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파온라인 2018.11.09 02:21 (*.98.13.248)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한화팬 2018.11.09 02:26 (*.105.86.58)
    나는 행복합니다?
  • ㅇㅇ 2018.11.09 02:30 (*.234.180.222)
    내가 꼴데팬질을 끊고 나니 삶이 달라졌다.. 어서 벗어나라 빠따들아 - -
  • ㅇㅇ 2018.11.09 04:59 (*.108.40.217)
    하.. 시즌초에 7연패 했을 때 정신 차렸어야 했는데..
    이대호가 등판에 치킨 맞았을 때라도
  • ㄴㅁㅇ 2018.11.09 02:32 (*.254.237.1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가지가지한다
  • ~ 2018.11.09 02:53 (*.179.105.47)
    UC Irvine이면 어느 팀인가?
    LA
    San F
  • 존잘 2018.11.09 03:16 (*.184.1.175)
    UC IRVINE 은 대학교고 마스콧이 개미핡기라 팀이름도 그러함
    지역은 LA 보단 ANAHEIM 임
  • Irvine 2018.11.09 08:43 (*.38.27.20)
    La angels
  • ㅊㅇㄷㅅ 2018.11.09 08:09 (*.141.202.58)
    발암야구라는게 진짜있었구나. . .
  • 호두코믹스 2018.11.09 08:44 (*.7.57.234)
    탈모유발
  • ㅂㅈㄷ 2018.11.09 09:22 (*.139.145.185)
    이런 인간들은 공사 구분 못하고 때와 장소 구분 못하는 인간일 확률이 매우 높다고 본다
  • 2018.11.09 09:28 (*.70.27.154)
    10년이나 늙었는데 암 고혈압 폐질환은 노화의 증거아니냐 ㅋㅋ
  • www 2018.11.09 10:30 (*.211.14.169)
    그렇지 뭐.
    저게 야구 스트레스라기보다
    야구 보며 맥주 쳐 먹고
    야구 보며 안주 쳐먹은 결과일 가능성이 더 크지.
  • 1 2018.11.09 09:40 (*.93.125.82)
    반대로 내가 응원하는 팀이 잘하면 기분 좋지 않나?
  • 바우와우 2018.11.09 10:34 (*.102.154.250)
    꼴데 야구 한참보다가 1년 쉬니 그냥 혈압이 10이 떨어짐
  • asdasd 2018.11.09 10:56 (*.163.7.138)
    오버워치 연패하는거랑 똑같은가?
    한번 멘탈 흔들리면 10연패는 기본으로 가는데
  • ㅁㅁ 2018.11.09 18:34 (*.43.40.109)
    오버워치는 어떻게든 자신이 잘하다보면 연패라도 끊을 수 있는데
    야구 응원팀의 연패 끊는 것은 내가 뭐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없다보니...
  • 화초 2018.11.09 13:39 (*.193.18.175)
    나도 지면 짜증 내고 그랬는데
    어느 순간 이런 생각이 들더라

    내가 어쩔 수 없는 거잖아

    그때부터 내가 어쩔 수 없는 건 열 받지 않기로 했다
    내가 어쩔 수 있는 건 내가 고치면 되고

    이젠 축구 보다가 아쉽게 져도 그냥 받아들인다
    내가 뭘 어쩌겠나
  • ㅇㅇ 2018.11.09 14:44 (*.63.7.84)
    국대 축구는 오히려 보면서 재밌지않냐?
    개못하는거 보는맛에 보면 스트레스 없다
    그렇게 못해도 또 독일같은 팀 잡을때는 진짜재밌었고
  • ㅇㅇ 2018.11.09 22:58 (*.62.108.153)
    내가탈모온게 꼴칰야구때문인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45 힘이여 솟아라 17 2018.10.16
3644 힘들어도 참는 이유 20 2018.10.14
3643 힐링푸드 송이버섯 라면 34 2018.11.06
3642 히어로가 되는 시간? 21 2018.10.13
3641 히로시마 폭격한 군인들 30 2018.11.18
3640 히딩크의 중국 월드컵 진출 해법 20 2018.11.02
3639 히딩크 근황 19 2018.10.26
3638 흥민이의 무리수 9 2018.09.30
3637 흡연하는 관중 현장 체포 23 2018.10.03
3636 흠뻑 젖은 조보아 15 2018.11.02
3635 흙수저 청년 대표 24 2018.10.28
3634 흙수저 여대생이 바라보는 청춘 37 2018.11.18
3633 흔한 차량 스티커 46 2018.10.16
3632 흔한 여대 수업자료 7 2018.10.30
3631 흔한 동네 농구 수준 23 2018.10.24
3630 흔치 않은 밀덕 26 new 2018.11.20
3629 흔들거리는 사나 13 2018.10.25
3628 흑형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17 2018.10.05
3627 흑인이 고급 아파트에 사는 것은 수상하다 33 2018.10.18
3626 휴일 커피숍에 간 경찰 30 2018.10.29
3625 휴머니스트 VS 페미니스트 38 2018.10.09
3624 휴대용 잔 13 2018.10.11
3623 훈훈하게 끝난 골목식당 막걸리집 11 2018.10.05
3622 훈수 두는 꼰대 4 2018.10.31
3621 훈민정음 해례본 소지자 근황 85 2018.11.06
3620 훈민정음 상주본 1천억 받아도 주고 싶은 생각 없다 19 2018.10.31
3619 훈련병들이 기다리는 시간 32 2018.10.26
3618 훈련 중인 기마경찰 15 2018.11.18
3617 훈련 중 메시 3 2018.11.17
3616 후쿠오카 한국인 여성 성폭행 사건 일본 방송 반응 26 2018.11.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2 Next
/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