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04.18 22:12 (*.179.29.225)
    미국이 경제적으로 자국우선주의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면서 우방국들이 차츰 멀어지고 있는 건 사실임
    예전에는 미국이 큰형님의 아량을 베풀면서 수많은 나라들에게 수혜를 주고 리더쉽을 보였는데
    요즘은 주는 건 없고 시키는 것만 많으니 꼬붕들이 다른데 눈을 돌리지
    우리나라는 북한과 중국이라는 변수 때문에 미국한테 붙을 수 밖에 없지만 다른 나라들은 아니거든
  • 2023.04.19 10:01 (*.67.182.2)
    동의함
    미국이 중국이랑 대립구도에서 왜 다른나라에 당근이 아닌 채찍을 들었는지 의문
  • ㅇㅇ 2023.04.18 22:27 (*.214.242.251)
    프랑스 원래 저랬음
  • ?? 2023.04.18 22:30 (*.179.29.225)
    프랑스 뿐만이 아니니 문제지 유럽 국가들 대부분 미국 중국 줄타기 중임
  • Mtech 2023.04.18 22:40 (*.134.161.195)
    이거는 프랑스 욕할수가 없지...
  • 상위 4프로 2023.04.18 23:25 (*.172.76.116)
    세계1차대전 이후 차지한 미국의 세계 패권이 100년만에 무너지는 시기를 경험하고 있는거다..
  • Mtech 2023.04.18 23:33 (*.134.161.195)
    미국 위주의 서방 (나토 plus 호주같은 영연방 국가) vs 중국, 러시아, 인도, 사우디, 이란, 남미, 아프리카...

    미래가 격변한다...
  • 개똥철학 2023.04.19 01:30 (*.194.169.55)
    무너지고 있는건지 더 크기전에 무너뜨리고 있는건지는 좀 봐야 하지 않을까요?

    지금까지 군자적으로는 소련이 경제적으로는 일본이 미국에게 도전했지만 결국 미국이 이겼었습니다. 저는 중국이 소련의 전처를 답습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때가 된다면 중국의 인권탄압과 비민주성이 명분으로 작용해서 미국의 물밑지원하에 중국내 소수민족들의 분리독립을 막기 어려운 순간들이 올겁니다.

    만약 중국이 대만을 침공한다면 그 전쟁의 결과가 곧 미중갈등의 결론이 될것이고 우리도 우리 미래를 건 도박을 해야 할텐데 이때 미국 쪽에 서서 승리한다면 통일까지도 이어질겁니다.

    물론 대만을 직접 침공할 가능성을 아주 높게 볼 수는 없겠지만 러시아가 결국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유리한 결과를 만들어 낸다면 중국도 욕심을 낼 수도 있을겁니다.

    우리는 사실 미중 갈등이 시작된 순간부터 X 된겁니다.
    현실적으로 미국 대신 중국을 택하거나 중립을 고수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미국을 택할꺼먼 미국이 승리하도록 적극지원하고 공을 세우는게 미래에 동북아 주도권을 통일 한국이 가져갈 수도 있는 방법입니다.
  • ㅁㄴㅇㄹ 2023.04.19 11:34 (*.16.165.180)
    미중 갈등이 시작된 순간부터 X 된 거에는 수긍하지만
    맞춤법부터 배우고 글 써.. 신뢰성이 떨어져..
  • xfactor 2023.04.19 10:18 (*.161.199.87)
    미국이 동맹국들을 안챙기는데서 오는 일시적 반발일뿐이지.. 패권이 무너지긴 ;;; 잘해줘도 모자랄 판에 넘 욕심부리는거.. 이 점을 중국이 잘 파고드는거..그래봤자 약간의 경제 협력등 제한적이지.. 줄어들기 시작한 인구, 높아진 인건비등 중국만의 메리트도 점점 없어져가는데..
  • 조선인 2023.04.18 23:35 (*.38.42.25)
    한국사람들 가끔 이해할 수 없는게 그렇게 미국이 좋으면, 아예 52번째 주로 가입청원이라도 넣지 그럴까? 좋잖아. 애들 영어교육도 저절로 되고, IRA 차별 받을 일도 없어 전기차 보조금도 다 받고, 야 우리나라 천조국이야 이러면서 뻐길 수도 있고, 중국 가서 쭈구리 되서 혼밥 안 해도 되고, 멍청한 석열이 대신 휘바이든이든 똘끼 트럼프든 댓통으로 모실 수도 있고.
    안 그래?
  • ㅇㅇ 2023.04.19 00:19 (*.39.233.96)
    조선족분들은 굳이 한국 오셔서 미국 어쩌구는 왜 하시는거에요?
    그렇게 중국이 대단한 나란데 왜 거기 안계시구 굳이 한국까지 오셔서 이런 댓글이나 달고 있으신건지…? 조선족분들도 한국이 중국보다 좋으니까 여기까지 오셔서 생활하시는거 아니에요? 콩산당이 싫어요!!를 몸소 실천하고 계시면서 댓글은 재밌게 다시네요 ㅎㅎ
  • 제너럴 킴 재규어 2023.04.19 01:28 (*.143.36.139)
    ㅇㅇ 찬성 마약빼곤 미국거 다 받아들일수 있다.
    중국꺼는 다이소빼고는 다 받아들일수 없다 ㅋㅋㅋ
    네다짱
  • ㅇㅇ 2023.04.19 06:35 (*.7.46.66)
    개인이오
  • 2023.04.19 10:04 (*.67.182.2)
    이분은 진짜 조선족 or 북한지령받았을듯
    ㅋㅋ 한국이 미국 좋아하는거 비꼬는 걸 남 나라 얘기하듯하네
    한국은 미국 없으면 나라 존재 자체가 위협받는데 이걸 왜 비꼬지? ㅋㅋ 아 지령받은거지...
  • 저급식자재 2023.04.19 10:25 (*.116.51.241)
    중국 아니면 미국에 양자택일해서 목숨 바쳐야 하는 정치병자들이 너무 많아.
    한국이 미국 없으면 왜 나라 존재가 위협받지? 주한미군?
    아직도 50년대 한국에 살고 있냐? 주한미군 떠나면 중국이나 북한이 다음날 무력침략해?
  • ㅁㄴㅇㄹ 2023.04.19 11:48 (*.8.252.17)
    시장 자체가 미국 주도하에 있는데 미국 등지자는건 중국 북한 러시아 이란 뭐 이런애들이랑만 교역하고 살자는거냐?
    뭐 아니면 감비아? 먹고 살만해지니까 미국 등지자는 개소리가 나오지. 중국 등지면 수출 조금 줄어드는 수준이겠지만
    미국 등지면 순식간에 베네수엘라 꼴 난다
  • ㅇㅇㄹ 2023.04.19 15:05 (*.38.33.137)
    양자택일 하지말자는게 미국 등지란 말이야?
  • 저급식자재 2023.04.21 00:40 (*.67.48.94)
    등지자고 했냐? 목숨바치지 말라고 너처럼.
  • 2023.04.20 15:59 (*.67.182.2)
    주한미군 사라지면 위협받지 상식적인 얘길 하누 ㅋㅋㅋ
    도대체 그게 아니면 주한미군이 왜있음?
    북중러가 한국군을 무서워하는거 같음??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들에 둘러쌓여있는 나라에서
    세계 최강대국이 저렴하게 지켜주니까 현실감각을 잊어버렸나 ㅋㅋㅋㅋ
  • 저급식자재 2023.04.21 00:42 (*.67.48.94)
    그럼 북중러가 한국군을 만만하게 봐서 바로 무력침공하냐?
    니가 미필인거는 티가 많이 나네.
    그리고 미국이 지켜줄거 같아? 득 안되면 바로 뺸다. 냉전시대 전략적 요충지로서의 가치는 이미 없고,
    극우방인 일본에 미군기지가 있는데 왜?
    너야말로 현실감각 좀 키우길 바래. 니 감각은 80년대 초반 감각인듯.
  • 조선인 2023.04.19 15:02 (*.38.42.149)
    나도 중국 공산당 안 좋아해.
    光復香港 時代革命 free Tibet 됐냐?
    중국 공산당이 할일이 없어서 나한테 지령을 내리니?
    한쪽 눈알로만 세상을 보는 습관을 버리도록 해.
  • !! 2023.04.19 11:59 (*.69.163.74)
    청원 어디다 넣는건지 혹시 아시나요? 꼭좀 알고싶습니다. 52번째 주라니 너무 좋은 의견이네요.
  • Magneto 2023.04.19 00:45 (*.92.158.197)
    러시아 탱크 다 부수고 나니까 여유생긴것 보소.
  • ㅇㅇ 2023.04.19 10:05 (*.39.233.78)
    IRA만 봐도 말이되나 동맹국에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없이 밀어 붙이는데
    윤두창이야 도청을 당하건 나라를 팔아먹던 술이나 처먹겠지만
    정상국가라면 불만은 갖을만함 근데 이런게 한두개가 아님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적을 늘리지 말아야 하는게 진리인것을
    걱정이다 ㅅㅂ
  • ㅁㅇㅁ 2023.04.19 10:19 (*.46.219.110)
    미국이 보호무역을 펴니까 다른나라들이 열받은거지. 그렇다고 그 나라들이 중국편이 된건 아님.

    나라의 안보가 걸렸을땐 아무도 중국선택 안할꺼야. 결정적으로 중국의 체제는 유연성이 없으니까
  • 저급 2023.04.19 10:40 (*.116.51.241)
    미국이 자국우선주의 정책을 펼 수밖에 없는게 미국도 내수가 성장이 더디고, 그로 인해서 오는 사회적 갈등이 있어서져.. (PC, 총기, 마약, 빈부격차)
    달러는 솔직히 수명을 다해가고 있고, 서서히 대체될 겁니다. 그동안 모든 기축통화가 수명을 가지고 제 약할을 하고 사라졌습니다. (길더화, 파운드화 등)
    달러가 기축의 역할을 하는 큰 이유가 패트롤 달러인데,
    OPEC+가 더이상 미국에 순종적이지도 않고 게시물에도 보이듯 브릭스는 점점 더 굳건해지고 있습니다.
    정치병자 친구들은 달러가 왜 기축통화인지 아세요?
    석유는 오직 달러로만 거래가 가능합니다. 유로도 안되고 엔화도 안되여. (후세인이 유로화로 석유를 거래하려다가 걸프전이 터졌죠)
    이럴 수 있는 이유는 미국의 사우디 지원도 있지만.
    세계 최대의 산유국은 사우디가 아닌 미국입니다. 최대 소비국도 미국이구요. 자국에서 미친듯이 기름을 퍼내는데도 부족해서 수입도 하거든요.
    더불어 미국의 군사력, 시장의 사이즈, 기술력 여러가지가 있지만. 현시점 가장 중요한 자원인 원유때문이져
    어차피 세상은 미국에서 중국으로 또 중국에서 어딘가로 천천히 흘러갑니다. 그게 순리이고 싸이클이에요.
    미국이 뭐 서기 4천년까지 초강대국일거 같나요? 중국이 그럴거 같나요? 중국이 지면 또 인구 많고 시장 크고 그런 어떤 나라가 부상하게 되어있구요.
    레이달리오 형님이 하신 말씀 중에, 인류의 역사가 시작되고 중국이 세계 최강대국 자리에서 내려온 적은 지난 100여년이 유일하다.
    짱깨새끼들 저도 싫어하지만 사실입니다.
    우리는 이런 상황에서 뭐가 우리한테 이득이 되고, 처신 어떻게 할지나 고민하는 게 낫다고 봅니다. 세상을 왜 이분법적으로 보나요?
  • ㅁㄴㅇㄹ 2023.04.19 11:56 (*.16.165.180)
    몇몇 유븉 영상 보고 얘기하고 있네..
    압도적인 기축통화에서는 내려오겠지만 그래도 여전히 세계 무역에서 사용될 거야.
    미국이 세계 초강대국인 건 이전과는 환경이 좀 달라.
    지금 미국 패권이 내리막길로 보이는 방향으로 가는 거는 미국의 선택이라 생각해.
    땅덩이도 크고 식량, 자원 자급이 가능하고 양쪽에 대양이 있어서 방어나 무역에 유리하고 국경 맞대는 나라 중에는 자기를 위협할 만한 나라가 없고..
    미국 입장에서는 세계 패권을 유지할 필요가 없어..
    원유를 수입하는 거는 자기네가 생산하는 원유의 종류가 정유시설과 맞지 않아서 그건 수출하고 수입도 하는 거야. 바이든이 셰일 추출 옥죄고 있어서 요새는 모르겠지만 미국은 원유 부족하지 않고 넷 수출국이야.
    이런 변화가 우리한테 안 좋은 건 중국이 지역 패권을 쥐게 되면 우리는 그냥 피빨리는 속국 취급을 당하게 돼서 중국에 줄댄 정치가나 기업가 아니고 일반 국민들은 힘들어질 수 있다는 거지.
    우리한테 결정권이 있는 건 아니지만 중국이 영향력 높여나가는 게 궁극적으로 우리한테 좋을 게 없는 건 맞는 듯..
  • 저급 2023.04.19 16:20 (*.116.51.241)
    몇몇 유튭은 아니고, 일단 형님의 고견 내주신거에 감사드림.
    당연히 모든것은 미국의 선택 중 하나라고 보고, 이미 군사력이나 기타 국력이 압도적인지라.
    다만 나도 그 선택으로 인해 세계가 다각화 되는데, 우리가 중국을 포기할 수가 있냐라는 고민도 사치일 뿐더러, 미국이 경찰국 패권을 신경쓰지 않는데 한반도가 전략적 요충지로서의 의미도 잃어가니까 걱정은 됩니다. 물론 그만큼 시장은 더 어려워질테고, 우리는 더 퍽퍽해지겠지.
  • 저급 2023.04.19 16:28 (*.116.51.241)
    미국의 패권국 유지 포기는 한번 참고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거 생각해보니 말되는 소리이기도 하네. 감사!
  • ㅇㅇㄹ 2023.04.19 16:35 (*.38.34.110)
    그게 어떻게 말이되냐?
    지금이 무슨 냉전 무력전쟁 하는 시대도 아니고 경제전쟁하는 시대에 지형을 이용한 방어 어쩌구가 신빙성이 있냐?
    어차피 무력전쟁해도 북한 미사일이 워싱턴을 사정권에 들어가는 판국에
    달러 시뇨시리를 포기하고 경제 패권을 포기해?
    저게 근거없는 뇌피셜이지 알아보긴 뭘 알아봐
  • 저급식자재 2023.04.21 00:44 (*.67.48.94)
    난 그 패권 말고, 세계 경찰국가로서의 패권 내려놓는거 생각했지. 달러는 절대 포기 안하지. 미국놈들이 뉴욕에 비행기 떨어지는거보다 달러에 대한 도전을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는데.
  • xfactor 2023.04.19 12:02 (*.161.199.87)
    음 최대 산유국이자 소비국이 미국이라고 적어놓고 달러가 기축통화의 지위를 잃을 거라는 건 앞뒤가 안맞잖어 ;; 원유가 좌지우지 한다면 그럼 위안화가 기축통화가 된다는 근거는 먼데? .. 머 4천년까진 무슨 일어날지 암도 모르지만.. 최소 수백년은 끄떡없을 거라 봄..머 중국몽이니 비아냥대며 중국과의 교류를 무조건 끊어야 한다는 이슈인 병신들도 문제지만...
  • 저급 2023.04.19 16:24 (*.116.51.241)
    아, 원유의 중요성이랄까 사용빈도가 점점 내려가기 떄문이지요. 중국이 지금의 달러처럼 기축통화가 된다는게 아니라, 위안화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올라갈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제가 살아있는 동안은 미국이 짱일거라고 생각하지만, 또 언제 무슨일이 벌어질 지는 모르는거니까요. 의외로 미국이 내부적으로 무너질 수도 있지 않을까(pc 같은걸로 인한 정치적 갈등과 빈부격차 등) 그런 상상정도는 해봅니다.
  • ㅈㅍㅅ 2023.04.19 13:08 (*.218.53.55)
    중국이 패권국이 되려면 체재극복이 먼저임. 중국의 사기꾼스러운 이미지는 같이 사업을 하거나 혹은 대장급으로 삼아주기엔 문제가 많음.

    미국이 그간 해준게 얼만데 지금 삐딱하다고 바로 이탈하는 나라들이 생겨나는거 보면 답이 나오지.

    중국이 패권국이었던 시절은 나라 힘이 강하면 주변국들을 무력으로 찍어누르는게 당연했던 시절이고

    지금은 중국이 아무리 ㅈㄹ해도 주변국 이기기 힘들다.

    미래에 압도적인 무기를 개발해서 찍소리 못하게 만들수 있던가 교류를 통해서 글로벌 리더처럼 되던가 그 두가지 시나리오 뿐인데

    어느 하나도 중국이 어울리는게 아님.
  • 저급 2023.04.19 16:27 (*.116.51.241)
    맞는 말씀이시고 자격이 없는 짱꺠새끼들이지만, 일대일로 정책으로 중국이 아프리카나 다른 개도국들한테 뿌려놓은 돈 등이 많습니다.
    이로 인해서 나중에 어떤 이권의 개입이나 협력을 요구할 수도 있는거고 뭐.
    중국이 세계를 독식하기는 힘들지만, 브릭스가 미국을 제끼고 유럽의 일부와 연합하거나 한다면 또 재미있는 그림이 그려지지 않을까요?
  • ㅡㅅ 2023.04.19 13:22 (*.237.220.200)
    결국 말로 안되면 전쟁이네
    인류역사가 쭉 그래왔고 ww2 이후로 너무 세계가 평화로웠다.
    언제 한번 명분 만들고 전쟁 나겠다.
    중국의 대만 침공이 스타트 일수도 혹은 러.우가 이미 쏘아올린걸수도
  • 저급 2023.04.19 16:32 (*.116.51.241)
    짐 대만에 친중인사들이 점점 전면에 나서고 있음. 한때 대만 먹여살리던 폭스콘 창립자도 친중이고,
    쭝궈도 러우 전쟁 옆에서 보는데 비판을 불러일으키는 순간적인 무력진압보다는 스리슬쩍 잠식하지 않을까 생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807 힘을 숨겼던 치어리더 10 2023.09.19
11806 힘들어도 아이 낳고 싶다는 분들 18 2024.01.26
11805 힘겨운 면접 교섭권 3 2023.05.15
11804 히틀러의 연설 10 2023.10.10
11803 히틀러가 계획한 대규모 프로젝트 1 2023.04.03
11802 히트곡을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것 4 2023.03.03
11801 히키코모리로 살고 월 3000만원 14 2023.02.19
11800 히키코모리 자립 지원시설로 떠나는 아들 34 2023.02.03
11799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 증언 25 2023.07.19
11798 흰개미를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었던 이유 2023.05.26
11797 흰개미 사태에 대한 전문가의 생각 1 2023.05.26
11796 흰 봉투를 들고 찾아온 경비아저씨 16 2023.07.06
11795 희생 정신이 없는 와이프 21 2023.08.20
11794 희롱하는 메구리 7 2023.05.16
11793 희귀한 성씨 11 2023.02.22
11792 희귀생물 천국에 골프장 건설 14 2023.06.02
11791 희귀병 앓고 있다는 이홍기 28 2023.12.21
11790 희귀병 걸린 남자의 선행 8 2023.09.10
11789 흥행 참패한 대륙 국뽕영화 6 2023.10.07
11788 흥신소에서 찍은 사진이 SNS에 버젓이 4 2023.10.17
11787 흥신소 불륜썰 8 2023.07.15
11786 흡혈귀가 되고싶었던 소년 9 2023.11.26
11785 흡연카페 근황 12 2023.02.23
11784 흡연실 집에 가져갔다가 걸린 소방서장 6 2023.09.12
11783 흙수저 출신이라는 이성경 26 2023.10.12
11782 흙수저 동네 특징 14 2023.02.17
11781 흔한 질병이 된 자폐증 20 2023.07.31
» 흔들리는 반중 연대 38 2023.04.18
11779 흑화한 왕따 8 2023.04.03
11778 흑형들의 차량 튜닝 18 2023.07.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4 Next
/ 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