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021.02.23 00:08 (*.62.180.188)
    어쩌다보니 저것도 오래전에 해본적이 있는데...
    Pyrolysis 공정.
    즉, 고온으로 가열해서 열분해시키는 공정.
    당연히 발화를 피하기 위해 산소없이 가열함..

    문제는.....
    저 공정에서 나오는 기름과 Gas 성분이 엄청 다양해서... 활용을 위해서 정제를 해야함.

    더 큰 문제는... 발암물질 가스 생성 가능성도 많음.
    실험실 환경에서 그렇다쳐도
    상업생산 환경에선 어떨런지..

    플라스틱. 비닐 원재료도 당연히 깨끗한게 아니라
    정말 실험실같이 쉬운일이 아님..
    잘 부탁합니다...

    환경관리공단 어딘가 보면 내가 쓴 보고서가 있을지도...
  • ㅁㄴㅇ 2021.02.23 00:26 (*.39.152.33)
    오 형님 환경과 나오셨나요? 제 동기나 선배들은 기사 아주 손쉽게 취득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데 저는 하루에도 몇번씩 좌절을 맞봅니다 오히려 수능때는 이런강박이나 우울감 무기력함을 느껴본적없는데... 너무너무 힘드네요 기계 설비 전기분야가 더욱 어렵겠지만 저에게는 대기환경기사도 너무너무 버겁고 힘이드네요 ㅜㅜㅜㅜㅜ
  • -,.- 2021.02.23 06:28 (*.62.180.67)
    환경과는 아닙니다만...
    힘내세요!
    사실 남들과 크게 차이나는거 아니에요.
    다들 비슷하게 산답니다 ^^
  • 게시물 지적댓글 썼다 차단됨 2021.02.23 11:45 (*.46.91.228)
    저도 당연히 정제해야 할 거 같은데, 뉴스보면 정제가 필요없다 얘기하긴 하더군요.
  • ㅁㄴㄹ 2021.02.23 12:43 (*.128.53.185)
    ㅅㅂ 난 생화학인데 분석화학 분야 교수로 뽑혀서 저걸 가르치고 있네 나도 안배운걸 ㅋㅋㅋ
  • ㅈㅅ 2021.02.23 23:33 (*.187.57.30)
    ㅋㅋㅋㅋ 화이팅 하세요
    기름도 나오고 한국의미래가 밝네요
  • 두바바 2021.02.23 00:13 (*.216.67.14)
    경제성이 문제지요
  • 2021.02.23 23:47 (*.126.2.245)
    경제성 확보 자막 안 보이나?
  • ㄷㅈ 2021.02.23 00:22 (*.223.10.33)
    근데 쓰레기매립 vs 탄소배출억제 자강두천
  • ㅇㅇ 2021.02.23 01:22 (*.38.23.196)
    경질유 중질유 비중이 0.7정도인데
    어떻게 효율 62%가 나오지??
  • 123 2021.02.23 01:36 (*.196.49.157)
    요지는 비닐 분리수거 잘해서 버리라는거야
  • ㅁㅁ 2021.02.23 13:19 (*.154.32.47)
    요지로 니 이빨에낀 음식물이나 빼
  • 12 2021.02.23 01:40 (*.101.98.154)
    관련주가 뭐가 있을까요?
  • 1 2021.02.23 07:37 (*.223.229.203)
    이미 저건 오래전부터 선진국들 다 하고 있던거다 ㅋㅋㅋ
    저 뉴스에서 중요한건 조금더 가성비좋게 뽑아내는 기술이다 정도고
    적당히 오염된 비닐도 세척 할 필요없다 라는거
  • 2021.02.23 11:02 (*.211.192.78)
    작업다쳐놓고 님같은 호구를 모집할때

    저런 기사를 냄
  • ㅂㅂㅂ 2021.02.23 12:16 (*.210.194.38)
    폐타이어로 연료만든다고 40년전부터 하던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822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821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820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819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818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817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2 2021.01.07
10816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815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814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813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812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811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810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809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808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807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806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805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804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803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802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801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800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799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798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797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796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795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794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793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1 Next
/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