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34.jpg35.jpg36.jpg37.jpg38.jpg39.jpg40.jpg41.jpg

  • ㅇㅇ 2018.11.08 21:26 (*.59.139.73)
    저 중년이 30대일적엔 누워서 숨만 쉬어도 기업에서 데려가려고 했던시절 아닌감
  • 아쏴 2018.11.08 22:20 (*.219.140.80)
    어 그랬곘지 월급삼십만원에 단칸방에 네식구 옹기종기 살면서 한달에 한번정도 월급날이면 통닭한마리사오는 사치도 해보고 말이야.
    여기 이십대중에 그런수준의 생활하면서 자식먹여살릴놈 있겠냐..?
  • 방산소년단 2018.11.09 10:36 (*.253.82.243)
    좋은말이다. 꼰대같아보이지만 꼰대같지 않다. 생각이 트여있는사람같아보여 굳.
  • 111 2018.11.09 11:01 (*.36.171.106)
    그런수준의 생활을 하면서 열심히 살다보면 10년~20년 사이에 내집마련하고 생활이 나아질거라는 비전이 있다면 그렇게 살수 있지.
    10년 일해 내집장만하고, 기업이 30년 근속을 거의 보장하고, 취업 경쟁 덜하고, 예금금리 높고...

    서민한테 중요한건 기본 생활수준도 있지만 성장률이야. 고도성장을 이룬 뒤에 성장세가 정체된 상황에선 서민이 살기 힘들다.

    지금은 생활하며 저축해서 내집마련하려면 20년~30년이다.
    50~60년대생이 사회생활하던 70~80년대에 기업 초봉이 18만원. 주택 전세가 500만원정도 했다.
    지금은 평균적인 기업 초봉은 180만원. 주택 전세는 몇억 하지. 월급은 10배 올랐는데 집값은 100배 올랐어.

    예전엔 중견기업 이상급에 입사하면 정년근속은 거의 보장이었지.
    지금은 임원까지 진급 못한 사람들은 40대에 바로 구조조정 위기가 닥친다.

    예전엔 고졸이 기본이고 대학만 졸업해도 입사지원하기에 문제가 없었고, 토익 점수만 믿고 대기업 원서 쓰던 시절도 있고...
    지금은 토익은 기본에 어학능력, 복수 외국어능력, 대학 학점, 수상경력 등 잔뜩 가지고도 기업 입사가 힘든데다.
    힘들게 입사해도 30년 근속은 어림없고 20년도 빠듯하지.

    원시시대보다 지금이 살기 편하다는 레벨의 발상은 버리고 현재의 생존경쟁 상황을 좀 비교해 보는게 좋을거야.
  • 2018.11.09 14:19 (*.43.212.112)
    너같은 하위 1퍼센트는 그때나 지금이나 백수야.
  • . 2018.11.08 21:48 (*.231.72.69)
    ㅋㅋ 저런 유쾌함이 한국사람도 있었네
  • 11 2018.11.08 22:47 (*.199.241.231)
    유퀴즈 소소한데 재밌더라 ㅋㅋ
  • ㅋㅋㅋ 2018.11.09 02:00 (*.232.124.221)
    서로 욕해봐야...입장 바뀌면 또 똑같은 소리를 한다. 지금 2,30대가 5,60대 욕하고, 5,60대가 2,30대 욕하고 하는데...2,30대가 5,60대 였다면 어떻게 했을 거 같냐? 다 똑같은 새 끼들이 욕하는 거...이재용이 이건희 한테 왜 사회를 이렇게 만들었냐? 고 욕을 하겠냐? 싸워야 할 대상은 따로 있는데...머리에 든 게 없으니 지들끼리 싸우는 거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12 힙찔이들의 사건사고 22 2018.12.04
3711 힙찔이들도 쉴드 불가능한 도끼의 만행 20 2018.11.28
3710 힐링푸드 송이버섯 라면 34 2018.11.06
3709 힐링 타임 9 2018.12.10
3708 힐 벗는 경리 10 2018.12.04
3707 히말라야 셰르파의 짐 크기 18 2018.12.18
3706 히말라야 산맥에서 발견한 바다 생물의 흔적 15 2018.12.08
3705 히로시마 폭격한 군인들 28 2018.11.18
3704 히딩크의 중국 월드컵 진출 해법 20 2018.11.02
3703 흡연과 음주에 대한 이중적 정책 44 2018.12.18
3702 흠뻑 젖은 조보아 15 2018.11.02
3701 흙수저 여대생이 바라보는 청춘 36 2018.11.18
3700 흔한 태국 모델 15 2018.11.27
3699 흔한 농구 동호회 아재 5 2018.11.23
3698 흔치 않은 아파트 대표 10 2018.11.30
3697 흔치 않은 밀덕 23 2018.11.20
3696 흑형의 펜스룰 시전 8 2018.12.09
3695 흑형의 세레모니 8 2018.12.08
3694 흉자 당한 오세라비 7 2018.11.27
3693 휴대전화의 역사적 첫 통화 21 2018.11.23
3692 휴게소의 명물 빵 31 2018.12.14
3691 휘인 친아버지 빚 폭로 관련 입장문 4 2018.11.28
3690 훔친 수저에 분노 17 2018.11.24
3689 훔쳐먹기 대참사 27 2018.11.23
3688 훈민정음 해례본 소지자 근황 82 2018.11.06
3687 훈련소에서 강제 복귀 당한 상근 14 2018.12.15
3686 훈련소 다녀온 사이 여자친구가 32 2018.11.23
3685 훈련 중인 기마경찰 15 2018.11.18
3684 훈련 중 메시 3 2018.11.17
3683 후쿠오카 한국인 여성 성폭행 사건 일본 방송 반응 24 2018.11.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