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2.13 16:47 (*.62.215.117)
    하.. 옛날생각나네
  • 2021.02.13 16:48 (*.62.215.117)
    나도 전임자가 없던케이스라 발품팔고 전화돌려서 일배웠었는데 그래도 하다보니 적응되더라 자살충동때문에 상담도 주기적으로 받고 했었는데..
  • ㅇㅇ 2021.02.13 16:57 (*.235.6.167)
    무슨 일을 하게 될지도 모르고 일단 합격자체가 인생 목표였다가 현실을 마주하니
  • ㄴㄷ 2021.02.13 17:19 (*.216.145.178)
    개판이네 정말..
    메뉴얼이라나 만들었어야 하는데 그런것도 없어서
  • ㄷㄷ 2021.02.13 17:43 (*.70.59.59)
    진짜 공무원 인수인계 ㅈ같긴 함ㅋㅋ 하다가 부딪히며 배우는 게 대다수임ㅋㅋ 에후 욕나오긴함ㅋㅋ
  • 의지의 차이 2021.02.13 17:46 (*.235.8.40)
    좆소도 똑같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는다
  • 조국때문에 이슈인을 끊을수가 없다 2021.02.13 18:17 (*.210.187.138)
    기업에서는 시키지 않아도 저런 상황 되면 스스로 메뉴얼 만들고 할텐데,

    공무원은 보통 일 안하다가 시험으로 들어온 애들이 많아서 그런가?
  • ㄹㅇ 2021.02.13 18:50 (*.148.185.149)
    인사이동이 열흘전에 나오면 다행이고 닷새전에 나오는 경우가 많다고 함. 자기가 어디로 가는지 확인하고 인수 받기 바빠서 인계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고 함.
    걍 인수인계를 1달 전에 내놓고 기간을 설정해놔야 된다고 열변을 토하던데ㅋㅋ. 인사가 목전에서 뜨니까 걍 알아서 적응이 문화가 됐다함.
  • ㄷㄷ 2021.02.13 19:36 (*.124.148.133)
    아니 그러니까 솔직히 뭐 거창한 일도 아니고 99퍼는 성과창출없는 루틴한 업무인데 왜 매뉴얼을 안만들음? 걍 지 한번하면 땡이라는 마인드니까 그러지
  • jdc$₩ 2021.02.13 18:41 (*.235.8.151)
    공기업도 같습니다. 윗분 에게 물어보면 잘 모르겟다고 하고요. 이것고 모르냐고 화를 냅니다. 담당자가 넌데 왜 모르냐. 인수인계 안받았냐? 모르거나 바쁜척하니 부장한테 물어보면 내가 너한테 물어봐야지 니가 나한테 물어보냐고 화냅니다. "예전에 했던거도 찾아보고 하라고". 업무야 그렇다고 치고. 보고서작성 들어가면 하루종일만들어서 가져가면 그대로 쓰레기통행. 위에 업무 기껏 아랫사람에게 친절히 알려주면 편하게 배운사람이 짧은 기간에 업무적응을 했다고 칭찬듣더군요. 저는 맨땅헤딩하느라 오래걸린거구 바보되죠. 고마워하지도 않아요. 지금 보고서 단계인데 보고서 학원이라도 있으면 좋을지경입니당.
  • ㅇㅇ 2021.02.13 18:46 (*.223.33.180)
    이건 무능한 자가 버티고 올라가 있음 나타나는 한국 조직문화의 좆같은 관행이지 어느 한 단체만의 문제가 아님
  • ㅇㅇㄴ 2021.02.13 19:19 (*.108.16.90)
    병신같이 평소에 메뉴얼을 안 만들어노니까 그러지
    사기업에서 저딴식으로 일처리되면 위에서부터 줄줄이 까여서 졸라 열심히 만들어놓는다
    공무원이니까 저 지랄을 해도 아무 탈이 없으니까 저리 개판인거지
  • 2021.02.13 19:22 (*.102.11.39)
    아니 공무원은 업무매뉴얼도 없음? 없으면 만들어야지 저게 뭐하는 짓이야?
  • ㅉㄸ 2021.02.13 19:26 (*.111.4.30)
    우리는 대기업인데 회사 정책 아니더라도 자체적으로 매뉴얼 만들어두는 에이스들이 있음
  • ㄷㄷㄷ 2021.02.13 20:13 (*.101.64.90)
    그냥 배째라로 나가면 됨. 그래도 안짤리니까 그 힘든 시험 통과해서 공무원 된거임.
    배째라로 나가면 상급자가 책임져야 하니까 울며 겨자먹기로 잘 알려줄거임.
    공직사회에세 제일 중요한건 미움받을 용기
  • 11 2021.02.13 20:48 (*.120.134.16)
    '미움받을 용기'
    멋진말이네.
    저 글과는 상관없는 다른 측면에서 와닿았어.
    요즘 사회 못된사람도 많지만, 반면에 진심에서의 본성적인 착함이 아니라, 착한사람 증후군에 걸린사람도 많은데,,,,,,,,,,,,,,
    괜히 착한행동이락 나섰다가 손해보고 나중에 곱씹으면서 후회하기도 하고 말이야.......

    '미움받을 용기'라는말 와닿는말이다. 나도 조금 착한사람증후군끼가 있어서리 가끔 내행동에 손해본거 후회할때가 있거든.
  • 2021.02.14 10:22 (*.108.1.184)
    나도 딱 이생각. 어차피 안짤리자나? 그냥 아씨바~ 모르겠다
    가르쳐주질 않는데 어떻게 일하나? 하는 맘으로 맨날 출근하면
    답답한 새끼가 알려주겠지
    뭐 대단한일 한다고 땀뻘뻘훌리며 고생하지?
    어차피 좃도 보람도 없고 인생 좀먹는 일
    그냥 정년까지 편하게 하고 싶어서 공무원된거아닌가?
    그냥 편하게 다녀 ㅋㅋㅋ
  • ㅇㅇ 2021.02.14 12:39 (*.70.50.153)
    그냥 배째라가 안됨
    생각보다 작은조직이고 소문이 빠른동네라서
    폐급짓하면 상상 이상으로 폐급소문이 퍼짐
    사실상 따되는거지
    그걸 최소 30년 듣는다고생각해봐라 토나옴
    왜 가르쳐주지도 않는데 독학해서 하겠냐
    사명감??? 책임감???
    그냥 조직에서 도태되고싶지않은 간절함 마음뿐이다
    나도 안잘리지만 날 폐급취급하는 인간들 소문들도 평생간다
  • ㅇㅇ 2021.02.14 22:17 (*.106.194.141)
    뭐 따돌림 당하면 월급 안나오나??
    난 차라리 따돌림 당하는게 좋더라 쓸데없이 말걸고 대꾸하고 경조사 챙기고 이것저것 챙기고 보답하고 이런거 하느니 그냥 아예 신경도 안쓰고 내 할일만 하고 퇴근하고 그러고 싶어...
    그리고 폐급 취급당하면 땡큐지! 일 안시키잖아!!
    돈벌러 일하러 가서 뭘 더 하고싶은거야?? 최대한 일줄이고 월급 많이 받는게 중요한거지ㅋㅋㅋ
  • 1 2021.02.14 23:31 (*.229.9.76)
    이렇게 할려면 일잘해야함
  • 공기업 2021.02.13 20:13 (*.170.111.152)
    사실 저런일대부분 알고나면 진짜 별것아닌일인데 처음하니 너무 힘들지 ,, 이건 인수인계가 제대로 안되게 만드는 시스템 문제네 에휴
  • 물논 2021.02.13 20:36 (*.223.37.192)
    공무원들하고 자주 일하는 편인데, 일하는거 진짜 개판임.
    아는 것도 없어 뭐해야 되는지도 몰라 신설은 그나마 감리 외주인 경우가 많아 괜찮은데 교체건 같은 경우는 기존설비를 했던 업체가 어딘지조차 모르는경우도 태반.
    발주 자체를 엉터리로 해서 업무가 공중에 붕떠있는 경우도 예사라서 돈은 못주는데 해줘 외치는 새끼들이 진짜 1/3은 된다.
    진심 좃같을때가 한두번이 아냐.
    가장 좃같은건, 일 좀 할줄 안다 싶으면 사람 자체가 바껴버린다는거지. 한 3년 지나고 나면 뭐가 뭔지 모르는 똥멍청이가 들어와서 또다시 처음부터 다시.
    그래도 이걸 보고나니 앞으로 공무원 욕은 조금 덜하게 될거같다.
    제도가 좃같은거지 사람이 죄는 아닌거지뭐...
  • ㄱㄴㄷ 2021.02.16 12:31 (*.38.95.179)
    우리도 건설회산데 너무 공감함ㅜㅜㅜㅜ
  • sdf 2021.02.13 21:14 (*.17.224.209)
    이런게 만연해서 난 인수인계서 첨부터 만든다.. 다음사람 편하라고
  • 2021.02.13 21:16 (*.119.238.39)
    공공기관에는 인수인계라는 게 없다
    내가 고생해서 알게된 건데 너만 편하게 줄 수 없다 너도 한 번 고생해봐라 마인드가 기본이다
  • ㅇㅇㅋ 2021.02.13 21:48 (*.156.30.140)
    나도 공무원이지만 공부만 하다 사회경험 없이 첫직장으로 공무원 들어온 인간들 아주 싸가지 없는 인간들 많더라 지도 과실 있으면서 싸가지 없게 대답하는 인간들 그지같은 조직에서 새로운 내 업무도 제대로 터득 못하고 인계 제대로 못받은 상태에서 어렵게 배운 이전 업무 인계 제대로 해줬더니 기본적인 노력도 없이 밑도끝도없이 메신저로 전화로 물어보고 모르면 인계 안받았냐는 소리나 해싸꼬 왜 이런 악순환이 지속되는지 알겠다 지름길 찾아 배우려면 진짜 저자세로 내가 영업사원이다 생각하고 겸손하게 가야 됨 이 조직에서는
  • 1313 2021.02.13 21:52 (*.49.193.197)
    그래서 개판치면 짤리니?
  • ㅎㅎ 2021.02.13 21:58 (*.96.31.240)
    계속해서 물어보고 안가르쳐주면 정말 이래도 괜찮냐고 물어보고 녹음하고....
  • ㅇㅇ 2021.02.13 22:01 (*.70.27.15)
    다들 그러고 산다
  • ㅇㅇ 2021.02.14 00:41 (*.117.125.155)
    병신들이 메뉴얼 안만들어서 악순환 반복이지
    죄다 이기적인놈들임 ^.^ 저렇게 욕먹고 배운 장본인도 메뉴얼안만드니 ㅋㅋㅋ
    메뉴얼 만들면 좆도아닌업무인거 뽀록나서 그러나?
  • 제너럴 킴 재규어 2021.02.14 01:13 (*.7.48.61)
    인수인계가 한가지 크리티칼한 문제가....
    비리 공무원의 경우
    비리 민간인 커넥션도
    인수인계 되버릴 수가 있어서...
    반대로 전임 공뭔의 비위가 다 까발려질수 있어서....
    참 쉽지 않은듯....
    이건 다른시 같은 직렬 모임등으로 해결하는게 맞긴 한듯...
  • ㅇㅇ 2021.02.14 01:44 (*.139.248.152)
    난 관둘때까지 후임자 안와서 pc 바탕화면에 인수인계 폴더 만들고감ㅋㅋ 기술직 신입으로 들어갔는데 새로만든데 가서 혼자 하라길래 3일만에 관둘까 진지하게 고민했음..
    진짜 아무것도 몰라서 부서 연락처보고 일면식도 없는데
    전화해서 사정말하고 메뉴얼같은거하고 양식 받음
    시설업체에 전화 하루종일 돌려서 물어보고 공부 하니까
    나름 재밌더라
  • ㅇㄹㅇ 2021.02.14 12:43 (*.223.22.198)
    일일업무
    주간업무
    월간업무
    분기업무
    반기업무
    연간업무
    그외
    로 해서 탁탁탁 정리,코멘트 해놓고 나가면 깔끔하지.
  • ㅇㅇ 2021.02.14 11:08 (*.197.232.68)
    매출 나가리 될까봐이긴 하지만 좆소도 일을 저렇게 시키지는 못하는데 가관이네 ㅋㅋㅋㅋㅋ
  • 2021.02.14 14:50 (*.237.157.144)
    이 개새끼들은 언제부터 콧대가 이리 높아진 건지 아주 아랫사람 대하듯 한다. 인생 말아먹을 놈들이 죄다 공시에 몰려서 공무원공무원 해주니까 아주 그냥 서울대 합격한 줄 알어. 얼마전 건물주한테 갑질한 30대 9급놈이 좋은 예시
  • ㅁㄴㅇ 2021.02.14 18:50 (*.235.14.199)
    원래 기업못들어가는 폐급 인생 중에 그나마 시험 잘 본애들이 하는게 공무원이자너
    수준이 다 그렇지 뭐 메뉴얼을 바라냐
  • 흠.. 2021.02.14 20:45 (*.151.235.65)
    사회생활 안해봐서 그런다.

    학원 학교에서 시키는 대로 공부하고.. 정답이 있는 문제집으로 공부했겠지.

    하지만 현실세계가 어디 그런가. 가만히 있어도 떠먹여주는 건 학생 수험생일 때 뿐이다.

    현실은 정말 다양한 상황이 생기고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가지 노력을 해야한다.

    매뉴얼이 있으면 도움이 되겠지만 그것이 모든 걸 해결해 줄 수는 없지.

    공무원이라도 좌충우돌하면서 치열하게 살아야하는 거다.

    그냥 책상만 지킬 생각으로 공무원 시험 본 거라면 그만큼 더 힘들겠지.
  • 동남아 2021.02.15 00:39 (*.137.144.121)
    옛날 공무원들도 저리 일했던건 똑같았을건데
    왜 옛날 공무원 신입들은 자살 안하고 요즘 공무권 신입들만 자살하는거냐
    그게 참 의문이네
  • 초코우유 2021.02.15 07:34 (*.137.14.132)
    옛날 공무원은 대학 못가고 다른거 할일 없는 사람들이 하던거니까
    업무는 비슷한데 종류와 경로가 다르지 않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357 힙한 청소년들 13 2021.04.05
12356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2355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2354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2353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2351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2 2021.01.07
12350 힐 신은 윤하 비율 대참사 18 2021.03.22
12349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2348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2347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2346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2 2020.07.02
12345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2344 흰티 청바지 효성 5 2021.03.28
12343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2342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2341 희대의 정치쇼 13 2020.12.31
12340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2339 희귀병 걸린 딸 위해 5 2020.08.26
12338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2337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2336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2335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2 2021.04.08
12334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2333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2332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2331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2330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2329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2328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2 Next
/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