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02.23 14:28 (*.39.215.189)
    누가 김을 넣어...
  • ㄴㄴㄴ 2021.02.23 14:31 (*.56.228.193)
    일본인들은 김 좋아해서 등장시켰나보지
  • ㅇㅇ 2021.02.23 14:49 (*.39.215.189)
    저렇게 넣으니까 잔반 모아 논거같다...
  • 2021.02.24 19:24 (*.36.140.57)
    난 넣어먹음
  • 백석동 사나이 2021.02.23 14:30 (*.240.37.156)
    저정도 넣으면 개밥 수준인데..
  • ㅇㅇ 2021.02.23 14:31 (*.20.226.68)
    근데 한국은 왜 일본을 적으로 생각하는거야???

    교육이 잘못된건가?
  • 2021.02.23 14:34 (*.15.49.119)
    '한국은 왜 일본을 적으로 생각하는 거야' 라고 말하면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으로 딱딱 나눠지냐?
    전제가 잘못됐는데 교육 얘기까지 끌고 가네
  • ㅇㅇ 2021.02.23 14:51 (*.39.215.189)
    형의 지능에 물어봐
  • 레이 2021.02.23 14:55 (*.154.57.83)
    68 저 아이피 닉네임 사칭했던 인간이랑 비슷한거 같은데..암턴
    진짜 새해에는 비난 자제하려고 했는데 쉽지 않네
    뇌를 착탈식으로 해서 집에 놔두고 왔니? 일본을 왜 적으로 생각하냐고?
    유졸인가? 일본은 역사적으로 수 많은 피해와 고통을 안겨줬던 국가이다.

    이건 마치 나치를 왜 나쁘게 생각해?와 같다. 황당 그 자체다 ㅋㅋ 물론
    나도 일본은 우방국으로서 친하게 지내야한다고 생각하지만 어이가 없다
  • 레이 2021.02.23 15:09 (*.77.192.235)
    사칭은 염병 병신새끼야 사칭하지 마라
  • 2021.02.23 14:56 (*.235.56.1)
    일제 강점기를 겪고 산 사람들도 아닌데....

    난 별 감정없다.
  • 모기약 2021.02.23 15:13 (*.217.139.26)
    나 태어나기 전 우리집에 무단침입해서 신혼이였던 우리 할머니 강간하고 돈 빼았고 밥 해와라 청소해라 부려먹던 조폭이 있었는데 경찰한테 시비걸다가 줘 터지고 우리집에서 쫒겨났음. 우리집은 이후 할머니 할아버지 이혼하고 할머니랑 엄마랑 살다가 나 태어남.
    근데 이 조폭네 자식 손자들이 아직까지 우리집 옆에 살면서 우리집 마당에 심어진 감나무 뿌리가 지네 마당으로 넘어왔으니 감나무가 지네꺼라고 하지않나. 할머니 치매걸렸을 때 돈 몇푼 쥐어줬다고 그때 일은 더이상 말하지 말라면서 비아냥거림...
    근데 내 동생은 옆집이 왜 좋은 이웃사촌이 아니냐고 맨날 물어봄;;;;
  • ㅁㄴㅇ러ㅣㅏ 2021.02.23 15:16 (*.197.147.209)
    난 일본 좋은데 일본사람들도 좋고 일본 정치인은 싫음
    독도도 그냥 줘버리자 그 쓸모도 없는땅 가지고 뭐하러 갖고있냐
    다케시마 쪽바리한테 넘겨주자
    그리고 우린 스시녀들을 받아오자
  • ㅇㅇ 2021.02.23 16:24 (*.110.34.92)
    독도가 섬자체는 큰 의미가 없지만

    국제법상으로 영해 소유권이 영토인근 xx해리까지 이렇게 규정되있어서

    그 인근해역 소유권이 독도에 귀속되있고 그 해역중에 황금어장이 껴있어서 어업권영향이 큼

    별거아닌 섬갖고 괜히 싸우는게 아님
  • ㅁㅁ 2021.02.23 18:45 (*.90.135.175)
    너의 일본에 대한 생각이 과연 너의 경험일까 아니면
    정치적인 목적을 위한 누군가의 날조된 주입식 선동일까?
    전자라고 확신할 수 있냐?
  • afs 2021.02.23 22:33 (*.128.53.185)
    그럼 부ㄱ한은 뭐임?
  • 진리만 말한다. 2021.02.24 11:55 (*.214.73.198)
    그정도 생각하는데 넌 뭐하고 있음? 그냥 씩씩대고 끝?

    가서 불 질러. 테러 안 하냐?

    ㅂㅅ 같은 놈이네.
  • ㅇㅇ 2021.02.24 12:03 (*.223.39.56)
    응 중국은 조선을 수백년 강간ㅇㅇ
  • 12 2021.02.23 15:14 (*.98.16.25)
    일단 양쪽 정부가 ㅄ
    & 일본 극우, 한국 극좌들도 문제임

    사실 국민들간의 감정은 사실 나쁘지않음.

    일본 정부가 하는 짓거리가 ㅄ같긴 하지만
    중국에 비해서는 양반인데 중국은 쪼잔하기가 상상 이상이라 잘못건드렸다간 큰일남...
    (독보적 1등.. 소심한 양아치가 힘도 세서 건들수가 없다..)

    여론은 공동의 적이 있을 때 뭉치는 경향도 있고
    중국은 잘못건드리면 ㅈ되니까 상대적으로 만만?한 일본만 공격해서
    정치적인 "내편"만들기하는거지..

    사실 나라의 발전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국익에 이득이 되는 방향으로 줄다리기를 잘해야하는데..
    일본을 절대악으로 몰아가고 "적"으로 만드는 현 생황이 답답함..
  • 123 2021.02.23 20:48 (*.38.29.178)
    원래 이웃국이라 사이 좋은 나라도 거의 없고 우리 입장에선 불과 침략당하고 지배당한지 불과 100년도 안됐으니 적대감 많은게 당연한거 아니냐ㅋㅋ 북한을 싫어하는것도 같은 이치잖아
  • 문시발 2021.02.23 23:03 (*.106.160.188)
    적으로 생각안하는데?
  • ㅎㅎ 2021.02.24 00:05 (*.62.219.216)
    '한국'이 뭔데? 그러는 넌 '한국'이 아니고 '외국'이냐?
    너도 '한국'이면 일본을 적으로 생각하겠네. 스스로에게 물어봐라.
    뭔 이런 ㅂㅅ같은 질문을...
  • ㅇㅇ 2021.02.23 15:10 (*.30.202.165)
    진짜 코리안 소울푸드는 국밥인듯 ㅋㅋㅋㅋ
  • -,.- 2021.02.23 18:56 (*.62.180.9)
    슈퍼 마리오브러더스의 최종보스 쿠파.

    얘 이름이 국밥에서 나온 이름.
    회의 중 누가 "국밥 먹고싶다!" 를 듣고
    강렬한 발음을 따라했다나..
  • ㅈㄷㅈ 2021.02.23 16:34 (*.225.38.211)
    지들이 생각하기에 김가루가 맛있으니깐 한국사람은 모든음식에 김가루 털어넣는줄 아는듯 싶더라
  • 2020 2021.02.23 16:43 (*.32.156.142)
    저새끼 아직 설렁탕 먹을줄 모르네
  • 쌍욱스 2021.02.23 19:25 (*.38.94.68)
    닌텐도의 미야모토 시게루가 슈퍼마리오 만들때 보스이름 쿠파를 한국음식 국밥에서 따온건 유명한 일화중에도 하나죠
  • 1 2021.02.23 20:56 (*.57.91.71)
    멍멍탕이노,,
  • spsi 2021.02.24 00:45 (*.144.25.177)
    뭐 이런 것까지 욕을 하냐 ㅋㅋ 어휴 ㅋㅋ
  • ㅁㄴㅇㄹ 2021.02.24 05:36 (*.205.41.5)
    콩나물 국밥에 김가루 부셔서 넣긴 하던데
  • ㅇㅇ 2021.02.24 11:31 (*.97.144.172)
    설렁탕 시키면 깍두기 국물부터 붓고 먹는사람 많은데 비쥬얼이 별로긴 하지
  • 글쓴이 2021.02.24 22:25 (*.43.85.254)
    설렁탕에 누가 김을 넣어 먹어 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21.02.25 07:50 (*.223.77.172)
    김 넣어서 먹으면 맛있어요;; 만두국에 넣는것처럼 대신 반찬으로 김을 주는곳에서 가능 ^^
  • ㅇㅇ 2021.02.25 07:53 (*.223.77.172)
    김가루를 넣는게 아니라 사각김을 국물하고 밥하고 같이 떠먹으면 맛있어요~ 한번 해보시는걸 강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642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0641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0640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0639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0638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0637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3 2021.01.07
10636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0635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0634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0633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3 2020.07.02
10632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0631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0630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0629 희대의 정치쇼 14 2020.12.31
10628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0627 희귀병 걸린 딸 위해 7 2020.08.26
10626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0625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0624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0623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0622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0621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0620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0619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0618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10617 흑인의 생명이 중요하다고? 18 2020.09.23
10616 흑인 아들이 엄마와 싸운다는 것 2 2020.10.18
10615 흑인 사망 사건 이후 미국 15 2020.06.14
10614 흑우 왔는가? 20 2020.07.04
10613 흑색 아버지회 14 2020.1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5 Next
/ 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