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집 볶음밥의 변화.jpeg


  • 세일 2020.06.30 13:06 (*.114.129.219)
    예전에는 짱깨 시킬 때 무조건 볶음밥 시켰는데 요즘은 저 글대로 진짜 느끼하고 맛 없어짐
  • ㅁㅅㅁ 2020.07.01 12:38 (*.248.139.234)
    진짜 저 옜날 볶음밥은 짜장소스 없이 먹어도 맛있는데 요새 볶음밥은 소스없으면 그냥 기름밥임 저 계란국부터 그립네..
  • ㅌㅇㅇ 2020.06.30 13:08 (*.7.15.106)
    아아...정말 맞는 말이네.
    볶음밥이라고는 하나 잘 볶은 고슬고슬한 맛은 전혀 없고 야채와 어우러진다는 느낌도 없는.. 그냥 대충 만든 볶음밥...차라리 짜장밥이 낫더라..ㅠ
  • 12345 2020.06.30 15:00 (*.235.128.214)
    맞아. 요샌 볶음밥보다 짜장밥이 낫다.
  • ㅇㅇ 2020.06.30 13:28 (*.214.163.43)
    걍 잡채밥 머겅
  • ㅇㅇ 2020.06.30 13:54 (*.141.116.44)
    우리동네 중국집도 딱 저렇게 옴 둥근 모양....... 그리고 볶은 티가 전혀 안나서 기름밥이란 비유가 딱 맞긴 하다... 그냥 떡진 느낌 오지게 나던데..
  • ㅅㅌㅁㅁ 2020.06.30 13:57 (*.174.245.165)
    옛날에는 짜서 계란국이랑 같이 먹었는데
    지금처럼 밥이 안짜고 대신에 짜장이랑 짬뽕 본인 입맞춰서 먹는게 난 더 좋은같음
  • ㅇㅁ 2020.06.30 14:11 (*.39.141.172)
    호텔 중식당에서 볶음밤 시키니 계란국이랑 같이 나오는데 계란국이 너무 맛있어서 놀랐음.
  • 2020.06.30 14:11 (*.37.141.227)
    요즘 진짜 볶음밥 잘하는 집 찾기 힘듬
  • ㅁㄴㅇㄹ 2020.06.30 14:15 (*.74.161.182)
    요즘은 귀찮으니까 미리 대량으로 볶아놓는다며?
  • 2020.06.30 14:33 (*.112.21.210)
    연희동 연남동 저런 돼지고기 팍팍들어가고 불에 제대로
    볶은 볶음밥 6천원에 먹을수있다
  • ㅁㄴㅇㄹ 2020.06.30 14:55 (*.132.120.106)
    와 계란국 오졌다 기억난다 ㅎㅎ
  • 하냥 2020.06.30 16:01 (*.117.26.56)
    잘하는집 가봐라 느끼한 맛 하나도 안난다
  • ㅇㅇ 2020.06.30 16:29 (*.238.178.198)
    니 댓글은 볼때마다 누가 침뱉은걸 보는것 처럼 더러운 느낌인데
    아마도 사람이 쓴 글을 니 조때로 읽고 깝치는 모양이 가소로워서 인거 같음.
  • 123 2020.06.30 17:30 (*.199.47.53)
    뭔 ㅈ같은 소리야 ㅋㅋ
    평균적인 중국집에서 나오는 볶음밥을 이야기하는데
    잘하는 집 가봐라ㅋㅋㅋ

    소나타 k5 이야기 하는데 e클 5시리즈가 더 좋다
  • ㄴㅇㄹ 2020.06.30 17:52 (*.33.236.81)
    너같은 못난인간이 어떻게 잘하는집을 갔어?
  • 하긴뭘해 씨바라 2020.07.02 15:33 (*.117.64.223)
    대가리 좀 잘굴려봐라 개소리 하나도 안한다
  • dddd 2020.06.30 16:34 (*.195.109.38)
    요즘거 맛없다는건 진짜 무논리, 저건그냥 저 중국집이 맛이없는거임
    요즘과 옛날이랑 달라진건 계란후라이
    예전계란후라이는 진짜 계란후라이(반숙)가 많았던반면에
    요즘껀 틀에넣고 만든 두텁고 몽땅한걸로 줌(이건간짜장도 해당됨)
    그리고 케찹샐러드 밤에 같이주는게 옛날식이고 요즘은 많이 사라짐(있긴있음)

    계란국물이냐 짬뽕국물이냐는 중국집마다 다 달러서 바뀌엇다 말하기힘듬
  • ㅇㅇ 2020.06.30 20:48 (*.28.182.32)
    동인천역에서 걸어서 10분정도 거리
    용화반점 추천함
    볶음밥 불맛나게 잘 볶아줌. 간짜장도 맛있는데 2인이상 주문해야함. 불이 세서 1인분은 못 볶는다고 하심.

    짬뽕밥도 블로그에서는 여자분들이 맛있다고 하는데 (짬뽕밥에 들어가는 밥도 볶음밥임)
    나는 짬뽕은 내취향이 아니더라

    항상 줄이 길어서
    11시 전에 미리 가서 줄서있다가 오픈하고 바로 먹는게 제일 좋음
  • 7890 2020.06.30 20:59 (*.0.180.176)
    저도 용화반점 볶음밥 추천하러 들어왔습니다.

    조금 아쉬운 점은 볶음밥 자체로도 충분히 최상급인데 요즘 트렌드에 따라 짜장을 곁들여 주심.
    국물은 계란국이 제공됩니다.
  • 물논 2020.07.04 11:43 (*.175.15.154)
    기름밥이냐 고슬고슬한 진짜배기냐는 말 그대로 요리를 잘하냐 못하냐의 문제지 요즘 볶음밥이 다 그런거 아님
    맛나게 잘 볶는 집 차고 넘친다. 옛날에도 못하는 집은 못했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460 5년 동안 CF가 없었던 이유 8 new 2020.07.11
9459 생존 수영 방법 19 new 2020.07.11
9458 남편이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6 new 2020.07.11
9457 80년대 금성사가 제시한 미래 12 new 2020.07.11
9456 전문가가 리뷰하는 GTA V 금고 습격 2 new 2020.07.11
9455 빗나간 부정? 25 new 2020.07.11
9454 실제 우리나라 대기업 면접 문제로 나왔던 것 12 new 2020.07.11
9453 불법주차 스티커 붙였다고 25 new 2020.07.11
9452 미각을 잃은 신랑 26 2020.07.11
9451 미개한 정치의 종교화 45 2020.07.11
9450 밤바다 술 음식 금지 20 2020.07.11
9449 기레기 만행에 격노하신 분 61 2020.07.11
9448 코로나 전과 후가 달라진 게 없다는 탁재훈 28 2020.07.11
9447 고소한 사람을 색출하자 65 2020.07.11
9446 똥강아지 채연 28 2020.07.11
9445 유서에 쓰인 붓펜 45 2020.07.11
9444 몸이 불타는 상황에서도 14 2020.07.11
9443 이와중에 한서희 31 2020.07.11
9442 요가 배우는 으뜸이 11 2020.07.11
9441 피겨 유망주 어머니의 폭로 18 2020.07.11
9440 민식이법 적용 첫 구속 11 2020.07.11
9439 역무원의 위빙 36 2020.07.11
9438 자꾸 꾸미라고 하는 남자친구 18 2020.07.11
9437 페미니스트의 일침 48 2020.07.11
9436 구글 본사 앞 캠핑촌 44 2020.07.11
9435 어떤 편의점 점주 28 2020.07.11
9434 측은한 선배 13 2020.07.11
9433 한국에 새로 연 프렌차이즈 34 2020.07.11
9432 신개념 복싱 훈련 8 2020.07.11
9431 추모했다가 극딜 당하는 작곡가 13 2020.0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7 Next
/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