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34.jpg35.jpg36.jpg37.jpg38.jpg39.jpg40.jpg

  • 고졸 2018.11.08 21:21 (*.140.64.119)
    대학.....붙겠지..
    연예인이니깐

    여기 사람들은 고졸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네

    단순히 공부를 안했다?
    가난해서?
    이유가 있겠지?
  • ㅇㅇ 2018.11.08 21:39 (*.223.23.121)
    어차피 특기자 전형일텐데 뭐가 문제냐?
    남의 자리 뺏은 것도 아니고 김새론 인지도랑 커리어면 오히려 대학이 탐낼텐데
  • 똥송 2018.11.08 21:39 (*.38.22.24)
    80%가 대학 진학하는 요즘 몇몇 특이한 케이슨 말곤 고등학교도 겨우 졸업한 상꼴통들이겠지
  • ㅇㅇ 2018.11.08 22:21 (*.229.76.72)
    고졸이든 대졸이든 내 눈엔 그런게 중요한게 아닌거같다..

    만나서 커피라도 한 잔 하면서 대화 좀 나눠보고 판단하는게 중요하지
    대졸이니 고졸이니 하는건 이제 의미가 없는듯
    대학나와도 다 똑같던데 수준이 ㅋㅋ
  • 2018.11.09 02:32 (*.184.81.71)
    고졸이나 지잡대졸이나 비슷하겠지 근데 좋은 학교 애들은 다르다
    뭘 보고 수준이 똑같다고 하는지 모르겠네 니가 바라보는 기준이 수준 이하라 구별 못하는 걸 수도
  • 2018.11.08 23:31 (*.37.141.227)
    대학 들어가도 그 학교 교수보다 스펙 경력 좋을텐데 뭘 비교할걸 비교해야지 ㅋㅋㅋㅋ
  • 가을 2018.11.09 01:21 (*.108.7.187)
    공고졸 - 경기도 전문대졸 - 서울 4년제졸 테크 탔다.
    좀 그렇지만 세그룹 다르긴 다르다.
    가장 다르다고 느끼는건 다른 무엇보다 내 세상에 갇혀 있다는 느낌이 위의 역순으로 크게 느껴진다는 것.
  • 2018.11.09 02:04 (*.151.8.30)
    참 그게 그래
    대학 간 애들은 별 것도 안 하고 그 시간 동안 탱자 탱자 논 거 같은데 그래도 공부는 한 애들이거든
    요즘 애들한테는 무조건 대학! 까지는 아니라 좀 덜하긴 하다만

    적어도 내 나이대 사람들은 머리가 좋으면 무조건 좋은 대학을 간다가 일단 깔고 가는 거라 고졸이라면 이유를 생각 안 해볼 수는 없어
    그리고 대학생이라고 해도... 대학은 잘 찾아만 보면 별별 전형이 다 있어서
    나 다닐 때는 진짜 소시오패스에 머리도 나쁘고 빡통인데 재외국민 전형으로 들어오는 애도 있었다 ㅋㅋㅋ 카자흐스탄인가 어디였나 거기 몇 년 있었다고 ㅋㅋㅋ 아빠가 끝빨 좀 날리는 분 같던데 애 하는 거 보고는 미리 알아보고 나갈 때 같이 나갔겠지
    ㅅㅂ 그래도 이름 있는 대학인데 생각보다 허술해 심지어 외국어 단 한 마디도 못 함
    그리고 세상 사는 게 다 그런 식이었음, 편법이랑 구멍만 어떻게든 찾고 주류에 끼려고 하고 항상 말하는 건 반 정도만 믿어야 했고

    내 동기들은 걔 하는 짓이 재밌다고 같이 놀고 했는데 난 기본적으로 말이 안 통하고 이해하기 힘든 상대면 그냥 싫어서...
    걔랑은 정치, 사회, 문화 얘기 하는 게 초졸 할아버지랑 얘기하는 기분이었음 이런 얘기 꺼내면 관심 없다는 듯 회피하곤 했음

    어쨌든 결론은 뽀대는 나지만 대학이 중요한 건 아님, 나도 어느 정도 지식과 짬이 있으면 같이 일하거나 대화를 해보는 게 가장 확실함
  • 11 2018.11.09 11:47 (*.76.168.56)
    고졸이면 그냥 고졸이구나 싶지뭐 ㅋㅋㅋㅋ
    고졸로 뭐가 하고싶은가 약간 이런게 궁금
  • 물논 2018.11.09 18:01 (*.162.119.206)
    고졸?
    솔직히 말하면 별 관심없어. 남이야 초졸이든 고졸이든 뭔 상관이야
    학력좋은 친구들이 분명 똘똘한 면은 있다. 하지만 그냥 잘 하는 놈이 잘 하는 놈이고 모지리는 그냥 모지리인거지. 그냥 몇 번 부딪치다 보면 금방 알게되는거고, 잘난놈은 잘난거고 못난 놈은 못났을뿐이야.
    내 밥그릇 챙기기도 바쁜데 남 평가질이나 해서 뭐하냐.
  • ㅇㅇ 2018.11.10 02:47 (*.23.238.69)
    니 친구들이 대학갈때 너는 무슨 선택을 했냐?

    단지 고졸이라서가 아니라 그 안에서 뭘 했느냐를 묻는건데

    왜 그걸 학력'차별'이라고 ㅏ냐
  • ㅇㅇ 2018.11.08 22:15 (*.204.146.202)
    얼굴에 살좀 붙으니깐 너무 이쁘다 전여친 닮았어,,,, 눈하고 입꼬리가.... 후 특히 웃을때
  • ㅇㅇ 2018.11.08 22:51 (*.138.71.238)
    어차피 고등학교도 서공예 였는데 그냥 다니지..
  • 2018.11.09 00:35 (*.171.67.131)
    서공예가 출석 편의를 많이 봐줘도 기본 출석일수 못 메꿀 정도였겠지
  • asd 2018.11.08 22:55 (*.235.112.175)
    많이 컸네 이제
    영화 아저씨는 봤겠지?
  • 2018.11.08 23:08 (*.216.99.181)
    돈많음 학력이 뭔소용 도끼도 초졸인데
  • ㄷㄷㅈ 2018.11.09 04:21 (*.190.80.68)
    멘탈 돌땡이 아니면 학교 못다니지
    시발룐들 을매나 지랄하고 뜯고 찍고 난리겠냐
  • ㅁㄴㅇ 2018.11.09 06:04 (*.87.86.158)
    김치 종특 정말 무섭지..
    온갖 음해성 루머에 노골적인 질투 때메 멘탈이 안남아 나지
  • 33세모태솔로 2018.11.09 07:13 (*.235.236.200)
    내가병원에서 3년째이송요원중인데

    의사들중 이상한애들 진짜많다
  • 2018.11.09 08:02 (*.140.193.97)
    맞아 그 나이에 할수 있는걸 해야해
    노는거든 망가지는거든 뭐든지 또래들과 할수 있는것들...
    시간이 지나면 하고 싶어도 못해
    그걸 놓친 기회라 생각한다니...어리지만 멋지네
  • 레이버 2018.11.09 13:06 (*.219.205.188)
    옷 이쁘다 남자..... 뭐지? 코트 괜찮네....이너로 입은 티도 괜찮고
  • ㅇㅇ 2018.11.09 14:52 (*.33.165.71)
    이번 동네사람들에서 최악이었음... ㅁㅁ

    24시에서 잭바우어 딸보는 느낌

    말졸라게 안들어 쳐먹고 굳이 안해도될반항쳐해서 일부러 위험에 뛰어듬
    그렇다고 능력이 있나? 모든걸 망치는 능력밖에 없음 주인공의 조력아니면 시작하자마자 뒤질역활
    내내 그지랄하더니 결국 선생님밖에 없어요로 끝나는 전형적이 여혐불러일으키는 역활
  • 브로콜리 2018.11.10 07:48 (*.112.70.93)
    몸매랑 비율이 아주 좋음..
  • 개꿀 2018.11.10 07:53 (*.36.147.158)
    아론이가 더 이쁜거 같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891 어느 괴수 이야기 9 2018.11.08
2890 박선영 아나운서의 성난 몸매 18 2018.11.08
2889 동생 도와주는 오빠 8 2018.11.08
2888 식당 솔루션에 정신 개조까지 32 2018.11.08
2887 아마존에서 발견된 개머리 거미 17 2018.11.08
» 자퇴 후 검정고시를 선택한 김새론 24 2018.11.08
2885 1800억 육군 호텔 19 2018.11.08
2884 가족오락관 전설의 레전드 방송사고 17 2018.11.08
2883 학력위조로 망신 당한 연예인들 65 2018.11.08
2882 착한 적폐 인정한다 49 2018.11.08
2881 조현 앞 뒤 라인 26 2018.11.08
2880 노병들이 증언하는 한국전쟁 초기 56 2018.11.08
2879 골목식당에 등장한 끝판왕 37 2018.11.08
2878 삼성이 공개한 신기술 80 2018.11.08
2877 너희가 유라를 아느냐 24 2018.11.09
2876 요즘 고속버스 시설 24 2018.11.09
2875 삼겹살 꿀조합 20 2018.11.09
2874 무한도전 출연 당시 여자 컬링팀 감독 16 2018.11.09
2873 양진호 적용 혐의 26 2018.11.09
2872 스포츠 스트레스의 위험성 20 2018.11.09
2871 음주 측정기 없던 시절 음주측정 썰 20 2018.11.09
2870 디아블로 모바일 예상 버젼 31 2018.11.09
2869 장원영 나이 체감 19 2018.11.09
2868 주인을 기다리는 개 35 2018.11.09
2867 반전의 막창집 52 2018.11.09
2866 미담 도배하던 여자 컬링팀의 실체 44 2018.11.09
2865 남친과 이별을 고민 중인 이유 44 2018.11.09
2864 한준희가 생각하는 후전드 16 2018.11.09
2863 마님이 돌쇠에게 쌀밥을 많이 주셨나보다 24 2018.11.09
2862 33세 걸스데이 소진 12 2018.11.09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18 Next
/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