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ㅇㅇ 2021.04.08 00:08 (*.179.29.225)
    남성형 탈모는 남성 호르몬과 관계가 있고 동양인 남성에 비해 남성호르몬이 훨씬 많이 분비되는 백인 흑인은 남성형 탈모율이 매우 높음
    거기다 백인은 모발이 가는 편이라 더 금방 많이 빠지는 듯 흑인들은 젊었을 때도 대부분 빡빡이로 많이하고 원래 시커매서 티가 덜 나고
  • 지나가는 2021.04.08 08:27 (*.101.0.161)
    백인 흑인이 남성호르몬 더 많이 분비된다고 누가 그러던??? 탈모는 남성호르몬이 더 많이 분비되는사람이 걸리는게 아니고, 남성호르몬 민감성이 높은 사람이 걸리는거여ㅉㅉ
  • 123 2021.04.08 13:12 (*.172.10.97)
    모르면 가만이있어
    유전탈모는 ,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모낭에 있는 5a-환원효소와 만나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변함.
    그 다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이 모낭을 공격해서 탈모가 진행되는거야
    결론, 민감성이 높은사람이 걸리는게 아님
    대머리는 정력이 좋다 라는 말이 나온것도 , 남성호르몬이 더 많이 분비되는 사람이 그만큼 5a환원효소와 만나서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이 생성될
    가능성이 더 많기 때문임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모낭에 있는 5a-환원효소와 만나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변함.
    그 다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이 모낭을 공격해서 탈모가 진행되는거야

    테스토스테론의 10% 가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변형됨 - 따라서 남성호르몬이 많이 분비되는사람이 대머리가 될 확률이 더 높기도함.
  • 지나가는 2021.04.08 14:19 (*.101.0.161)
    호르몬 양이 많아서가 아니라 민감도라니까 ㅉㅉ 말을말자 그냥... 대머리가 정력이 좋다는 말을 믿다니...
  • 31살 아재 2021.04.08 14:06 (*.52.30.8)
    이런 개소리좀 퍼트리지 마라. DHT에 대한 민감도때문에 머리가 빠지는거다.
  • 11 2021.04.08 00:08 (*.235.189.156)
    재낸 두상이라도 이쁘지
  • Xfactor 2021.04.08 08:43 (*.149.154.244)
    두상도 이쁘고 비율이 좋아서 파견온 대머리 백인아재가 단체사진에서도 머리숱많은 젊은 한남들까지도 다 바르더만;;;
  • ㅋㅂㅈ 2021.04.08 00:14 (*.249.88.115)
    동양인 남자는 저거보다 탈모 확율이 낮은데 난 왜 그 확률을 뚫은거냐
    이런거 올라 올때마다 지금 다들 나랑 같은 생각일껄
  • 프로페시아 2021.04.08 00:28 (*.172.192.241)
    탈모르파티
  • ㅂㅂ 2021.04.08 00:36 (*.242.18.83)
    진짜 쟤넨 두상이라도 이뻐서 밀어도 간지남
  • 두렵다 2021.04.08 01:31 (*.83.172.188)
    아니.. 남자도 그렇고 여자도 탈모 ㅈㄴ 싫어하는데 왜 탈모 유전자가 그렇게 많이 퍼진거여? ㅅㅂ
  • ㅇㅇㅇ 2021.04.08 03:56 (*.155.7.132)
    예전결혼응 2차성징 시작할때쯤 했으니 긁지않은 복권같았겠지
    그리고 탈모는 생존에 필수 요소가 아니니 걍넘겨 였을듯
  • 2021.04.08 13:30 (*.125.94.168)
    대가리까진놈=고연령=능력있음
    이걸로 받아들여져서 번식경쟁에서 살아남은거래
  • ㅇㅇ 2021.04.08 01:52 (*.46.20.223)
    오늘 퇴근길에 머머리 아저씨 뒤에 서있었는데 반짝거림이 눈부실정도더라... 신기했음...
  • 쌍욱스 2021.04.08 12:48 (*.39.207.18)
    남성호르몬 분비량과 크게 관련되있음.

    백인이나 흑인들은 몸에 체모가 상당히많음. 머리를 관여하는 호르몬은 에스트로겐인데 백인종이나 흑인종들은 테스토스테론 분비량이 동양인 남성에비해 월등히앞섬..

    그래서 2차성징이 시작되면서 서양애들보면 수염이 벌써 바이킹처럼 나는애들이 대다수고 머리가 빠지기시작함.

    성징 나타나기전에야 머리카락은 에스트로겐과 테스토스테론이 밸런스 맞추면서 버티지만. 2차성징 나타나면서 테스토스테론 분비량이 워낙 많아서 머리를 관장하는 에스트로겐을 파괴시킴..

    이게 동양인종과 서양인종의 차이임.
    그래서 서양에서는 동양놈들보고 남자가 털도안나는 기지배라고 놀림받는 이유중에하나..
  • 3123 2021.04.08 15:22 (*.231.121.78)
    수염하고 가슴털 다리털 많은사람은 거의 빼박 탈모걸림 하루 빨리 왁싱해서 거기에 털나는거 머리에 나게 해라

    머리나는것도 모자란데 다른데 털이 북실북실하면 머리털이 나겠냐
  • 2021.04.08 19:32 (*.187.95.91)
    인체무해한 탈모약 개발하면 돈 오지게 번다
  • 12 2021.04.08 20:46 (*.209.22.145)
    쟤네는 사실 빡빡이머리도 패션이라고 칭할만큼 너무 잘어울려서;; 게다가 수염까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860 힙한 청소년들 13 2021.04.05
12859 힙찝이들 특징 19 2020.09.30
12858 힙찔이의 빠따질 11 2020.12.11
12857 힙찔이들이 또 21 2020.10.20
12856 힘을 숨긴 사장님 16 2020.07.23
12855 힘들게 들어간 공무원 포기하거나 자살하는 이유 39 2021.02.13
12854 힘든 상황 때문에 도움 요청하는 연예인 32 2021.01.07
12853 힐 신은 윤하 비율 대참사 18 2021.03.22
12852 히로히토 일왕의 잔혹성 24 2020.09.24
12851 히딩크가 한국에서 배운 것 10 2021.02.17
12850 히딩크가 진심으로 당황했던 순간 11 2021.02.17
12849 히딩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제자 12 2020.07.02
12848 히딩크가 2002 한국행을 수락한 이유 17 2021.02.16
12847 흰티 청바지 효성 6 2021.03.28
12846 흰둥이가 골프장 안을 맴도는 이유 3 2020.07.22
12845 희대의 혼인 빙자 사기극 20 2020.12.09
12844 희대의 정치쇼 13 2020.12.31
12843 희귀병 걸린 팬의 특별한 날 6 2020.12.17
12842 희귀병 걸린 딸 위해 5 2020.08.26
12841 흡족한 식사 후 별점 깎은 누나 18 2021.04.12
12840 흡연자의 추석 15 2020.09.24
12839 흙수저 집안 아동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 10 2020.10.04
12838 흘러내린 미나 16 2020.11.06
12837 흔한 좋소기업의 연봉협상 31 2021.04.08
12836 흔한 배민 리뷰 12 2020.10.20
12835 흔한 동시에 희귀한 재료 15 2020.11.26
12834 흔들다리 고인물 14 2020.06.21
12833 흔들다리 게임하다 추락한 여성 15 2020.06.19
12832 흑화 중인 개통령 16 2020.11.10
12831 흑형의 탄력 17 2020.09.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9 Next
/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