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상황은 공공기관 건물이 폭탄테러를 당해 전부 비상이 걸린 상황)


  • 웹툰 2020.05.22 23:41 (*.250.198.98)
    제목이 뭔가요
  • ㅇㅇ 2020.05.23 01:52 (*.54.100.120)
    미국드라마 수술실 장면
  • 아재 2020.05.23 08:20 (*.36.141.129)
    적절한 드립 부럽다
  • 할아버지 2020.05.23 07:44 (*.61.79.242)
    Doctor Strange
  • 2020.05.23 21:50 (*.36.140.177)
    하얀거탑
  • 유배자 2020.05.23 00:07 (*.132.116.78)
    외상외과는 ㅇㅈ이지 wnd
  • 탁탁79 2020.05.23 00:20 (*.62.212.102)
    어 그래 그래
  • 음.. 2020.05.23 03:32 (*.81.168.38)
    장학금이 아니라 펠로우 자리 말하는 것 같은디
  • ㅇㅇ 2020.05.23 12:26 (*.223.22.36)
    아버지한테 가는게 맞지않냐?
  • @ 2020.05.23 18:38 (*.153.173.106)
    정답이 있는 삶은 없지
    니 생각이 그러면 그렇다고 얘기해라
    애매하게 동의 구하는듯 의문형으로 얘기하지말고
  • 1111 2020.05.23 20:50 (*.126.122.195)
    그래 이 씹새끼야
    니가 뭔데 별것도 아닌거에 시비걸고 다니냐
  • @ 2020.05.23 22:36 (*.153.173.106)
    욕은 찰지게 잘하네, 앞으로 그렇게 욕하는 것처럼 니 의견도 확실히 피력하길 바라^^ 발전이 있어서 뿌듯하다
  • @ 2020.05.27 18:10 (*.194.146.25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뷰우웅신 남 가르칠 생각자체를 하지마세요 지나가세요
  • 노인공격 2020.05.23 22:25 (*.33.29.69)
    응급수술중인 의사의 본분이 더 중요하기때문에 가도되지만 장학금을 받을순 없어
  • 게로리 2020.05.23 13:41 (*.103.103.79)
    치프가 혼자서 독박 쓰기 싫어서 한 말이지 뭐...
    치프 새끼 인성 더럽네
  • ㅋㅋㄲ 2020.05.23 15:23 (*.117.111.120)
    닥터 김사부
  • ㄷㄹㄹ 2020.05.23 22:26 (*.111.28.196)
    의료인으로서 바이탈 과도 아니고 그냥 동네 개원의지만 공감된다

    환자도 없고 왜 여기 할일없이 죽치고 있나 싶지만

    그냥 이렇게 지키고 있는것이 의료인의 일이라는걸 느낀다

    물론 의원이 여기밖에 없는것도 아니고 나 없어도 환자들이 다른데 갈수 있지만

    그래도 내 환자들의 건강은 나에게 책임이 있다

    그래서 개원 이후로 10년 가까운 세월동안 5일 이상 쉬어본 적이 없다
  • roles 2020.05.24 14:52 (*.179.240.124)
    고맙습니다 선생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800 본인도 모르게 처방된 그 약 9 new 2020.06.06
7799 운동 선수들이 또 10 new 2020.06.06
7798 왜 자기 동네에 불 지르냐고 묻는다면 27 new 2020.06.06
7797 선배의 따뜻한 위로 6 new 2020.06.06
7796 한국의 견종 24 new 2020.06.06
7795 밸런스 붕괴 걱정 31 new 2020.06.06
7794 미국에서는 흔한 유머 소재 63 new 2020.06.06
7793 쿠팡 직원 돌연사 이유 12 new 2020.06.06
7792 대륙의 용접공 18 new 2020.06.06
7791 으뜸이 찾아간 돼람이 28 new 2020.06.06
7790 길거리에서 여성들에게 나눠준 우유 9 new 2020.06.06
7789 백상예술대상 한소희 19 new 2020.06.06
7788 어메이징 KBO 15 new 2020.06.06
7787 요즘 예능 PPL 32 2020.06.06
7786 막내를 벗어나는 방법 20 2020.06.06
7785 소희 최근 비쥬얼 16 2020.06.06
7784 담밍아웃 못해서 억울 10 2020.06.06
7783 초밥 103개와 냉모밀 먹은 먹방BJ 위 상태 13 2020.06.06
7782 불란서식 예술품 복원 23 2020.06.06
7781 채령이 청바지 핏 20 2020.06.06
7780 저녁에 양치를 안 하는 이유 12 2020.06.06
7779 빠꾸 없는 중국 축구 스타 30 2020.06.06
7778 위에서 본 제니 20 2020.06.06
7777 택배기사에게 받은 문자 34 2020.06.06
7776 성시경 아버지의 주량 32 2020.06.06
7775 잔소리와 조언의 차이 29 2020.06.06
7774 일본 초밥 장인의 한국 뷔페 후기 24 2020.06.06
7773 파출부 아줌마가 제 카드를 썼어요 12 2020.06.06
7772 커피잔 받침 접시의 원래 용도 15 2020.06.06
7771 줄무늬 유진 17 2020.06.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1 Next
/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