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000 2020.06.30 13:02 (*.236.239.152)
    두고보면 알일이고
  • 팩트 2020.06.30 13:07 (*.114.129.219)
    혹시 지금 처우가 다르다고 해도 무조건 같아질 수 밖에 없음 공공기관 중에 정직원끼리 처우가 다른 기관은 없음

    있어도 임단협에서 전부 같아짐
  • ㅇㅇ 2020.06.30 13:10 (*.238.178.198)
    그래도 저건 양호하네...
    하고 많은 옹호 발언 중에 제일 개소리인게 뭐냐면,
    "오히려 신규 채용 자리가 늘어난것 " 이라는 말..

    애초에 비정규직이란게 왜 생겨난거냐?
    정규직 뽑아놓으면 사실상 짜를수가 없어서 채용을 안할려고 하니까
    좀 짜르기 쉬운 일자리 만든게 '비정규직' 아니냐?

    청년들이나 갈데 없는 하급 노동자들이 취직 못할 바에는
    차라리 불공평한 비정규직 일자리라도 취직하는게 나으니까
    만들어진게 비정규직 아님?

    그런데 비정규직을 없애면 정규직 채용문이 넓어진다?
    아 시발.... 대가리 깨진 새끼들..
  • ㅁㅇ 2020.06.30 13:36 (*.39.145.155)
    180석 찍은 피해본 취준생, 그 부모 모두 축하드립니다~
  • 1111 2020.06.30 13:57 (*.66.237.163)
    바에서 일하던 년이 2~3년 전부터 갑자기 프사가 바뀌더니 인국공 보안했었는데. ㅋㅋㅋ 시바 인생이란
  • 글쓴이 2020.06.30 13:58 (*.62.175.76)
    대깨문은 문제인의 피카츄...
  • 2020.06.30 14:48 (*.120.20.33)
    머슴끼리 지랄 떤다 아주. 비정규직이 비율이 전세계로 따지면 대한민국은 정규직을 늘리라는 IMF 권고까지 있을 정도다. 3년 전부터 진행된 걸 가지고 왜들 그러냐.
  • 앙앙 2020.06.30 14:55 (*.62.172.45)
    머슴은 너고.

    같은 일을 해도 마인드에 따라서 머슴도 되고 주인도 되는거지. 아 주인은 좀 오바고. 나도 회사를 이용해먹는? 느낌이랄까.

    니 스스로가 머슴이라 생각하니까 하향평준화에 대해 둔감한거야. 이게 얼마나 심각한건데.

    암튼 넌 피해자니까 뭐라 하지는 않을께.

    머슴아 화이팅~~!
  • 2020.06.30 15:17 (*.33.165.95)
    한국은 노동경직성이 세계탑. 사용자가 마음대로 노동자를 해고할 수 없게 노동법을 만들어놔서 비정규직 계약직이 생긴거임. 정규직 비정규직 계약직 무기계약직 정년 이딴거 다 노동경직성에 물려있음.
  • 택시 2020.06.30 15:37 (*.131.195.66)
    이미 우리 공공기관이 비슷한 단계를 밟아서 선례가 될 것 같아 읊어본다. 우리는 정규직이 적었고 비정규직이 70프로 가까운 조직이었음. 그런데 어느 순간 노조가 결성됨. 이 노조는 강성노조로서 대부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내세움. 정규직은 대부분 노조활동에 소극적이고 노조활동에 비적극적임. 문제는 쪽수로도 안됨. 거기다 민주노총이 끼기 시작함. 대부분의 공공기관은 수장이 임기를 가진 임명직임..이분들은 기관을 책임지지 않음. 경우에 따라서는 시끄러우면 대충 응해주는 식이고...그래서 현재는 어떠냐면 문정부들어와서 전원 무기계약으로 전환,,파견직들도 운좋게 무기계약으로 전환. 현재는 봉급도 별차이 없음 그리고 중요한 건 승진이 겁나 빠르고..이제는 보직 차별없이 달라고 요구하고 있음. 그러다보니 정규직 신입들이 많이 떠나고 있는 실정임. 비정규직들이 나이들도 많거든 그러니 승진도 잘 시켜주지. 승진시켜주면 봉급은 어디서나나? 결국엔 인건비는 한주머니이기 때문에 누군가는 적게 받을 수 밖에 없음. 이건 공공기관 예산 해본 사람이라면 뭔말인지 이해할 거임. 내 결론은 이거임. 저렇게 정규직 전환되면 불만없을 것 같음? 줄기차게 요구하고 또 요구할 거임. 그리고 요구하면 들어주는 구조를 알기 때문에 노조는 더욱 강성해질 것이고..조직분위기도 열심히 일하는 분위기가 아니라 일하는 사람이 바보가 되는 구조가 되어 있음. 문정부 들어와서 성과에 따라 임금인상이 차별되지 않고 있음. S나 D나 임금인상은 똑같다. 지금 이게 공공기관의 현실임. 나 스스로 진보이면서 노동정책에 대해서는 동조 못하겠음. 차라리 공공이 아니라 사기업부터 개혁해라..공공은 효율성이 우선인 곳이 아니기에 무능력해도 공짜로 다닐 수 있은 곳이기 때문이고 그것에 맛을 들이면 결코 조직문화를 되돌릴 수 없음.
  • cereal 2020.07.01 11:39 (*.39.161.157)
    무기계약직이 승진이 있어요? 제가 아는 공공기관은 무기직은 계속 주임이던데
  • 택시 2020.07.02 09:11 (*.131.195.66)
    승진있어요. 이제는 팀장 등 보직까지 요구하고 있어요.
  • 2020.06.30 15:45 (*.37.240.148)
    근데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니들 공항에서 보안 검색 하는 애들이 실수하면 니들 목숨 한방에 날아갈 수도 있는거는 알고 있냐?

    내가 예전에 인천공항 국제환승장에서 해외에서 들어와서 비행기 갈아타는 애들 짐검사 했었거든?

    보통 출국장에서 하듯이 엑스레이에 짐 밀어넣어서 위험물건 잡아내는게 일인데

    내가 1년 남짓한 정도 일하면서 벼라별 물건 많이 잡아냈단 말이야.

    가위나 소형 칼 같은 니들 목아지에 꽂힐수도 있는 물건들이나,

    그림그리는데 쓰는 린시드 오일 같은거는 기내에서 불지르기도 좋고 ㅋ

    몸에다가 조끼 만들어서 입고 짭 롤렉스 20개 정도 촘촘히 박아서 들고 타던 러시아인도 있었고. 물론 이런건 위험물이 아니니까 우린 안잡지만 ㅋ



    내가 있던데는 환승장이니까 일단 다른나라에서 비행기가 뜰 때 저런 날붙이나 인화물질 같은 물건을 가지고 타는걸 그 나라 보안요원이 못잡아 낸거거든?

    근데 그걸 들고 탄 놈이 아무 의도가 없었기 때문에 비행기가 무사히 날아서 땅에 내린거지.

    그리고 내가 근무할 때 어느 나라에서 어떤 미친놈이 운동화에 밑창에 샘텍스 심어서 운동화 끈에다가 뇌관 숨겨서 비행기 타려다가 걸린 사건이 있었어.

    샘텍스가 뭐냐면 찰흙같은 형상의 폭탄이야.

    아마 지금도 밖으로 알려지지만 않을 뿐, 저딴 개짓하는 애들 있을거란 말이야 ㅋ

    내가 공항에서 일하면서 느낀게, 저걸 잡아내는게 굉장히 숙련된 눈썰미와 엑스레이를 해석하는 능력 같은게 다년간 쌓여야 가능한건데

    사실상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보안검색 요원 애들은 니들도 알다시피 그냥 어디 고졸 알바생 같은 애들 데려다가 하도급 줘서 쓴단 말이야.

    그래서 그때 내가 깨달은거는

    아 이게 한국발 비행기가 청와대에 안 꽂히는 이유는 그냥 운이 존나게 좋아서 그런거다, 애들이 비행기를 납치하려는 의욕이 없을 뿐이다.

    이거였어.

    그리고 나는 이런 내부사정을 알기 떄문에 사실 가끔 해외여행갈 때 불안한 느낌을 가지고 타기도 해 ㅋㅋ

    븅신 알바생 쩌리 새끼들 왜 공사 정직원으로 해주냐.라는 시각에서 보면 나도 좀 불합리한 느낌이긴 한데,

    결국은 저런 일 하는 애들은 장기간 근무하면서 경험과 실력이 쌓여야 니들 목숨이 좀더 안전해지는거라는 사실도 한번쯤 생각 해 봐.

    난 지금은 다른 과 전공하고 졸업해서 전혀 다른바닥에서 일하고 있으니까 오해는 말아줘 ㅋ
  • 2020.06.30 15:59 (*.37.240.148)
    아 그리고, 내가 왜 숙련성을 이야기하는거냐면

    공항에 설치된 엑스레이 기계는 기본적으로 색으로 물건들을 구분해.

    무기물질은 파란색, 유기물질은 황색, 그리고 이 두가지가 섞여 있으면 초록색 정도로 보이게 되어 있어.

    근데 문제는 이것들이 사람 몸 엑스레이 찍듯이 보기 좋게 널어서 보여주는게 아니라 가방 안에 존나 어지럽게 처박힌 상태에서 가방이 엑스레이 기계를 스윽 지나가는 그 수초 사이에 수상한 물건들은 판별해서 잡아내야 된단 말이야.

    그리고 이걸 한 방향에서만 찍어서 보여주면, 각도에 따라 모양이 전혀 다르게 보이니까,

    3면을 비춰서 그 상을 한 화면에 한번에 띄워주게 되는데 이걸 수초동안 보고 각종 날붙이나 인화성물질, 마약, 폭탄, 뇌관, 총, 총기 부품, 총알 이딴것들을 잡아내야 돼 ㅋ

    그래서 꼴랑 일이년 일하는 걸로 쌓은 수련도로는 내 경험상 놓치는 물건이 존나 많을 것이다.라고 생각했었어.

    해서 결국은 저런 일 하는 사람들이 그냥 알바 취급 받으면서 한철 돌고 나가서 충원되고 이러다 보면 그냥 가방속에 섞여 나가는 위험물건, 물질들이 존나게 많아질거고, 내가 앞서 말했다시피 그냥 운이 좋거나 의도가 없기 때문에 비행기가 추락하지 않을 뿐인 상황이 되는거야.

    요는 저 사람들을 공사 정직원으로 해주던가 말던가를 떠나서,

    저사람들이 저 직업을 계속 가지고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 수준의 보수를 줘야한다는게 나의 생각이야.

    사회 근간시설 아무리 멋지고 잘 지어놓아봐야 그 안에서 시스템적으로 비숙련자들이 어버버 하면서 알바취급 받으면서 일하면 그게 다 니들 목숨값으로 돌아올 것이다라는 이야기임.
  • ㅡㅡ 2020.06.30 16:35 (*.235.41.184)
    왜 신입 연봉이랑 평균 연봉 비교하냐
    보안 요원 평균 4300 나올 수도 있지
  • cereal 2020.07.01 09:13 (*.39.161.157)
    그러고 보니 그렇네 신입 연봉하고 평균이랑 비교해놨네 인국공 평균은 9000만원 아닌가
  • 123 2020.06.30 16:58 (*.126.120.37)
    문제는 저게아니라 제들 잘 돌아가는.공항공사에 직고용 해달라고 한게 문제임. 자회사민해도 충분히 정권의 목적인 고용 안정을 이루는데. 욕심부리고 그들 연봉이 얼마나 되는지 봐라. 그리고 좋은 일자 얼마나 없어지는지 보고.
  • 345345 2020.07.01 01:15 (*.232.102.233)
    노력해서 대기업 갔고..
    공기업은 가기 힘들다고 생각해서 꿈도 못꿨는데..
    세금은 달에 60만원씩 가져가고..
    팽팽 쳐놀던 대학 동기들은 중소기업 적금? 지원받아서 2년에 천얼마 받아가네요
    이대로 가다간 10년 안에 월급에 40~50% 세금으로 낼거 같아요
    공기업은 지금보다 급여가 낮아지고 사기업 전환이 하지 않을까 싶네요
  • 지롤헌다 2020.06.30 18:27 (*.62.213.17)
    하이고 머슴들 지들끼리 편가르기 하고 잘 놀고 자빠졌네.
  • 2020.07.01 03:42 (*.218.143.23)
    보안분야니까 오래 일한 사람이 필요한것도 맞다. 그런데 그것만 주장해서는 안된다. 그럼 모든 일이 하던사람만 해야하나? 새로운 사람은 진입을 못하겠네? 시스템을 잘 갖춰 놓으면 해결될 문제를 인적 요소로만 해결하려드니 저런소리가 나오지. 정규직 전환되면 어차피 저 자리는 다른 비정규직으로 채워진다. 정규직 됐는데 그런 하찮은 일 안하려고 한다고.
  • 2020.07.01 11:05 (*.34.134.194)
    포인트는 기회의 균등이야.. 역차별이라는게 요점임
  • 권율 2020.07.01 16:42 (*.42.252.32)
    아니 초봉이랑 평균연봉을 비교하냐?
    바보아니나?
    보안요원 17년차인 직원도 있던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460 5년 동안 CF가 없었던 이유 8 new 2020.07.11
9459 생존 수영 방법 19 new 2020.07.11
9458 남편이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6 new 2020.07.11
9457 80년대 금성사가 제시한 미래 12 new 2020.07.11
9456 전문가가 리뷰하는 GTA V 금고 습격 2 new 2020.07.11
9455 빗나간 부정? 25 new 2020.07.11
9454 실제 우리나라 대기업 면접 문제로 나왔던 것 12 new 2020.07.11
9453 불법주차 스티커 붙였다고 25 new 2020.07.11
9452 미각을 잃은 신랑 26 2020.07.11
9451 미개한 정치의 종교화 45 2020.07.11
9450 밤바다 술 음식 금지 20 2020.07.11
9449 기레기 만행에 격노하신 분 61 2020.07.11
9448 코로나 전과 후가 달라진 게 없다는 탁재훈 28 2020.07.11
9447 고소한 사람을 색출하자 66 2020.07.11
9446 똥강아지 채연 28 2020.07.11
9445 유서에 쓰인 붓펜 45 2020.07.11
9444 몸이 불타는 상황에서도 14 2020.07.11
9443 이와중에 한서희 31 2020.07.11
9442 요가 배우는 으뜸이 11 2020.07.11
9441 피겨 유망주 어머니의 폭로 18 2020.07.11
9440 민식이법 적용 첫 구속 11 2020.07.11
9439 역무원의 위빙 36 2020.07.11
9438 자꾸 꾸미라고 하는 남자친구 18 2020.07.11
9437 페미니스트의 일침 48 2020.07.11
9436 구글 본사 앞 캠핑촌 44 2020.07.11
9435 어떤 편의점 점주 28 2020.07.11
9434 측은한 선배 13 2020.07.11
9433 한국에 새로 연 프렌차이즈 34 2020.07.11
9432 신개념 복싱 훈련 8 2020.07.11
9431 추모했다가 극딜 당하는 작곡가 13 2020.0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7 Next
/ 317