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03.18 22:13 (*.179.29.225)
    통찰력 있는 해설이네
  • ㅇㅇ 2023.03.19 00:15 (*.159.198.104)
    걍 외웠는데 저런 이야기가 있었구나
    바로 이해되네
  • 아오 2023.03.19 07:18 (*.238.77.153)
    성선설은 인간은 본디 선하게 태어났으나 그 후 외부환경 및 다른 요인으로 인해 악을 얻게 된다는 말 아님?

    그런데 어떻게 왕이 악행을 저지른다고 하여 그가 짐승 같은 놈이고 고로 왕을 죽여도 짐승을 죽인 것과 다름없다라는 논리가 가능하지?

    '왕도 인간이고 선하게 태어났으나 무언가 다른 연유로 악인이 되었다' 라고 하면 뭐라고 할거임?

    저런 식으로 얘기하는 건 논리는 없고 극적인 효과만을 노리는 화법의 전형이라고 생각함.
  • ㅁㅁㅁ 2023.03.19 08:45 (*.157.36.2)
    일반적으로 우리가 배우는 성선설이 님이 말하는거고
    그시대 성선설을 주장할땐 임금을 몰아낼 역성혁명을 위해서 만들어진것에 불과하다라고 볼수 있다는거지요
    역사란 해석이라잖아요
  • ㅁㅇㅁ 2023.03.19 14:13 (*.46.219.110)
    맹자가 주장한 성선설은 인간이 어찌 저럴수 있나? 저건 인간이 아니다의 빌드업이었단 말.
  • 2023.03.19 10:26 (*.38.42.236)
    역사랑 동양철학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설득력 있거나 검증된 이론 보다는 그냥 갖다붙인 느낌이 나는데 쎄하다...
  • 111 2023.03.19 11:58 (*.118.230.172)
    그냥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는거지 뭐..양민들이 그렇게 까지 생각할 수 있을까
  • ㅇㅇ 2023.03.19 12:14 (*.42.129.189)
    저거 보고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겠구나' 하고 생각하는건 좋은데 '그랬구나!' 하면 안되는거에요~ 100%뇌피셜입니다.
  • 블랙캣 2023.03.20 12:07 (*.100.157.154)
    넹~
  • ㄸㅈㅇ 2023.03.20 04:57 (*.38.54.202)
    저거는 근거가 있는 소리인가.. 스타 강사 입에서 나온 내용치고는 너무 비약이 심한데
  • 물건입니다. 2023.03.20 19:09 (*.237.73.2)
    저 여자 말투나 행동이나 옷 입는 스타일이나 먼가 좀 일반적이지 않다고 느끼는데...
    나만 그런가?
    특히 말투나 억양에서 오는 느낌은 하고 있는 말과 엄청 동떨어져 있는 느낌
    그래서인가? 설득력도 공감도 전혀 없어

    마치 유아인을 보는 느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037 힘을 숨겼던 치어리더 10 2023.09.19
12036 힘들어도 아이 낳고 싶다는 분들 18 2024.01.26
12035 힘겨운 면접 교섭권 3 2023.05.15
12034 히틀러의 연설 10 2023.10.10
12033 히틀러가 계획한 대규모 프로젝트 1 2023.04.03
12032 히트곡을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것 4 2023.03.03
12031 히키코모리로 살고 월 3000만원 14 2023.02.19
12030 히키코모리 자립 지원시설로 떠나는 아들 34 2023.02.03
12029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 증언 25 2023.07.19
12028 흰개미를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었던 이유 2023.05.26
12027 흰개미 사태에 대한 전문가의 생각 1 2023.05.26
12026 흰 봉투를 들고 찾아온 경비아저씨 16 2023.07.06
12025 희생 정신이 없는 와이프 21 2023.08.20
12024 희롱하는 메구리 7 2023.05.16
12023 희귀한 성씨 11 2023.02.22
12022 희귀생물 천국에 골프장 건설 14 2023.06.02
12021 희귀병 앓고 있다는 이홍기 27 2023.12.21
12020 희귀병 걸린 남자의 선행 8 2023.09.10
12019 흥행 참패한 대륙 국뽕영화 6 2023.10.07
12018 흥신소에서 찍은 사진이 SNS에 버젓이 4 2023.10.17
12017 흥신소 불륜썰 8 2023.07.15
12016 흡혈귀가 되고싶었던 소년 9 2023.11.26
12015 흡연카페 근황 12 2023.02.23
12014 흡연실 집에 가져갔다가 걸린 소방서장 6 2023.09.12
12013 흙수저 출신이라는 이성경 26 2023.10.12
12012 흙수저 동네 특징 14 2023.02.17
12011 흔한 질병이 된 자폐증 20 2023.07.31
12010 흔들리는 반중 연대 38 2023.04.18
12009 흑화한 왕따 8 2023.04.03
12008 흑형들의 차량 튜닝 18 2023.07.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2 Next
/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