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ㅇㅇ 2021.04.08 00:06 (*.176.62.185)
    별로 공감이 안되는디.

    악마를 보았다 최민식이 더 사이코패스 아닌가
  • 2021.04.08 00:10 (*.39.157.162)
    그런 분노 같은 감정표현 자체가 없다는 거 아니야?
  • ㅇㅇ 2021.04.08 00:17 (*.36.130.75)
    악마를 보았다 최민식은 분노 공포 전부 느낌
  • 주단태 2021.04.08 10:36 (*.226.216.41)
    거기서 최민식은 감정과잉의 완전 나쁜 악마같은 놈인거고
    저 사람이 말하는 진짜 사이코패스는 그런 감정과잉 상태가 아니라고
    이게 이해가 안되나?
  • ㅇㄴㅁ 2021.04.08 00:25 (*.75.102.183)
    구라치다 걸리 놈들한테 정의구현하고, 고니 구라 치는 거 잡았는데 억울하게 본인 손목 날리고, 평경장 안 죽였는데 누명 쓴 타짜 최고 피해자.
  • ㅐㅐ 2021.04.08 00:36 (*.62.172.152)
    ㅋㅋㅋ 그렇지 거기나오는애들 다 도박하는새끼들인데 아귀가 뭐 잘못한거있나 ㅋ 왜 악역이여?

    평경장 고니 고광렬 다 씹쓰레기새퀴들이지.
  • 조각 2021.04.08 09:50 (*.69.248.20)
    평경장 고니 고광렬은 쓰레기인데 도박꾼들끼리 돈만 먹잖아
    아귀는 돈보다 전국 타짜들 귀 자르고 팔자르고 그런걸 즐기는 애고
  • 1234 2021.04.08 11:53 (*.37.120.2)
    소파는 아저씨 돈도 먹는데요
  • ?! 2021.04.08 01:56 (*.191.97.65)
    아귀는 딱히 큰 죄는 없음
  • 2021.04.08 22:08 (*.102.11.244)
    사람 귀를 잘랐는데 죄가 없어?ㅋ
  • 1 2021.04.08 02:28 (*.57.91.71)
    이정재가 제일 싸이코 패스 아니냐,, 공공의 적에서,,, 실제 있는놈 같았음
  • ㅇㅇ 2021.04.08 02:58 (*.211.14.169)
    이정재가 공공의 적 나오냐? 이성재겠지.
  • 시네키노 2021.04.08 05:21 (*.227.62.120)
    공공의적 이성재는 싸이코패스가 아니고 분노조절장애
  • 주단태 2021.04.08 10:38 (*.226.216.41)
    위에서 얘기하는게 무슨 말인지 몰라?
    거기서 이성재도 그냥 나쁜 놈인거고 싸이코패스는 그런 감정도 없다고
    이성재는 자기 건드린 놈들한테 화나서 죽이는거지. 부모한테도 화나서 죽이는거고.
    싸이코패스는 그런 감정도 없다고.
  • 2021.04.08 06:59 (*.140.77.232)
    그냥 저런 성향 몇개는 다 가지고 살아.....
    근데
    다른 어떤 성향이 저런 성향 다독거리며 살면 문제 없는거구

    사람이란게 A=B 이런식인 경우 거의 없어
    저 안에 무수하게 많은 경우와 수식들이 들어가서 B라는게 도출되는거지
  • ㅁㅁ 2021.04.08 07:29 (*.196.5.143)
    평경장은 잘 계시고?
  • ㅇㅇ 2021.04.08 11:22 (*.223.32.177)
    왜 둘다 인중냄새 맡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860 힙한 청소년들 13 2021.04.05
12859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2858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2857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2856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2855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2854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2 2021.01.07
12853 힐 신은 윤하 비율 대참사 18 2021.03.22
12852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2851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2850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2849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2 2020.07.02
12848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2847 흰티 청바지 효성 6 2021.03.28
12846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2845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2844 희대의 정치쇼 13 2020.12.31
12843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2842 희귀병 걸린 딸 위해 5 2020.08.26
12841 흡족한 식사 후 별점 깎은 누나 18 2021.04.12
12840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2839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2838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2837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1 2021.04.08
12836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2835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2834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2833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2832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2831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9 Next
/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