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34.jpg

사약은 다른 사형방법과는 달리 시신을 비교적 온전하게 보전해주는 사형방식이었기 때문에 사약을 받는것도 왕의 배려라 여겨야 했으며 사약을 마시기전에 반드시 왕이 있는 곳을 향해 감사의 절을 올린 뒤 마셔야 했다고 함

 

사약의 재료, 제조방식에 따라 또 개인 체질 차이가 있기 때문에 본문에 나온 내용 처럼 쉽게 죽지 못하고 고통속에 오랜 시간을 보내거나 아예 안죽는 경우도 있어서 애초에 지방으로 내려 갈때는 사약을 넉넉하게 챙겨 갔으며 방 안을 온돌방으로 만들어 최대한 약효가 빨리 들게 유도함

사약을 여러사발 마셔도 죽지 않는 경우 활의 시위를 풀어 목을 매서 죽이는 경우도 있었는데 높은 신분이었던 경우 본인이 자결 하는 경우도 있었음

 

송시열의 경우 본문처럼 여러 그릇을 마셔도 죽지 않는 대단한 체질을 가지고 있어서 줄을 이용해 교살이라도 해야 하나 한 정파의 영수이자 당대의 거물이었기에 금부도사가 감히 강제로 교살할 생각은 못하고 제발 더 마시고 죽어달라고 사정하여 연거푸 몇사발을 원샷 때리고서야 죽음;;

조광조 역시 한사발로 죽지 못해 더 마시고 죽었으며 본문의 임형수의 경우는 16사발을 마시고도 죽지 않아서 어쩔수 없이 목을 졸라 죽임


  • ㅇㅁㅇ 2018.10.11 23:58 (*.207.28.37)
    과식으로 죽겠네
  • 그냥. 2018.10.12 03:20 (*.248.162.44)
    지금 생각해보면 사약은 일종의 안락사인데, 저 당시 기술로 안락사를 한큐에 시킬 능력이 됐는지를 생각해보면..
  • 송시열 2018.10.12 00:19 (*.246.68.239)
    사상의학적으로 잘 버티는 체질이 있다고 들음
    서양의학이 설명하지 못하는 신비
  • ㄴㅇㅁㄻㄹ 2018.10.12 00:27 (*.174.221.74)
    그냥 면역계통이 있는 거겠지. 설명하지 못하는 건 개뿌울.
  • ㄴㅇㄹ 2018.10.12 09:34 (*.128.71.40)
    한국인들이 "넌 체질이 그런 체질이구나"

    "역시 난 이런 체질이야." 등등 이런 동양에서 체질이라고 말하는건

    의학적으로 개인마다 갖고있는 면역체계와 메타볼리즘(신진대사)임.

    뭔 설명하지못하는 신비...개소리좀
  • ㅇㅇ 2018.10.12 00:38 (*.65.62.249)
    옛날부터 돌팔이 새끼들 사람 죽이는거도 제대로 못했네 ㅋㅋ
  • www 2018.10.12 01:28 (*.211.14.169)
    사약을 몸에 대보면 안 맞는 사람은 팔이 저절로 떨어져요.
  • ㅇㅁㅇ 2018.10.12 03:20 (*.207.28.37)
    다섯번 대면 거열형이냐
  • ㅇㅇ 2018.10.12 01:48 (*.170.90.112)
    심지어 독약조차 제대로 못 만들었구나
    그냥 산에서 협X도만 가져와서 끓였어도 즉사했을텐데
  • 약방의 감초 2018.10.12 01:52 (*.172.192.250)
    그냥 죽을때까지 맥였다고 보면 됨..
  • HRM 2018.10.12 04:16 (*.223.31.36)
    무당이 가정의학 교과서를 가지고 있네
    수박 겉 핥아서 사기치는데 쓰려고
  • ㅂㅈㄷ 2018.10.12 09:44 (*.139.145.185)
    저 부자가 강심제라서 심장에 작용하는데 멍충이같은 할배가 심장에 좋다는줄알고 겁나 처먹고 죽을뻔 한적이 있지
  • ㅁㄴㅇㄹ 2018.10.12 09:45 (*.15.117.119)
    사약으로 안죽어서 걍 목 메단 적도 있을텐데
  • 2018.10.12 10:02 (*.204.210.30)
    그니까 사약의 어느 재료, 무슨 성분 때문에 죽은 건지 아시는 분?
  • ㄴㅇㅁ 2018.10.12 11:10 (*.209.243.43)
    비소
  • 111 2018.10.12 10:51 (*.97.72.166)
    똥 존나 싸면서 토하고 죽어야 리얼이네
  • ㅇㅇ 2018.10.12 11:24 (*.149.83.162)
    죽은 척 한다음 나중에 탈출해버리면 되지 안그래?
  • 2018.10.12 12:33 (*.218.186.22)
    조선 참 미개해...
    서양에 감사해야지
  • 병신들아 2018.10.12 12:41 (*.127.35.88)
    대리수술 양방백정들이 맨날 한약 먹으면 뒤진다고 씨부리던데
    저때는 사약 먹어도 안죽는데 요즘 한약은 존나 씨발 독극물이냐 ㅋㅋㅋ
  • ㅇㅇ 2018.10.12 13:35 (*.62.169.198)
    아재요 화가 왜이렇게 많이 나셨어
    김빠진 콜라나 한잔 드시고 와
  • ㅂㅂㅂ 2018.10.12 15:17 (*.7.54.167)
    독이 약이 될때도 있어 사약머고 지병이 낫는 경우도 있었음
  • 123 2018.10.12 16:23 (*.116.5.171)
    왜 몇년전에 천남성 달여서 독 빼고 약에 쓴다고 셀프로 한약지어먹고 죽은 한방무당 있었는뎅
  • 두둥~ 2018.10.12 20:39 (*.236.72.97)
    그럼 드라마에서 실제 시간으로 만들까??
    서울에서 미국가는것도 실시간 타임으로 만들고?? 아이가 커서 어른이 되는것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87 호날두 없는 레알 마드리드 28 new 2018.10.21
3686 롯데식 한자 표현 14 new 2018.10.21
3685 강시의 유래 11 new 2018.10.21
3684 할아버지와 고양이 15 new 2018.10.21
3683 엘리자베스 2세가 만났던 역대 미국 대통령 6 new 2018.10.21
3682 열도의 인기 상품 8 new 2018.10.21
3681 장문복 근황 17 new 2018.10.21
3680 터키인이 말하는 한국 근대사 53 2018.10.20
3679 합숙도 안 했는데 수당 챙김 28 2018.10.20
3678 백종원의 최종 목표 74 2018.10.20
3677 남사친과 1박2일 여행 64 2018.10.20
3676 10대 시절 김혜수 18 2018.10.20
3675 전자레인지에 개미를 넣고 돌리면 30 2018.10.20
3674 부산영화제에 간 쭈니형 12 2018.10.20
3673 버스 기사가 째려봄 13 2018.10.20
3672 쇼미더머니에 나온 이유 22 2018.10.20
3671 어메이징 갓본 9 2018.10.20
3670 몽골 여성들 48 2018.10.20
3669 독일어 쓰는 딸 때문에 소외된 아빠 20 2018.10.20
3668 시골 할머니들 너무 싫어요 37 2018.10.20
3667 데뷔 초 조인성 11 2018.10.20
3666 왕이 된 기분 28 2018.10.20
3665 발리우드식 공성전 26 2018.10.20
3664 전 여친과 12년 연애한 남친 35 2018.10.20
3663 신기한 기상 현상 21 2018.10.20
3662 영화배우들과 친분이 많은 축구선수 19 2018.10.20
3661 그만 좀 말하라고 19 2018.10.20
3660 배달의 달인 16 2018.10.20
3659 법규형의 자랑 12 2018.10.20
3658 한국을 좀먹는 관행 24 2018.10.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