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담보대출 2020.03.24 23:39 (*.78.216.162)
    질도 엄청 좋더라
  • 인정? 2020.03.25 01:44 (*.111.13.49)
    암스텔담 센트럴 앞에 홍등가 옆블럭 가면 알젠나 스테이크 리스토랑 골목이 있음. 그 물가 비싼 네덜란드에서도 스테이크 300그램에 30유로정도였던 듯
  • LJ 2020.03.25 18:25 (*.62.219.124)
    거기는 인정합니다..
  • 파티고니아 2020.03.25 02:18 (*.62.21.239)
    저기 젖소도 도축해서 ㅈㄴ 질긴거 있던데
  • 부르알털털털털털털 2020.03.25 14:09 (*.144.192.224)
    VAGINA!
  • 파오후 2020.03.24 23:39 (*.51.235.196)
    아니 뭐 ㅋㅋㅋ 다짜고짜 무게당 가격만 보여주면 끝인가?
    등급이 저긴 없다고 해도 울나랑 비교해서 알려줘야지
  • ㅎㅎ 2020.03.25 00:12 (*.96.31.240)
    한우보다 맛남. 어마어마한 목장에서 어마어마하게 많이 키움. 그래서 가격이 쌈..
  • .. 2020.03.25 16:27 (*.122.196.158)
    나는 한우가 맛나던데
  • 팩트폭력기 2020.03.25 02:45 (*.234.138.12)
    한우는 그냥 프리미엄 붙은 존나 비싼 고기라고 생각해라

    한국 쌀도 마찬가지다

    발전도 못하는 1차산업에 전부 보조금 때려 박아서 보호중이지
  • 2020.03.25 09:02 (*.15.49.119)
    1차 산업에 아예 신경 안 쓰면 ㅈ댄다...
  • 포풍간지 2020.03.25 09:43 (*.5.196.160)
    신경쓰지 말라는게 아니라 경쟁력 좆도없는거 비싸게 팔아 쳐먹을 생각뿐이니 그렇지

    소고기 한마리당 부위가 도대체 몇부위냐? 말같지도 않은 새우살이니 개소리 만들어내서 비싸게 팔아 쳐먹을 생각밖에 없잖아
  • 이궈 2020.03.25 13:48 (*.91.192.78)
    비싸게 안팔아 쳐먹으면 그걸 누가해.
    비싸게라도 팔아쳐먹으니까 농업,축산업 근근히라도 유지하는거지.
  • ㄱㄱㄲ 2020.03.25 16:24 (*.223.49.171)
    그런데 왜 기업농은 못하게 합니까???
  • dd 2020.03.25 11:52 (*.244.203.59)
    프리미엄이 아니라 그냥 구조상 비쌀수밖에 없어 땅도 비싸고 샤료도 비쌈 그리고 한우 자체도 성장이 더딤(키우는 기간이 김) 도축비용또한 부위를 많이 나눠놔서 비싸고
    쌀도 마찬가지로 땅이 부족함 그리고 우리나라 입맛에 맞는 쌀은 일본밖에 없음 그리고 일본도 쌀이 싸진 않음
  • ㅋㅋㅋㅋ 2020.03.25 20:48 (*.106.84.41)
    무슨 소고기 분석 다큐보니..? 예능에서 한우 등급따져가며
    가격비교 해야하니?
  • 불량 2020.03.25 00:12 (*.229.154.16)
    5년 전쯤 바로 저기 나온 동네 가봤음. 등심 많이 산다 하니까 목심부터 등심 채끝까지 붙어있는 삼각형으로 큰 덩어리를 가져와서 보여줌.
    12개월 된 소고기라는데 한 덩어리 무게는 대충 20킬로그램 안팎.
    쟤들식으로 썰면 좀 요상하게 썰고, 정형을 제대로 안하는데다 어디를 가져가든 가격이 같다기에 꽃등심 부위를 골라서 7킬로그램 구매.
    당시 키로당 7천원. 고기 품질은 기름기가 적은 대신에 어린 고기라서 연하고 부드럽고 육즙 팡팡 터짐.

    트래블러에 나온 저 지역은 전 지역이 면세구역이라서 주류도 겁나 쌈. 쟈니워커 블랙 7백미리가 우리돈 만원정도. 일행중에 와인 잘 아는 누님이 계셔서 와인도 12병입 박스로 구매. 박스에 10만원정도였는데 우리나라 오면 한병에 20만원선이 된다는 아르헨티나 와인. 그 외에도 술 잘 못하는 일행을 위해서 가벼운 칵테일 주류도 여러종류 구매.

    일행들 열댓명과 숯불 피우고 후라이팬까지 동원해서 고기파티 벌임. 고기, 주류, 야채에다가 각 일행들이 가지고있던 고추장 꺼내다 쌈싸먹고 숯불에단 감자 고구마 옥수수도 구웠음. 다들 신나게 먹고 마시고 놀았는데 전체 예산은 20만원이 안들었음.

    아르헨티나 돌아다니면서 저렇게 깔끔하게 냉장육 파는 고깃집은 소 등심이 보통 키로에 5천원~9천원 사이였음. 안심도 비슷한 가격이고, 갈비는 뼈 있는 통갈비만 파는데 등심 2/3값. 냉장고에 안넣어두고 그냥 고깃간으로 진열해놓고 파는 현지인들 시장 골목 고기는 등심이 키로에 3천원~5천원선. 등급 기준이 우리랑 좀 다른데다가 이력제 같은게 없어서 파는 애들도 정확하게는 잘 모름. 보통 18개월짜리 12개월짜리 나눠서 팔던데 12개월짜리가 조금 더 비싸고 더 맛있었음.

    보통 고기들이 우리나라처럼 마블링이 쩌는 느낌이라기보단 기름기가 좀 적은데 육즙이 끝내주고 우리나라 고기보다 더 부드러운 느낌. 얇게 썰기보단 2센치 이상 두껍게 썰어서 센 불에 한번 표면 익히고, 중불에서 버터나 올리브유 계속 끼얹으면서 구우면 진짜 개꿀맛. 진심 거의 매일 고기, 와인, 위스키, 빵, 각종 과일을 먹으면서 다녔던 즐거웠던 시간. 또 가고 싶다 진짜.
  • 아르헨도 2020.03.25 00:57 (*.205.236.149)
    지금은 더 싸.

    암환전 기준 1달러에 80페소임.

    그냥 후라이팬에 기름 두르고 던져놓으면 우리나라 왠만한 스테이크집보다 퀄리티 좋은 스테이크 먹을수 있다.

    버터, 소금, 후추, 올리브유 이런것들도 엄청 싸고 질 좋음

    버터는 우리나라 8000 9000원정도 하는 크기 1000원정도?
    소금 후추는 뭐 말할것도 없고
    올리브유는 우리나라 엑스트라 버진 25000원정도 기준으로 잡으면 한 4000 5000원 함

    그냥 길거리 거지들도 거리에서 소고기 굽는다고 보면됨.

    공원 펜스 넘어뜨려서 그릴 만들고 거기에 소고기 통째로 올림.

    현주엽 데려가서 한마리 다 먹나 못먹나 먹여보고싶다..
  • 불량 2020.03.25 18:34 (*.229.154.16)
    부에노스에서 쇼핑카트에 소 염통 꼬치구이 파는거 겁나 많이 먹었었는데... 길거리 노점 애들이 파는거 ㅋㅋㅋ
    60센치짜리 꼬치가 한개 3백원꼴이었는데 그거 잔뜩 사다가 일행들이랑 넷이서 밤새 뀔메스 맥주 퍼마시고.

    여러 나라 다녀봤지만 먹부림은 진짜 아르헨티나가 최고였던 거 같아.
  • 교민 2020.03.25 00:46 (*.217.137.37)
    한국이 그냥 무식하게 비싼거야. 유통 구조 관세 높으니까.
    나 있는데는 angus 등급 top sirloin, new york 1kg 소비자가 2만원, 아르헨티나산 및 현지산 일반 등급은 만원도 안한다. 한국이 미친 것. 유통 구조 엿같고 관세 높으니, 일부 유통업자 카르텔만 돈 열라 벌고 일반인들은 그냥 비싸게 먹을 수 밖에. 왜 한국에서 망고를 재배해서 열라 비싸게 먹어야 하는데?? 그냥 한국에서 안나는 과일, 경쟁력 없는 농산물은 관세를 낮춰. 이제 정말 농민은 한 줌이잖아. 왜 2-3%의 사람들 때문에 90%의 나머지가 열라 비싸게 먹어야 히는 건데????
  • 교민 2020.03.25 00:51 (*.217.137.37)
    2018년 기준 농가인구 전인구대비 4.5%네. 그 중 65세 이상 여성인구 비중이 44.7%고.
  • ㅇㅇ 2020.03.25 00:57 (*.172.199.40)
    ㅄ 인가 경쟁력없는 농산물 이야기잖어
  • 교민 2020.03.25 04:48 (*.217.137.37)
    그래 농축산물을 농산물로 썼다 수정. 됐냐?
  • ㅁㅁㅁ 2020.03.25 02:37 (*.171.4.53)
    유통이 그렇게돈벌면 유통해서 때돈벌어
    이미 유통쪽 다영세업체고 유통대기업도 이자율보다 못벌고 있다

    문제는 걍 한국 농축산업을 기형적으로 소농 위주로 가다보니(대자본 아얘 투자불가) 생산성이 바닥임 물론 땅도 구리긴함
    명박이때 조금 합리화 조치 할려다(농민들 합작 자본투자 가능하게) 난리쳤지
    국민인식도 무슨 식량주권이니 헛소리나 믿고 있고
  • ㅁㄴ 2020.03.25 16:28 (*.122.196.158)
    식량주권은 헛소리가 아닌데
  • ㅂㅂㅂ 2020.03.25 02:34 (*.207.61.187)
    소를 키우는 데 전세계 우리가 이용하는 물의 80%를 사용한다네(사료재배)

    빨리 줄기세포기술이 발전해서 소를 안키우는 시대가 왔으면..
  • 팩트폭력기 2020.03.25 02:47 (*.234.138.12)
    그래서 형은 물자원이 아깝다는 소리지?
  • ㅜㅜ 2020.03.25 03:53 (*.62.212.236)
    사실 투자및 시간대비 고기 획득도 적고 오염도가 크지
  • ㅇㅇ 2020.03.25 15:24 (*.139.218.29)
    그나마 대기업 거대자본이 축산부터 시작해서 유통 최소한 도매까지라도 총괄해야 소비자들이 그나마 싸게 먹을수 있는데 울나라에선 불가능하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979 이와중에 이자스민 근황 9 new 2020.04.02
14978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2 new 2020.04.02
14977 곧 만기출소 하는 인간 6 new 2020.04.02
14976 제주도를 발칵 뒤집은 모녀 14 new 2020.04.01
14975 매일 술 마시는 예비신부 때문에 고민 42 new 2020.04.01
14974 상하차 뛰는 자영업자 21 new 2020.04.01
14973 갓재명 드디어 회심의 치트키 시전 60 new 2020.04.01
14972 한국만큼 술 잘 마시는 나라 없다 35 new 2020.04.01
14971 뉴욕의 위기 15 new 2020.04.01
14970 람보르기니의 역사 9 new 2020.04.01
14969 독립운동가 후손의 마인드 21 new 2020.04.01
14968 우한폐렴 감염자가 전세계에 확산되는 이유 20 new 2020.04.01
14967 민식이법 제보 61 new 2020.04.01
14966 3명 경찰에 자수 23 new 2020.04.01
14965 사스와 메르스 백신이 없는 이유 30 2020.04.01
14964 거짓말에 관한 새로운 사실 17 2020.04.01
14963 소방관이 꿈인 21살 10 2020.04.01
14962 코로나 시국 학교 온라인 수업 현장 29 2020.04.01
14961 영국의 사재기 그 후 18 2020.04.01
14960 친구에게 사기당해서 전재산 탕진 28 2020.04.01
14959 와이프가 열어준 이자카야 34 2020.04.01
14958 의리를 지킨 여자 용병 16 2020.04.01
14957 유재석 개그코너 출연 정지 사건 13 2020.04.01
14956 총여학생회 폐지 속에서 탄생했다는 단체 42 2020.04.01
14955 코로나 확진 밥블레스유2 PD 동선 논란 29 2020.04.01
14954 손가락이 다섯개라 아쉬워 7 2020.04.01
14953 시골 한전 직원의 일상 13 2020.04.01
14952 어필하는 강미나 12 2020.04.01
14951 문제의 라임 사태 26 2020.04.01
14950 베이비복스 심은진 근황 21 2020.04.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1 Next
/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