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3123 2021.02.23 00:04 (*.212.231.134)
    혼자 끙끙 앓으면서 괴롭힘 당하느니
    뒷걱정은 하지말고 증거확보해서 속시원하게 꼰지르는게 나을 수도
  • 사나 2021.02.23 00:18 (*.22.209.117)
    광희 현명
    ㅎㅎㅎ
    승리 패거리가 불러도 맨날 바쁘다고 피하고 ㅋㅋ
  • ㅇㅇ 2021.02.23 00:30 (*.165.56.127)
    우리나라가 잘못가르친게 고자질은 나쁘다임. 힘으로 나대는 놈은 더 강한힘으로 찍어누르는게 정답
  • 어쩔수없어 2021.02.23 00:58 (*.84.252.16)
    요즘 애새끼들은 통제가 안 됨. 교사가 뭣도 아니라는걸 이미 깨달았거든. 그리고 학교폭력 해봤자 피해자는 평생 고통이지만, 가해자는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는게 대부분
  • 냐벙 2021.02.23 17:07 (*.13.84.2)
    왜 통제가 안되냐
    너는 거름 왜 사람 안죽이고 사냐, 경찰 무서워서지???
    통제 된다
    안된다고 믿는 너 같은 생각 땜시 당하는거
    단... 증거는 좀 모아라 함심한 루저들아...
    그게 있어야 선생들도 나선다
  • ㄴㅇㅁ 2021.02.23 00:59 (*.0.226.253)
    지극히 정상적인 대처
    광희 정신없어보여도 가정교육 바르게 받고 자랐구나
  • 111 2021.02.23 01:47 (*.125.177.184)
    그래도 괜찮은 선생들이었나보네. 대부분, 특히 여자선생님이었으면 그래서 뭐 어쩌라고 했을텐데.
  • 123123 2021.02.24 05:19 (*.212.231.134)
    남선생한테 얘기를 했겠지
    아니면 여선생한테 얘기를 했어도 여선생이 다른 남선생한테 말해서 부탁했겠지
    여자가 어떻게 다큰 불량학생들 상대를 하겠냐 그런 불편하고 귀찮아 질 수 있는 일은 남선생들이 하는거지
    요즘 애들 그것도 불량학생들이 여자선생이 가서 뭐라고 해봤자 듣는척이나 하겠냐 보지년이 지랄하고 있네 하고 말도 안듣지
  • 1234 2021.02.23 01:49 (*.142.106.36)
    학창시절이나 군대 때 느낀점은 유독 내성적이고 자존감 낮은 친구들이 있다. 본인이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마저 결여되있으며, 간단한 관등성명 조차 크게 말하지 못함.
    아마 밖에서는 다른 친구들 앞에서 얘기하는거 조차 엄청 힘들어했을거다. 그런 친구들에게 학교나 군대에서의 부조리함을 맞닥뜨렸을 때, 상부에게 고발이나 반항같은 건 꿈에도 못꿈. 괴롭히는 친구나 선임이 선생님이나 선임에게 본인보다 더 인정받고 친하다고 느꼇을테니깐.. 평소에 행실도 바르고 공부도 잘하는 일진새기들이 이런 나약한 친구들 골라서 괴롭힐 때 해결책은 거의 없다고봐도 무방. 그대들 본인의 잘못이 아니라 그 일진이나 선임의 잘못이라고 일러줄 수 있는 친구가 곁에 있어주기를 바랄뿐
  • ㅇㅇ 2021.02.23 02:22 (*.45.84.11)
    게시글이랑 좀 떨어짐 이야기긴한데.. 이렇게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면서 하나의 트렌드화 되는게 뭔가 본질과는 떨어져가는 느낌이 들어서 나중에는 미투운동이 그랬던것 처럼 무고한 이유로 피해받는 사람들도 생겨날듯
  • ㅎㅎ 2021.02.23 05:39 (*.96.31.240)
    똑똑한 놈.
  • 2021.02.23 06:25 (*.105.94.54)
    학교밖에서 기다렸다가 때리면 어쩔려구..
    사는 동네나 자주 다니는 길목정도는 금방 알수있었을텐데..
    물론 저 성격보니 당하고나서도 선생님이나 경찰에 알려
    수습할것같긴 하다만... ㅎㅎ
  • 냐벙 2021.02.23 17:08 (*.13.84.2)
    경찰서로 가..
  • 123123 2021.02.24 05:21 (*.212.231.134)
    애초에 끝나기 전에 가서 일렀다쟈냐
  • 3 2021.02.23 08:45 (*.102.11.39)
    동의한다 군대에서도존나갈구길레 중대장한테얘기했더니 안건들더라ㅋㅋ군생활 어짜피 끝나면 끝날인연들이다 왕따되도 편하고 좋다
  • 2021.02.23 09:02 (*.15.49.119)
    좀 슬프네
  • ㅎㅎ 2021.02.23 11:11 (*.83.247.60)
    현명한 판단인듯
  • 2021.02.24 13:32 (*.225.60.154)
    오래 볼 것 아니면 또라이로 지내는 게 맘 편하지.
  • 5 2021.02.23 08:54 (*.115.137.17)
    선생님한테 일르면 애들한테 소문퍼지고 왕따 될까바 그냥 참고 말안하는애들많은것같은데..시간지나면 그런애들 아무소용없고 진정한친구 2 3 명만 있으면된다 학폭당해서 자살하느니 선생님한테 얘기하고 조용하게 학교생활끈내는게 100000번낫다
  • 2021.02.23 11:57 (*.214.169.20)
    최고의 대처네
  • 2021.02.23 12:30 (*.36.140.35)
    남으라 그러면 안남으면 되는데 ㅋ
  • 레이 2021.02.23 14:16 (*.154.57.83)
    저게 맞다 선생세끼한테 얘기해도 신경도 안 쓰는 인간도 있다 덕분에 칼질할뻔했지 어쨋든 선생한테 알리면 왕따 당할 수도 있고 보복이 있을 수도 있지만 일단은 어른한테 도움 청하는 게 맞음 그래야 도와줄 수 있지 혼자 해결 할 수 없으니까
  • 2112 2021.02.23 16:09 (*.117.7.185)
    저걸로 안될수도 있지만 모든 시도는 다 해봐야 하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654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653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652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651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650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649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0648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647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646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645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644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643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642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641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640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639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638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637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636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635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634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633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632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631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630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629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628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627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626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625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