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ㄴㄴ 2021.02.23 14:17 (*.56.228.193)
    진짜 두번째짤 표정과 말 하나만으로

    한사람의 성격과 과거 어떻게 살아왔을지 딱 보이는게 그냥....

    저 새끼가 학창시절 괴롭혀 피해만 입고 산 사람들 얼마나 많을까?
  • ㅇㅇ 2021.02.23 15:50 (*.30.202.165)
    깡패 안된게 다행인 인상임.
  • ㅁㄴㅇ 2021.02.23 18:05 (*.101.56.109)
    관상은 모르겠는데 사람의 "인상"은 100% 과학이다.
    코와 눈사이의 거리가 몇 cm 어쩌고 저쩌고 지랼하는 관상은 개소리 같애. 그런 건 모르겠고요..
    확실한 건 사람 딱 봤을 때 인상이란 게 있잖아요...
    그건 진짜 100%임.
    생긴대로 논다는 게 100%임...
    관상은 개소리지만 인상은 과학이야.
    그래서 여러분들이 회사등 경영하는 사람이라면 종업원 뽑을 때 인상 ㅈ같이 생긴 애들 뽑지마.
    잘생겼냐, 못생겼냐가 아니야. 그냥 ㅈ같이 생긴애들 있잖아. 눈 쫙 찢어지고 비열하게 생긴애들 100% 사기꾼이다.
    회사돈 가지고 튈 놈들이야 그놈들...
    아무튼 제가 여태까지 살면서 100% 느낀 점은 "사람은 생긴대로 논다" 입니다.
    비열하게 생긴 애들은 하는 짓도 비열했고, 사기꾼 같이 생긴 애들은 100% 사기꾼이였어요.
    관상 얘기하는 게 아니야. 그냥 사람 딱 봤을 때 생긴 인상 말이야.
    사람 인상은 거짓말 안해. 생긴대로 놀아.
    유재석, 송중기, 원빈 같이 착한 인상 가진 사람들은 성격도 착했어요..
    윤미향, 순실이 같이 생긴 년들은 하는 짓도 100퍼 사기꾼에 양심하나 없는 인간들이였고..
  • ㅇㅇ 2021.02.23 14:18 (*.20.226.68)
    근데 선생님들도 누가 왕따인지 일진인지 다 알고있지않나?
  • ㅇㅅㅇ 2021.02.23 14:57 (*.39.151.99)
    알지 알고도 모르는척 하는거임
  • ㅁㅁ 2021.02.23 15:42 (*.203.98.186)
    그게 더 빡침. 알면서 모르는척.
    아니면 처벌하는척.
  • ㅇㅇ 2021.02.24 04:31 (*.102.11.5)
    부모님 직업 적어서내던 기억이 난다
    부모정보까지 파악할듯
  • 말처럼쉬우면 2021.02.24 13:27 (*.225.60.154)
    해결하려 드는 순간 지옥문이 열린다.
    일진이라는 놈들 부모 일가 친척이 들고 일어나서 온 데에 민원 넣고 진상 떨고 협박한다.
    왕따들은 지들 도와주려는데도 숨기 바쁘고
    그 부모들은 좋은 게 좋은 거지 큰 소리 안났으면 됐고.. 한다.

    지밖에 모르는 놈들 집에서 일진 나오고
    용기 없는 놈들 집에서 왕따 나오는 거다.
    양극단의 병신들이 만나서 스파크를 일으키는 게 왕따 사건이다.

    학폭은 조금 다르다.(왕따 사건도 학폭에 포함되지만)
    사건에 왕따가 섞여 있을 수도 있고
    힘 센 놈이나 그 무리가 불특정한 누군가를 지목해서 때리거나 학대하거나 갈취하는 등의 사건이다.
    피해자가 용기있게 맞서기도 하고 하염없이 당하기도 한다.

    왕따 사건은 피해자 탓이 절대 아니다.
    그러나 먹잇감을 찾는 무리에게 좋은 표적이 될 만한 행동이나 분위기가 피해자에게 있다.
    피해자를 탓할 수는 없으나
    현실은 냉혹하기에 당하지 않으려면 행동 교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 ㅇㅇ 2021.02.23 14:49 (*.148.253.18)
    벌레만도 못한 ㅅㅋ
  • 레이 2021.02.23 14:52 (*.154.57.83)
    미신을 안 믿는 편임에도 관상과학은 도저히 무시 할 수만은 없네 게다가 말투까지
  • 상위 4프로 2021.02.23 19:19 (*.101.66.69)
    관상응 각 개인이 삶에서 부딫쳐온 사람들에 대한 경험치가 누적되어 평가하는거니까
    빅 데이터 사이언음
  • ㅂㅈㄲ 2021.02.23 15:39 (*.13.23.52)
    쟤는 진짜 어케 말하는 한마디 한마디가 다 저따위냐 ㅋㅋㅋ
    대단하다
  • ㅇㅇ 2021.02.23 16:06 (*.86.207.253)
    전라도네
  • ㅁㅇ 2021.02.23 16:31 (*.39.130.163)
    ㄹㅇ
  • ㅇㅇ 2021.02.23 18:17 (*.211.47.140)
    ㅋㅋ 역시 이슈인 통구이들 수준
  • ㅇㅇ 2021.02.23 21:34 (*.32.120.14)
    부들부들하는 홍어 ㅋㅋ
  • 월척 2021.02.24 18:35 (*.235.8.33)
    베충이들 파닥파닥 낚이네 ㅋㅋㅋ
  • 사상구민 2021.02.25 15:11 (*.108.225.225)
    필와도 뒷간 다 됐음. 버러지가 들끓어
  • 고3 2021.02.23 16:57 (*.192.194.246)
    희대의 인간쓰레기
  • ㅇㅇ 2021.02.23 17:10 (*.62.10.167)
    윾재석이 방송에서 저럴정도의 표정이면..
  • 코미디 2021.02.23 17:25 (*.101.66.231)
    웃긴 건 선배도 아니고 동기임

    동기인데 그렇게 팬 거임
  • ㅇㅇ 2021.02.23 18:26 (*.207.46.24)
    쟤는 이런 사회적 분위기 없을때도 유명하지 않았나?
  • ㅇㅇ 2021.02.23 20:28 (*.210.194.37)
    피해자가 저정도 선에서 끝냈으면 제3자가 왈가왈부 하지마라 좀. 씹 오지랖의 민족 아니랄까봐 어휴;
  • spsi 2021.02.24 00:40 (*.144.25.177)
    저 특유의 찡그림은 정말 과학이다 ㅋㅋㅋ
  • ㅡㅡㅡ 2021.02.24 12:45 (*.36.149.160)
    꼴값
  • ㅡㅡㅡ 2021.02.24 12:45 (*.36.149.160)
    꼴값
  • ㅡㅡㅡ 2021.02.24 12:47 (*.36.149.13)
    꼴값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651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650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649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648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647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646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0645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644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643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642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641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640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639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638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637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636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635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634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633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632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631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630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629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628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627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626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625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624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623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622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