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냥 2020.04.01 01:10 (*.126.132.15)
    시즌 1,2 스포에다가 시즌3 스포해봐라
  • ????? 2020.04.01 02:00 (*.155.220.163)
    아재들 볼만한가요?워킹데드급 되나요?
  • fe 2020.04.01 02:24 (*.181.39.174)
    개노잼 시즌2 2화까지 보다 때려쳣다 좀비물이라 기대햇는데 스토리가 너무 엉성해
    왜케 빠는지 몰겟음
  • ㅋㅋㅋ 2020.04.01 06:38 (*.247.18.10)
    미국애들이 좀비연기 실감나게 잘하고 스토리 라인도 좋다고 혹평중인데 니 대가리나 눈알이나 사상자체가 고구려적인듯
  • ㅁㅅㅁ 2020.04.01 08:54 (*.248.139.234)
    형 혹평 아니고 호평
  • 1 2020.04.01 02:53 (*.152.72.53)
    저는 진짜 역대급으로 잼있게봤어요 ...
  • ㅁㅁ 2020.04.01 03:36 (*.125.210.160)
    일단 연기랑 발성들이 대부분 엉망이라 봐주기가 힘듬... (특히 배두나랑 계비 ㅜㅠ)
    초반 스토리라인은 신박하다 생각했는데 개연성도 점점 떨어지고.
    참고 보기 힘든;;
  • ㄴㄴㅇ 2020.04.01 12:45 (*.70.15.95)
    맞아 스토리구성이 좀 엉성함 허점들이있지 걍 킬링타임용 재미는 있었어 일본군을 나병환자들로 몰살시키능데 뭐 침으로 살린 애들한테 물리면 전염이 안된담서... 그럼 그 수만 일본군이 기껏해야 감염도없는 좀비 몇십 못조지고 전멸당하겟어 다같이 감염되야 파멸이지
  • www 2020.04.01 09:42 (*.211.14.169)
    워킹데드를 좀비물 레퍼런스로 하기엔 뒤로 갈수록 너무 좆같지 않냐?
  • 2020.04.01 11:13 (*.153.206.88)
    뭔 커뮤니티들이 우후죽순 나타나면서부터 좆망
  • 2020.04.01 18:25 (*.37.244.43)
    ㅇㅇ 지쳐서 안봄 어디까지 봤는지도 모르겠다. 피자보이 와이프 임신하고 있는 상황까지 봤는데

    LOST 꼴 날 듯 로스트 시즌1은 정말 재미있었는데 달마 이니셔티브 나오고부터는....
  • 아꼬라지나 2020.04.01 18:27 (*.187.63.161)
    난 개인적으로 시즌1 엄청 재밌게 봤고
    시즌2는 스토리 엉성해서 몰입도 떨어졌음
    워킹데드도 원투가 젤 재밌었는데
  • ㅁㅁ 2020.04.01 08:55 (*.98.244.136)
    스포니까 안본사람은 넘기고

    아무리 픽션이라지만 연가시도 생물인데 끓였는데도 감염되었다는것도 이해안가고
    호위무사는 치명타줄 기회 많으면서도 막판에 와서 배신하다 죽는것도 이상함
    무엇보다 신권에 그렇게 당해놓고 적통도 아닌데다 나이도 어려서 조정대신들한테 휘둘려서
    조씨세도정치 시즌2 찍을게 뻔한 호위무사 애새끼한테 왕위 넘기는건 웃음이 나오더라
    클리셰나 고정관념 깨는것에만 몰두한 액션사극 그정도다
    사족인데 이태원클라스는 욕도 아까움
  • Xfactor 2020.04.01 16:41 (*.246.168.24)
    이태원 클라스 절대 공감 ㅋㅋ 재밌다는 족발들 진짜 ;;; ㅄ 가튼 바가지 머리 유행하는것도 이해안가고 .. 킹덤 시즌1은 괜찮았는데 시즌2 정말 스토리 부실 심각.. 비중있는 악역들이 쉽게 죽어나가니 오히려 허탈
  • 2020.04.01 16:45 (*.157.44.8)
    연가시가 아니라 촌충이고
    의녀도 촌충의 성질과 뜨거운 것을 만나 변이하는 이유가 뭔지 파악이 안된다고 이야기 했고 - 시즌3 떡밥
    호위무사는 신파조인게 문제지 혼자 고뇌하면서 임신한 마누라 땜에 뻘짓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었고
    신권에 존나 당했는데 그 정권 옹호자들 관련자들 윗대가리는 싹 다 떼몰살 당했고

    명목상 서자인데다 좀비이거나 말거나 자기 친 아버지 것도 임금의 목을 벤 세자가 제대로 국정운영?
    지방에 친조학주 지방수령들이 존나 많은데 남들 눈에는 조학주 손자이자 임금의 적장자인 원자(호위무사 아들)가 더 적통이지

    해원조씨 차기 계승자(의녀 짝사랑하는 럭키가이)가 친세자 입장인데다가
    구출한 대제학 같은 애들하고 잘 협업하면 새로운 분위기 국정운영 기대할 수 있으니
    논란 많은 서출 세자인 자기는 죽은 척해서 깔끔하게 이전 분위기 정리하고 개혁 원동력과 명분도 챙기고

    한 가문이 오랫동안 해먹은 개박살 난 노답 조정인데 그 정도 봉합한게 아마 나름 최선이었던 것.
  • 2020.04.01 09:45 (*.153.206.88)
    다른 배우들 연기는 너무 좋은데 배두나는 도대체 왜 그 모양일까...
  • 22 2020.04.01 09:59 (*.95.241.11)
    나대지말아랔ㅋㅋㅋ
  • ㅁㅇㅁ 2020.04.01 11:11 (*.40.249.254)
    시즌3나오면 볼꺼지만 띵작이니 갓작이니 하는 사람들이 이해가 안감. 그냥 범작.

    연기는 괜찮음. 좀비연기는 잘한거 같음. 배두나도 뭐 여지껏 사극톤을 들은 내가 듣기에 불편해서 그렇지 대사 전달력이나 표현력은 좋음.

    문제는 설정이 무리한게 너무 많아. 꽃에서 나오는 기생충이라는 설정에서 실소가 나옴. 벌레가 물은 극도로 싫어하는데 추위는 또 좋아?

    연못 난투는 좀비 대 사람이 맞나 싶은 정도로 연출이 잘못된듯하고 마지막에 손으로 얼음깨는건 비장함보다는 어이가 없었음.

    뭐 그럼에도 일단 신선한 소재라서 볼만은 했음. 시즌3나오면 보긴 할꺼야. 그치만 절대 추천할만한 띵작은 아님.
  • 2020.04.01 12:13 (*.221.63.151)
    ㅇㅇ 나도 볼거지만 설정이 존나깨긴함 아니 무슨 풀에 붙어있던 벌레알 드립이야 시부레 ㅠ 적당히 말이안돼야지
  • ㄴㄴㅇ 2020.04.01 13:19 (*.70.15.62)
    실제 기생충들은 이런방식 쓰니깐 참고한게 아닐까 싶기도람
    . 다만 숙주는 곤충이라는 차이
  • ㅋㅎ 2020.04.01 13:51 (*.226.208.111)
    물에 빠지면 좀비 죽더만. 그럼 대처가 너무 쉬운거 아님? 마을 주변에 참호를 파고 개천물을 끌어오면 되는거 아냐?
  • 2020.04.01 14:35 (*.32.6.226)
    개소리.. 제대로 안봤지?
  • --- 2020.04.01 15:22 (*.31.173.78)
    양반은 결혼 안해도 관례 치루고 상투 틀고 다님... 쌍놈들이나 댕기머리지...
  • ㅇㅇ 2020.04.01 18:15 (*.209.7.135)
    조선시대 좀비물 치고는 볼만했음
  • 2020.04.01 18:28 (*.37.244.43)
    같은 컨셉으로 유럽중세 좀비물해도 재미있겠다. 싶은데 왕겜에서 이미 말아먹었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739 옥상으로 대피 못하는 아파트 72 new 2020.06.05
7738 문질문질 중 8 new 2020.06.05
7737 교사용 투명 마스크가 불편 20 new 2020.06.05
7736 여행가방에 갇혀 의식불명 9살 끝내 숨져 21 new 2020.06.05
7735 여성 손님들 빵 터지게 만드는 개그 5 new 2020.06.05
7734 털리는 아마존 택배 차량 28 new 2020.06.05
7733 레이싱 모델 vs 페미니스트 14 new 2020.06.05
7732 탈코르셋 운동의 순기능 18 new 2020.06.05
7731 G80 발화 사고 19 new 2020.06.05
7730 20대에 여자들한테 부킹 엄청 당했다는 분 15 new 2020.06.05
7729 습관적으로 그만 4 new 2020.06.05
7728 사나의 딸기 나시 9 new 2020.06.05
7727 미국에서 한국계 소득 수준 19 new 2020.06.05
7726 유도 남성 징역 13년 실행 남성 무죄 22 new 2020.06.05
7725 이린 이모의 검스 9 new 2020.06.05
7724 폭동 유발한 플로이드의 과거 70 2020.06.05
7723 어머니의 마지막 요리 24 2020.06.05
7722 여정이의 엄중 경고 39 2020.06.05
7721 친구 배우자의 불륜을 알게 되었다면? 32 2020.06.05
7720 공립초에 아이 보내고 심란한 맘 29 2020.06.05
7719 일본 간호사들이 겪는 일 7 2020.06.05
7718 여름용으로 새로 도입되는 마스크 21 2020.06.05
7717 최신종이 연쇄 사건 일으킨 황당 이유 11 2020.06.05
7716 약탈에는 인종이 없다 20 2020.06.05
7715 장도연의 치밀한 준비성 7 2020.06.05
7714 경부고속도로 속도 제한? 38 2020.06.05
7713 농협이 또 28 2020.06.05
7712 이천수가 안정환을 처음 본 느낌 11 2020.06.05
7711 뜨거운 공 18 2020.06.05
7710 미국식 샐러드 1인분 양 42 2020.06.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9 Next
/ 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