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늙병 2021.02.23 14:19 (*.179.29.225)
    박지성 어린 시절만 해도 야구 인기가 훨씬 앞섰지
  • 2021.02.23 14:44 (*.3.191.14)
    반대로 이종범은 축구선수 하고 싶었는데 야구부밖에 없어서 야구함
  • ㅋㅋㅋ 2021.02.23 17:10 (*.108.10.85)
    송진우도 축구부는 밥주고 야구부는 빵줘서 야구부 간걸로 기억 ㅋㅋ
  • 1 2021.02.23 15:49 (*.223.166.173)
    지금도 야구가 인기 더 많아
  • 아 응애에요 2021.02.23 19:07 (*.121.176.107)
    박지성은 해외축구로 나갔으니까 그 이야기는 국내한정으로 생각하자
  • ㄱㅅ 2021.02.24 06:07 (*.154.32.74)
    이런 븅신은 무슨 생각으로 살까
  • aa 2021.02.24 13:51 (*.173.30.134)
    야구햇음 3할 언저리 타자가 됐으려나.. 홈런이나 도루도 많이 할거같진않은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822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821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820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819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818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817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2 2021.01.07
10816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815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814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813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812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811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810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809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808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807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806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805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804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803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802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801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800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799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798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797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796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795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794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793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1 Next
/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