    알았는데 금오공대 이런대 많더라구
  • ㅇㅇ 2021.01.14 11:03 (*.36.138.100)
    어 나도야ㅋㅋㅋ
    수능끝나고 담임이 나보고 ㅅㅇ대라는 개듣보지잡대 추천하길래
    와 내 인생 좆망이구나....싶어서 서울쪽 안전빵으로 하향지원했는데
    세개 다 최초합함 ㅋ
    그 이후에 들려오는 소식에 의하면 그 담임 비린가 뇌물인가로 징계받았다더라ㅋㅋㅋ
    어떻게 지 돈 몇푼때문에 한사람 인생을 좌우할 생각을 하지? 해당과목 잘 가르치긴해서 덕분에 만점받긴했지만서도;;
  • 55 2021.01.14 01:35 (*.107.245.186)
    지방대 위기 ㅋㅋ
    별 필요도 없는 대학이 많앗던거지...
  • 222 2021.01.14 02:08 (*.125.177.184)
    저출산의 폭풍이 본격적으로 뫃아닥치기 시작. 곧 학원들이 멸망하고 이제 건물들 임대율이 급감하게 되어 악순환이 시작될 것. 진짜 난리났음.
  • ㅇㄱㄹㅇ 2021.01.14 10:00 (*.248.189.2)
    지잡대 가는애들은 학원 안다녀서 별로 바뀔거없음ㅋ
  • ㅇㅇ 2021.01.14 02:10 (*.251.242.108)
    인구 감소로 이름 있는 대학들도 캠퍼스를 축소 통합 하는데 지잡대들은 뭐 그냥 문 닫아야지.
  • ㅇㄱㄹㅇ 2021.01.14 10:01 (*.248.189.2)
    인구 줄어든다고해서 8:2의 법칙이 유지되는게 아니지 7:2 가 될뿐
    대학을 예로들면 상위권 대학들은 그대로 유지되고 하위권만 짤려나가는거지
  • 2021.01.14 10:02 (*.192.68.240)
    엘빈토플러가 40년전에 예측한 것중에 하나가
    학교의 종말. 방송을 통한 홈스쿨링의 활성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853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4852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4851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4850 힘주는 브레이브걸스 혜란 1 2020.04.12
14849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4848 힘들 때 도와준 일본에 감사 20 2020.03.05
14847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4846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4845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4844 흰티 청바지 효성 10 2020.04.14
14843 흰티 나라 14 2020.04.04
14842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4841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4840 희대의 취업사기 10 2019.11.21
14839 희대의 정치쇼 15 2020.12.31
14838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4837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4836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4835 흡연부스에 대한 생각 47 2020.05.08
14834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1 2020.10.04
14833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4832 흔한 퀸카 선발 대회 9 2020.06.07
14831 흔한 중소기업 종무식 풍경 7 2020.01.04
14830 흔한 전공 서적 도입부 23 2020.03.07
14829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4828 흔한 맨몸 운동 26 2020.05.17
14827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4826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4825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4824 흔드는 유라 17 2019.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6 Next
/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