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sd 2021.01.14 14:45 (*.101.56.109)
    저건 즐기는 거임...
    힘들어도 즐기는 것.
    그래서 노력하는 자가 즐기는 자를 이길수 없다고 하는 겁니다.
    이거 빈말이 아닙니다.
    저도 공부가 힘들지만 즐거워요. 정말로..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은 "즐긴다"는 게 게임을 하거나 술을 쳐마시거나 무도를 보거나 코미디 영화를 보는 그런 즐거움이 아닙니다.
    원래 인간이란 동물이 모순적이라 "고통스럽지만 즐겁다"라는 양립대는 두 관계를 느낄 수 있거든요..
    새벽 5시에 한참 잠잘시간인데 나와서 안무하는 거 자체가 얼마나 고통스럽습니까 하지만 그 자체가 즐겁다고요..
    영화배우 스텝 감독이 밤잠 설쳐가며 새벽까지 촬영하면 너무 힘들지만 영화 한편 만들어지는 그 과정이 즐겁기 때문에 그 고통도 즐겁게 작업하는 거에요.
    나도 고시공부하는 게 힘들지만 실력이 점점 쌓아지고 한문제 한문제 맞춰나가는 그 과정을 몸소 느끼고 실력 향상을 체험하고 있어서 공부하는 게 즐거워요.
    서울대 연고대생들이 왜 공부를 즐기는 지 알거 같아요.
    이 공부의 즐거움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덜떨어진 대학가서 "공부는 유전이다"라며 지 머리탓 사회탓이나 하며 제도탓하며 불평 불만만 하는 애들보면 안타깝습니다.
    성공한 학자,운동선수,기업가,고시합격자 모두 그 성공의 근원은 노력이 아니라 즐긴 겁니다.
    그런데 그 즐긴다는 거를 느끼려면 의도적으로 "즐기자,즐기자"라고 주문 외운다고 느끼는 게 아닙니다. 이건 스스로 체험해야해요.
    그러기 위해서는 올바른 방법을 터득하고 스스로 경험해봐야하는데 공부를 해본 적도 없는 덜떨어진 대학 간 애들은 그걸 전혀 못 느꼈거든요. 지 머리가 못난 게 아니고 노력이 부족한 게 아니라...
    다시한번 말하지만 여기서 즐겁다는 것은 코미디 영화를 본다던지 오버워치를 한다던지 피파온라인을 한다던지 무도를 본다든지 그런 즐거움이 전혀 아닙니다.
  • ㅇㅇ 2021.01.14 15:45 (*.7.48.59)
    이상 공시생의 넋두리였습니다
  • 2020 2021.01.14 16:10 (*.32.156.142)
    공부를 즐기는데 공부를 못한다는거 아니야?
    서연고도 아닌데 왜 서연고애들이 공부를 즐기는 알 정도로 즐긴다면.
    즐기면서 못하는건 취미인데. 공부가 취미네.
    이제 적성에 맞는걸 찾아봐.
    수건걸이에 목을 멘다던지,
    아. 너 발견한 친구는 잘 살고?
    시립대가 서연고의 즐거움을 다 아네
  • 길어서 안 읽었지만 2021.01.14 16:47 (*.246.69.158)
    정신차려ㅋㅋㅋ 주위에 얘기할 사람이 그렇게도 없냐ㅋㅋㅋ 일좀해라~~
  • dsa 2021.01.14 22:39 (*.166.76.19)
    ㅋㅋㅋ 이거 고시공부를 즐겁게하는거 보닌까 떨어질상이고만.. 알아가는 즐거움?ㅋㅋ 그건 학교다닐때나 하는 소리지 입시, 고시등에서는 피똥싸는 느낌으로 해야 붙어 ㅋㅋ 꼭 이런애들이 시험에 나오는 걸 공부하는게 아니고 이상한데 꽂혀가지고 시간낭비하더라
  • 소머리국밥 2021.01.14 15:23 (*.38.8.47)
    손담비 이쁘다
  • 냄새충 2021.01.14 15:36 (*.217.228.121)
    손담비처럼 저렇게 스타킹에 부츠만 신고있으면 발냄새 장난 아니겠지?
  • ㅈㅈ 2021.01.14 16:14 (*.236.94.35)
    똥내가 나던 향기가 나던 너는 맡아볼 일 없을듯^^
  • 새충 2021.01.15 11:16 (*.217.228.121)
    그건 당신도 마찬가지 아님?
  • 사나 2021.01.14 18:44 (*.22.209.117)
    맨발에 부츠 신어도 냄새 안남
  • spsi 2021.01.14 18:53 (*.42.205.187)
    또요일 빰에~
  • ㄴㅁㅇㅎ 2021.01.15 18:28 (*.10.75.84)
    연예인 중에 인성 갑임... 유노윤호는 진빼이 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796 중고거래 하다 생긴 편견 22 2021.01.14
8795 SBS 눈사람 뉴스 19 2021.01.14
8794 탈모인이 가장 화날 때 13 2021.01.14
8793 부동산 논란 기안84의 일침 40 2021.01.14
8792 신혼집 입주 전 관리소장이 무단 사용 29 2021.01.14
8791 애플이 예고한 중대발표 14 2021.01.14
8790 한국 팬에게 감동한 외국인 용병 13 2021.01.14
8789 한국에서 직장 생활 중인 손흥민 5 2021.01.14
8788 40대 준위 클라스 27 2021.01.14
8787 2020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국산차 18 2021.01.14
8786 버닝썬 또 폭로 15 2021.01.14
8785 오이에 미친 사장님 10 2021.01.14
8784 주차장 갑질남 근황 14 2021.01.14
» 컴백 준비를 위해 새벽 5시부터 안무 연습 12 2021.01.14
8782 K-사법부 클라스 11 2021.01.14
8781 손만 나오는데 행복해 보이는 가족 13 2021.01.14
8780 거리의 금손들 6 2021.01.14
8779 가출 청소년 고액 알바 10 2021.01.14
8778 지방대학 수시등록률 21 2021.01.14
8777 사촌동생과 바람난 남편 25 2021.01.14
8776 극한직업 격투기 선수 14 2021.01.14
8775 조만간 AI 대체 가능할 것 같은 직업 12 2021.01.14
8774 열선으로 화제인 성북구 12 2021.01.14
8773 뽕 맞은 기분으로 운전 4 2021.01.14
8772 논란의 7급 합격자 근황 17 2021.01.14
8771 폐지 담은 라면박스를 열면 생기는 일 11 2021.01.14
8770 군기 바짝 든 아이돌 3 2021.01.14
8769 바닥 시공하는 누나 16 2021.01.14
8768 국산남자들 너무 예민하다 7 2021.01.14
8767 강호동이 이상형이라는 배우 12 2021.01.14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359 Next
/ 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