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ㅁㅇㄻㄹㅇ 2019.05.01 13:54 (*.140.9.114)
    한자음 그대로 천황이라 부르는게 정 국민정서에 안맞으면 일본에서 쓰는 발음 그대로 덴노라고 하던지.
    사실 일왕이라고 하는 건 어이없는 표현이지.
    옛날에 그렇게 불렀다고? 그럼 아예 조선시대처럼 왜왕이라고 하지 그래.

    엄연히 왕국이 남아있는 나라면 외교에서 요구할 건 들어줘야지.
    덴노라는 고유명칭을 부정하고 일왕이라고 하대하는게 맞는 거냐. ㅎ
  • 도요다 2019.05.01 13:58 (*.77.108.145)
    토착 왜구 수장이 다이쥬인 거 몰랐냐?
  • 몽키킹 2019.05.01 13:57 (*.75.47.168)
    중국에서는 천황
    서양에서는 Emperor of Japan
    북한에서는 왜왕
    김구나 신채호같은 독립운동가는 천황
    한국에서는 공식 호칭은 천황인데 감정적 이유로 일왕이라 부르는데 그냥 덴노라 하면 안되냐
  • 배심원 2019.05.01 13:58 (*.77.108.145)
    공식적으로 천황 호칭을 사용한 게 저 때가 처음이었음

    김영삼이야 당연히 천황 어쩌고 절대 할 리가 없었고
  • ㅁㅁ 2019.05.01 14:04 (*.161.255.207)
    천황 가지고 태클 걸거면, 중국 이라는 말 자체도 세상의 중심국가라는 뜻에서 중국인 건데, 우리 입장에서는 그냥 서국 이라고 불러야지
  • 지랄 2019.05.01 14:06 (*.77.108.145)
    팩트 : 지금까지 천황이라는 단어에 태클 건 것은 깨시민들이었고 천황이라는 단어에 친일 왜구 프레임을 씌운 것 역시 자칭 진보 깨시민들이었다
  • 2019.05.01 14:08 (*.62.215.166)
    개소리는 ㅋ 80년대부터 천황이 맞네 틀리네 했었다
  • 급식은매가약 2019.05.01 14:29 (*.56.100.130)
    말도 안되는 서국이니 물타기 하지말고
    저 천황이란 단어에 개거품 물면서 왜나라당이니 염병하는 깨시민들이 누구인지 알아봐라.
  • 급식은매가약 2019.05.01 14:36 (*.56.100.130)
    국명은 아이덴티티들 나타낼 뿐이지, 자국 외 누구도 글자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중국이라고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되고 네 자신이 한 없이 작게 느껴져?
    그럼 중국인들이 우릴 소한민국이라 불러도 되겠네.
    일본이라고 해서 해가 뜨는 나라라고 생각하는 이 아무도 없다.

    일본에서 천황이라 하면, 그래 천황으로 부르면 되는거다. 김대중이도 그렇게 이야기했구만.
    막, 일왕이라 안하면 자존심에 금이 가고 손 벌벌떨리니?
  • ㅇㅇ 2019.05.01 14:18 (*.145.93.20)
    덴노 헤이카 반자이!!
  • @@ 2019.05.01 14:54 (*.219.211.110)
    김대중 잘한 것 중 하나가 일본이랑 교류 대폭 늘린 것.
  • d 2019.05.01 17:31 (*.75.82.210)
    근데 문제는 북한과의 교류도 늘림 ㅋㅋㅋㅋ 그냥 굶어 디지기 냅둬야 하는데 ㅎㅎㅎㅎㅎㅂ
  • ㅎㅎ 2019.05.01 18:18 (*.228.17.192)
    김머중 개쉐키 해봐
  • 손나 바카나! 2019.05.01 17:40 (*.135.185.110)
    다이쥬 센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262 뽕 하나 받고 레이스 24 2019.04.30
7261 한남들이 주제를 모르는 이유 24 2019.04.30
7260 박지성 디스하는 김병지 안정환 24 2019.04.30
7259 토착 왜구 근황 67 2019.04.30
7258 외모 흙수저의 한탄 50 2019.04.30
7257 다문화주의에 대한 생각 40 2019.04.30
7256 공개수배 사건 25시 레전드 8 2019.05.01
7255 선택적 애국투사 8 2019.05.01
7254 그저 맞는 말만 21 2019.05.01
7253 개와 주인의 팀워크 17 2019.05.01
7252 곱씹어 볼 수록 명언 21 2019.05.01
7251 발전하는 풍선 인형 11 2019.05.01
» 일왕이라 부르지 마라 14 2019.05.01
7249 극한직업 아이돌 7 2019.05.01
7248 최초의 심야극장? 15 2019.05.01
7247 실종 23년만에 돌아온 엄마 17 2019.05.01
7246 배달 어플 후기를 보는 듯한 평점 16 2019.05.01
7245 5억짜리 제트슈트 20 2019.05.01
7244 왜 자꾸 스시녀가 늘어나는 거야 31 2019.05.01
7243 국회 귀척 논란 12 2019.05.01
7242 삿포로 살살 녹는다 26 2019.05.01
7241 노인들이 박스를 줍는 이유 11 2019.05.01
7240 자국민들에게도 외면 받는 먹방 12 2019.05.01
7239 장자연 사망 5일 전 육성 녹음 18 2019.05.01
7238 중학교 교사 친일 발언 논란 36 2019.05.01
7237 심슨 가족 한국 에피소드 22 2019.05.01
7236 사나 선동 서울대 에타 반응 22 2019.05.01
7235 자한당 해체 서명 비긴즈 30 2019.05.01
7234 집 15km 앞까지 배달하는 택배사 42 2019.05.01
7233 사나를 비난하는 이유 25 2019.05.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3 Next
/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