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ㅍㅂㄴ 2022.01.04 22:10 (*.39.146.9)
    둘 다 흰팬티네
  • ㅛㅛㅛ 2022.01.05 10:01 (*.85.113.225)
    어떻게 해야 그런 힘을 얻을수있나요?
  • 실밥이 2022.01.05 12:25 (*.54.39.161)
    댓글만 봐도 니얼굴을 알거같다
  • ㅋㅋㅋ 2022.01.04 22:44 (*.214.125.56)
    원숭이는 영장류니 그렇다 치고....늑대나 당나귀는 이해가 안되는데? 저거 진짜냐?
  • 000 2022.01.04 23:14 (*.223.38.4)
    만약 스펀지가 올해에도 계속 방송됐고 저 장면을 올해 방영했다면 예상 반응.
    -"스펀지 pd 미쳤나?" "스펀지 불매합시다" "저런 여성을 외모로 품평하는 방송을 한 kbs는 당장 사과하라"
    결국 스펀지 15년만에 종영. Kbs국장 해임.
    스펀지 pd 사과하였지만 거센비난 계속...
    이 시나리오대로 갔을 듯..

    근데 저 당시만 하더라도 남자가 여자 외모 품평하는 게 당연시 됐었음.
    저 당시 중학생이였는데 학교에서 못생긴 여학생 보고 "곰보년"이라고 놀리고 뚱뚱한 여학생 있으면 "돼지년"이라고 놀리고 그랬음.
    반대로 여학생이 남학생 놀리는 경우는 없었어요.
    돼지년,곰보년이라고 놀리는 놈들 개못생긴 애들이였는데 여학생들은 못생긴 남자봐도 못생겼다고 놀리거나 조롱하진 않더라고요.
    방송에서도 남자 출연자들이 이국주 돼지라고 까고 오나미 오크라고 까는 건 봤어도 여자출연자들이 강호동보고 돼지라고 까는 건 못 본거 같아요..
    그런 추세가 2015년까지 계속되었죠.
    2016년쯤부터 해서 여자외모로 까는 못생긴 한남들에게 개폭발함.
    이쯤부터 여자외모로 품평하는 방송 다 사라짐.
    페미들이 여기서 멈췄으면 딱 좋은데 이거 저거 다 들어주니까 눈에 뵈는 게 없는지 여교수 할당, 여경,여소방관 증원, 여성전용구역, 여성우선채용등 미친 수준으로 변질됨.
    그냥 딱 2016년 수준이면 좋았을텐데..
    2016년까진 괜찮았어요 진짜..
    개빻은 남자들이 지 생긴꼬라지도 모르고 여자들 못생겼다고 놀리니 여자들도 폭발한 건 타당하죠.
    그제서야 여자들도 한남들 개빻았다고 받아치더만 ㅋㅋㅋ
    2016년 전에는 여자가 남자 못생겼다고 놀리는 경우는 못 봤거든요.
    남자들이 이국주 배리나 도ㅐ지년 오크년이라고 놀리는 건 봤어도, 여자들이 강호동 지상렬을 돼지남,오크남이라고 하는 건 못 봤어요
  • 2022.01.05 01:54 (*.207.101.144)
    사람은 보고 싶은것만 보고 기억하려는게 있어요.
    저또한 사람이라 그렇고 항상 이것에 매몰되지 않게 생각을 하려 합니다. 무튼 어느 시절이나 외적인 문제로 남녀불문 입방아가 오른게 사실입니다. 남자가 더 여자가 더 그런건 없어요.
    루저남 사건은 들어보셨나요? 더치페이 하자고 하면 찌질남으로 몰고가는건요? 다 존재 했습니다.
    그냥 인간은 첫인상은 잘나고 이쁜거에 눈 돌아가는게 팩트이자 현실이에요. 참고로 저는 중고등 다 공학 나왔는데 못생긴 남자, 여자 있으면 다 뒤에서 별명 하나쯤은 가지고 있덥니다.
    외적요소로 비난과 차별 하지 말자고 주장하는건 동의 하나
    남녀로 가르는 순간 그냥 논의할 가치가 없어요.
    근데 지금 시대는 남녀를 가르고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무기로 삼죠
  • ㅇㅇ 2022.01.05 02:46 (*.128.106.199)
    난 이 글쓴놈이 페미의 뷔페니즘성을 강조시키려는 다크나이트인지, ㄹㅇ 개노답년인지 이제 분간이 안간다.
  • ㅎㅎㅎ 2022.01.05 10:43 (*.93.18.148)
    저랑 다른 나라에 살고 계셨던 듯 하시네요
  • ㅇㅇ 2022.01.05 08:58 (*.136.41.25)
    바스트가 여자사람이 훨큼 난 여자 사람 선택
  • ㅇㅇ 2022.01.05 09:56 (*.37.50.177)
    딱 저때 저런 느낌 코디 엄청 많았는데 ㅋㅋㅋ
    슬렉스나 베스트로 코디 엄청 할 때
  • ㅇㅇ 2022.01.05 13:42 (*.38.22.128)
    원숭이 치마 들추고 스타킹 비비는거 지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609 재앙 같았던 인민재판 21 2022.01.04
6608 남친이 나 안 좋아하는 거 같아 16 2022.01.04
6607 BHC의 사과문 17 2022.01.04
6606 설정 없이 진짜였던 90년대 예능 12 2022.01.04
6605 임레이너의 전설 10 2022.01.04
6604 전세 1억7천 풀옵션 복층 원룸 8 2022.01.04
6603 인스타 여신이라는 약사 누님 18 2022.01.04
6602 진시황과 파라오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 10 2022.01.04
6601 붕어빵 장수가 말하는 성공 비결 13 2022.01.04
6600 김희철의 여자 취향 25 2022.01.04
6599 타이 마사지샵 가는 남편 44 2022.01.04
6598 고증을 잘 지키면 잠깐동안 명작이 되지만 14 2022.01.04
6597 온라인 수색 허용해야 한다는 분 21 2022.01.04
6596 이준석의 승부수 8 2022.01.04
6595 친구가 금수저인 거 같은데 48 2022.01.04
6594 철책 뛰어넘은 월북자의 정체 20 2022.01.04
6593 K-매드맥스 찍는 아반떼 17 2022.01.04
6592 신지예 사퇴 재조명되는 발언 23 2022.01.04
6591 코로나 백신 정책에 대한 함익병의 소신 98 2022.01.04
6590 이만기한테 말대꾸 하는 아들 13 2022.01.04
6589 개그 프로그램 찍고 있는 야당 48 2022.01.04
6588 한류 비자 신설 그분들 반응 12 2022.01.04
6587 42세 장나라 8 2022.01.04
6586 우크라이나 국기의 유래 9 2022.01.04
6585 PC에 저항하는 칸예 웨스트 16 2022.01.04
6584 애국청년 근황 8 2022.01.04
» 지금 방송했으면 난리 났을 주제 11 2022.01.04
6582 사람까지 위협하는 들개 10 2022.01.04
6581 서양인이 체험한 주막 10 2022.01.04
6580 철수의 엄벌 약속 27 2022.01.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3 Next
/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